Name 이순신 Yi Sun-sin
Edit 2019-04-28 오전 9:28:54
PIG A
Home http://bit.ly/1vYjzvf
SNS1 http://bit.ly/ItnGHO
SNS2 http://en.wikipedia.org/wiki/Yi_Sun-sin
SNS3 http://bit.ly/1rvAptR
 related < HOME > < EDIT> Click: 47421
      
Register your Global social NAME
이순신-忠武公 李舜臣, 聖雄, Yi Sun-sin, Korea
이순신 李舜臣 Admiral Yi Sun-sin
Korean Naval Commander
한국.net


인류 역사인물 50명에 선정

(by Wopen.com 한국.net)

[생애] 1545년 4월 28일 ~
1598년 12월 16일 (53세)

한국.net

[시대] 조선 중기(16세기 선조)
[출생지] 조선 한성부 건천동
(현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인현동1가)
[자] 여해(汝諧)
[시호]
충무공(忠武公), 선무1등공신, 덕풍부원
군, 증(贈) 좌의정, 가증(加贈) 영의정
[묘소] 충청남도 아산시 음봉면
[관직]
정2품 정헌대부, 삼도수군통제사(종2품급), 명 수군도독(명 정1품)
[주군] 선조
[가문] 덕수 이씨(徳水 李氏)
[부모]
부 덕연부원군(徳淵府院君) 이정(李貞)
모 초계 변씨(草渓 卞氏, 변수림의 딸)
[배우자]
상주 방씨(온양 방씨, 方氏) 방진(方震)의 딸
[친척] 형 희신, 요신, 동생 우신


이순신(李舜臣, 1545년 (인종 원년)
4월 28일 (음력 3월 8일) ~ 1598년 (선조 31년) 12월 16일
(음력 11월 19일))은 조선 중기의 무신이다.
본관은 덕수(徳水), 자는 여해(汝諧), 시호는 충무(忠武)이며,
한성 출신이다. 문반 가문 출신으로 1576년(선조 9년) 무과(武科)에
급제하여 그 관직이 동구비보 권관, 훈련원 봉사,
발포진 수군만호, 조산보 만호, 전라좌도 수군절도사를 거쳐
정헌대부 삼도수군통제사에 이르렀다.


본인 스스로에게 엄격하고 청렴한 생활을 하고 깊은
효심을 지닌 선비의 모범으로 평가된다.
장수로서는 임진왜란 때 조선의 삼도수군통제사가 되어
부하들을 통솔하는 지도력, 뛰어난 지략, 그리고 탁월한 전략과
능수능란한 전술로 일본 수군과의 해전에서 연전연승하여
나라를 구한 성웅(聖雄)으로 추앙받고 있다.

노량 해전에서 전사한 뒤 선무공신 1등관에 추록되고
증 의정부우의정에 추증되고 덕풍군에 추봉되었다가,
광해군 때 다시 증 의정부좌의정에 추증되고
덕풍부원군에 추봉되었고, 정조 때에는 증
의정부영의정으로 가증(加贈)되었다.


고려 때 정5품 중랑장(中郎将)을 지낸 덕수 이씨의
시조 이돈수(李敦守)의 12대손이며,
조선 초 영중추부사(領中樞府事)를 지낸 이변(李辺)의 후손이다.
외가는 초계 변씨(卞氏), 처가는 온양 방씨(方氏,
당시에는 상주 방씨)이다. 그의 묘는 충청남도 아산시에 있다.


[생애]
[어린시절]
이순신은 1545년 4월 28일(음력 3월 8일)
한성 건천동 에서 이정(李貞)과 초계 변씨(草溪 卞氏)의
셋째 아들로 태어났다.
어린 시절의 대부분을 건천동에서 보냈고,
외가인 아산에서 소년기를 보냈다.
이름 순신은 삼황오제중 순임금을 따른 것인데,
이순신의 형제들 모두 복희씨, 요, 순, 우 임금을 따라
시대순으로 희신, 요신, 순신, 우신으로 지어졌다.
할아버지인 이백록(楓巌公)은 1522년(중종 17년)에 생원 2등에
합격하였고 참봉, 봉사에 임명되었으나, 취임하지 않았다.
그 뒤 평시서봉사를 역임하였다.

한 동네에서 살았던 벗 류성룡은 징비록에서
어린 시절의 이순신을 다음과 같이 그린다.
“이순신은 어린 시절 영특하고 활달했다.
다른 아이들과 모여 놀 때면 나무를 깎아
활과 화살을 만들어 동리에서 전쟁놀이를 했다.
그의 성격을 거슬러 마음에 들지 않는 사람의 눈을
쏘려고 하였으므로, 어른들도 그를 꺼려 감히 군문(軍門) 앞을
지나려고 하지 않았다. 자라면서 활을 잘 쏘았으며 무과에 급제해
관직에 나아가려고 했다.
승마와 궁술 조예가 있었으며 글씨를 잘 썼다.”— 《징비록》


정암 조광조(趙光祖)가 기묘사화(己卯士禍)로 사약을 받아 죽고
주위 인물들도 참형을 당하자, 한양에 살던 이백록은 조광조의
묘소가 있는 용인 심곡리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고기리에서
모든 것을 버린채 은거를 하다가 사망했다.
이로 인해 부친인 이정(李貞)은 벼슬을 단념한 채 43세쯤
외가이자 처가 근처인 충청도 아산 음봉으로 이사하였고,
이후에 이순신이 상주 방씨(온양 방씨)와 혼인하여
외가 근처인 지금의 현충사 자리에 정착했다고
덕수 이씨 집안의 구전은 전한다.

[무과 급제]
스무살이 되던해 충무공은 방씨(方氏)와 혼인하고
보성군수를 지낸 장인 방진(方震)의 후원으로 병학을 배우면서
무과(武科)를 준비하였다.
28살이던 1572년(선조 5) 훈련원(訓錬院) 별과(別科)에 응시했으나
시험을 보던 중, 낙마하여 왼쪽 정강이가 부러지는 바람에
버드나무 가지로 부목을 대고 시험을 완수하였지만,
결국 낙방하였다.
4년 뒤인 1576년(선조 9년) 그의 나이 32살에 식년시(式年試)
무과에 병과(丙科)로 급제하여 권지훈련원봉사(権知訓練院奉事)
(훈련원 봉사 실습생으로, 정식 직책이 아니다.)로
처음 관직에 나섰다.
조선시대 무과 합격자 분석에 의하면 당시 그의 나이는
현대인의 상식과 달리 늦은 나이에 과거에 급제한 것이 아니다.
1579년에는 10개월간 해미에서 훈련원 봉사로 근무하였다.
그 뒤 36세가 되던 7월에 전라도 발포의 수군만호(水軍万戶)로
전근되었다. 발포는 현재의 전라남도 고흥군 도화면 발포리이다.
그 후 북방 국경 지대인 함경도로 가서 여진족 방어를 맡았으며,
1586년(선조 19년)에 사복시 주부가 되었고, 이어 조산만호
(造山万戶) 겸 녹도 둔전사의(鹿島 屯田事宜)가 되었다.


[녹둔도 전투, 첫 번째 백의종군]
1587년(선조 20년) 조산만호 이순신에게 녹둔도의 둔전을
관리하도록 하였다. 그해 가을에는 풍년이 들었다.
이순신이 경흥부사 이경록과 함께 군대를 인솔하여 녹둔도로 가서
추수를 하는 사이에 추도에 살고 있던 여진족이 침입하여
녹둔도 전투가 벌어졌다. 녹둔도 전투에서 조선군 11명이 죽고
160여 명이 잡혀갔으며, 열다섯 필의 말이 약탈당했다.
당시 조산만호 이순신은 북방 여진족의 약탈 및 침략을 예상하고
수비를 강화하기 위하여 여러차례 북병사 이일에게
추가 병력을 요청하였으나, 모두 거절 당하였다.

이 패전으로 인해 책임을 지게 된 북병사 이일은
이순신에게 그 책임을 덮어 씌우고 이순신은 죄를 받아
수금되었고 백의종군(白衣従軍)하게 되었다.
이후 이순신은 북병사 휘하에서 종군하며
여진족 장수 우을기내(于乙其乃)를 꾀어내어 잡은 공으로
사면을 받아 복직되었다.

[무관 생활]
그 후, 전라도감사 이광(李珖)에 의해 군관으로 발탁되어
전라도 조방장(助防将)·선전관(宣伝官) 등이 되었다.
1589년(선조 22년) 1월에 비변사(備辺司)가 무신들을
다시 불차채용(순서를 따지지 않고 채용)하게 되자
이산해(李山海)와 정언신의 추천을 받았다.
7월에 선조가 다시 비변사에 "이경록과 이순신 등도 채용하려 하니,
아울러 참작해서 의계하라"는 전교를 내렸다.
1589년 12월에 류성룡(柳成龍)이 천거하여
이순신은 정읍현감이 되었다. 관직에 오른 지 14년 만이었다.
고을을 다스리는 데 있어서 선정을 배풀어 백성들로부터
칭찬이 자자하였다.
1590년 8월 조정에서는 그를 종3품의 직책인 고사리진과 만포진의
첨사로 거듭 삼으려 했으나, 지나치게 진급이 빠르다는 이유로
논핵되어 개정되었다.


1591년 2월에 선조는 이천·이억기·양응지·이순신을
남쪽 요해지에 임명하여 공을 세우게 하라는 전교를 내렸다.
선조는 신하들의 반발과 논핵을 피하기 위해 벼슬의 각 단계마다
임명하여 제수하고 승진시키는 방법을 써서 1591년 2월
이순신을 정읍현감에서 진도군수(珍島郡守)로 승진시켰고,
그가 부임지에 부임하기도 전에 가리포첨절제사(加里浦僉節制使)로
전임시켰다. 이어 선조는 이순신이 가리포에 부임하기도 전에
다시 전라좌수사에 전임하게 하였다.
또한, 선조는 이순신과 같이 백의종군을 하였던 이경록도
전라도의 요지인 나주목사에 제수하였다.
계속되는 대신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선조는 이순신을 수사로
삼으려는 심지를 굳혔다.
그는 이경록의 발탁은 천천히 생각하여 결정하겠다고 하면서도
이순신의 수사 발탁은 개정은 할 수 없다고 하며 밀어붙였다.

1591년 이순신은 47세에 정3품 당상인 절충장군(折衝将軍)
전라좌도 수군절도사에 발탁되어 임명되었다.
이후에도 부제학 김성일(金誠一) 등 많은 신하가 그의 경험이
모자라다는 것을 이유로 들어 그와 같은 선조의 결정을
반대하였으나, 선조는 이순신을 신임하였다.
한편 이순신은 부임지에 부임하자마자 전쟁에 대비하고자
휘하에 있는 각 진의 실태를 파악하였으며, 무기와 군량미를 확충하고
거북선을 개발 및 건조하는 등 군비를 강화하였다.

임진왜란 발발 직전인 1592년에 이순신은 왜는 섬이니
왜군의 수군이 강할 것이라고 예단해 수군을 육지로 올려 보내
수비를 강화하라는 조정의 명에 대하여 이순신은
“수륙의 전투와 수비 중 어느 하나도 없애서는 아니 되옵니다.”라고
주장하였다. 그 결과 임진왜란이 일어나기 직전 이순신의
감독아래에 있던 전라좌수영은 20여 척(최소 26척 최대 29척)의
판옥선을 보유할 수 있었다.


[임진왜란]
1592년 5월 23일(음력 4월 13일)에 고니시 유키나가가 이끌던
왜군 함대 700척이 오후 5시경 부산포를 침략하여 임진왜란이
발발하였다. 당시 선봉군의 병력은 약 16만명이었다.
이순신의 전라좌수영에 일본군의 침략이 알려진 때는
원균(元均)의 파발이 도착한 5월 26일(음력 4월 16일)
밤 10시였다. 이순신은 그 즉시 조정에 장계를 올렸고 아울러
경상, 전라, 충청도에도 왜의 침략을 알리는 파발을 보냈다.
그 뒤 이순신은 휘하의 병력 700여명을 비상 소집하여 방비를
갖추도록 하였다. 이 과정에서 이순신은 도주를 시도한
군졸 황옥현(黄玉玄)을 참수했다.
전열을 정비한 전라좌수영 소속 함대는 6월 8일(음력 4월 29일)까지
수영 앞바다에 총집결하도록 명령이 내려진 상태였다.
그러나 왜군의 함선은 이미 전라좌도 앞바다에 도달하고 있었다.
다음날 9일(음력 4월 30일)에 이순신은 전라우도 수군이
도착하면 전투를 벌이겠다는 장계를 조정에 올렸다.

[옥포 해전]
옥포해전은 이순신이 첫 승전을 알리게 된 해전이다.
6월 16일(음력 5월 7일) 정오 옥포항에서 정박하여
옥포에 침략했던 왜군을 공격하여 모두 26척을 침몰시켰으며,
잡혀있던 포로들을 구해내었다. 같은 날 오후에는 웅천현의
합포 앞바다에서 큰 배 한 척을 만나 이 또한 격파하였다.
전투는 17일(음력 5월 8일)에도 계속되었으며,
적진포에서 왜선 13척을 침몰시켰으나,
전세가 불리하여 육지로 도망간 적들을 쫓지는 못하였다.
이때 조선 조정은 이미 한양에서 철수하여 평안도로 후퇴하고 있었다.
27일(음력 5월 18일)에는 도원수 김명원(金命元)이
임진강 방어에 실패하여 조선반도의 대부분은
왜군에 의하여 유린되고 있었다.


[사천 해전]
전라우수영군의 합류가 늦어지자, 7월 8일(음력 5월 29일)에
이순신은 뱃머리를 돌려 노량으로 향하였다.
그곳에서 원균의 경상우수영군을 만났다.
이날 사천 선창에 있던 왜군을 공격하여 적선 30여 척을 쳐부수었다.
이것이 바로 사천 해전이다. 이 전투에서 이순신은 왼쪽 어깨 위에
관통상을 입었다. 이 해전은 두번째 출동하여 벌어진
첫 번째 전투였고, 또한 거북선이 출전한 첫 번째 전투다.

이순신 함대는 7월 10일(음력 6월 2일)에도 전투를 벌여
승리하였는데, 왜군이 보유하던 화포에 비하여 성능이 우수한
지자총통 등의 화력이 승리의 원인이었다.
이순신의 함대는 계속하여 적을 추격하여 개도로 협공하였으며,
7월 12일(음력 6월 4일)에는 전라우수사와 합류하는 데 성공하였다.
13일(음력 6월 5일) 적 함대를 만나 큰 배 한 척과 중간 크기의
배 12척 작은 크기의 배 20척을 공격하였다.
16일(음력 6월 8일)까지 수색과 공격은 계속되었다.

[한산도 대첩]
한산도대첩은 임진왜란의 3대 대첩 중 하나로,
1592년(선조 25) 8월 14일(음력 7월 8일) 한산도 앞바다에서
이순신 휘하의 조선 수군이 왜나라의 수군을 크게 무찌른 해전이다.
이 전투에서 육전에서 사용되던 포위 섬멸 전술 형태인
학익진을 처음으로 펼쳤다.

이순신 함대는 8월 10일(음력 7월 4일)에 출발하여
12일(음력 7월 6일)에 노량이르렀고,
이곳에서 경상우수사 원균과 합류하였다.
이 때 적선이 출몰하였다는 첩보를 얻어
8일 큰배 36척 중간배 24척 작은배 13척을 만나 전투가 벌어졌다.
조선군의 연합함대는 거짓으로 후퇴하는 척하여
적들을 큰 바다로 끌어 낸 다음,
모든 군선이 일제히 학익진 진형을 갖춰 지자총통, 현자총통,
승자총통을 발포하여 적함선을 궤멸시키는 데 성공하였다.
포격으로 적함을 깨뜨린 뒤 적함의 갑판에서
백병전을 벌여 일본군을 격퇴하였으며,
여러 명의 포로들을 구해내었다.
이날 일본 수군은 큰 배 한 척, 중간 배 일곱 척,
작은 배 여섯 척만이 후방에 있어 도망을 칠 수 있었다.

8월 15일(음력 7월 9일) 안골포에 적선 40여 척이
정박해 있다는 보고를 받아 16일(음력 7월 10일)
학익진을 펼친채 진격하여 왜선 59척을 침몰시켰다.

한편, 음력 7월 말에 이르러서야 육전에서도
홍의장군 곽재우(郭再祐)가 승리하였으며,
홍계남(洪季男)이 안성에서 승리하였다.


[부산 해전]
음력 8월 말 이순신의 함대는 전열을 정비하고 부산으로 출정하였다.
당포에서 경상우수사와 합류하였으며,
29일 적들의 동태에 대한 보고를 입수하여 그날부터 전투가
시작되었다.
음력 9월 1일 아침, 화준구미에서 왜 수군의 큰 배 5척,
다대포 앞바다에서 큰 배 8척, 서평포 앞바다에서 큰 배 9척,
절영도에서 큰 배 2척을 만나 쳐부수었다.
부산 앞바다에 이르러 적의 소굴에 있는 400여 척의 배 중
적선 100여 척을 쳐부수었으며, 2일까지 전투를 벌였다.
이때 배들을 모두 부수면 상륙한 일본군이 몰려 도망갈 방법이
없어지므로 후일 수륙에서 함께 공격하기 위해 함대를 물렸다.

이렇듯, 네 차례의 큰 싸움을 통해 일본 수군은 수로를 통하여
서해에 대한 해상권을 장악하여 보급로로 사용하려던 계획을
포기할 수 밖에 없었으며, 곡창인 전라도의 침략 또한 포기할
수 밖에 없었다. 이를 계기로 승승장구하던 일본군의 진격은
기세가 꺾이게 되었다. 그러나 네번의 전투를 거치는 중,
이순신이 아끼던 휘하장수 정운이 전사했다.

[원균과의 불화]
1592년 음력 6월 원균이 이순신과 연명으
로 장계를 올리려 하였으나, 이순신이 먼
저 단독으로 장계를 올렸다. 이로부터 각
각 장계를 올려 조정에 싸움의 결과를 보고
하였으며, 때문에 두 장군 사이에 골이 깊
어지기 시작했다. 이순신은 자신의 일기 난
중일기에서 원균의 성품과 인격에 문제가
많으며, 일의 처리에서도 불만인 점을 자
주 기록하였다. 1593년 이순신이 삼도수군
통제사가 되자 이순신의 명령을 받게 된 원
균은 이에 반발하고 명령을 어기는 등 문제
를 일으켜 두 사람의 틈이 더욱 더 벌어졌
다. 이순신은 조정에 원균과의 불화에 스스
로 책임을 지고 자신을 파직시켜 달라고 청
하자, 조정에서는 원균을 충청도 병마절도
사로 옮겨 제수하였다.

이후 원균은 이순신에 대해 유언비어를 퍼
뜨렸으며,[출처 필요] 이원익(李元翼)이 체
찰사로서 증거를 찾아내려 했으나, 오히려
이순신이 반듯하고 충성심이 강하다는 사실
만 확인했다고 한다.

원균과의 대립은 각기 정파적인 입장과 맞
물려서 갈등이 심화되었으며, 선조실록과
선조수정실록 조차도 이러한 두 인물에 대
한 입장차이가 심하다. 이에 대한 논의는
당시 뿐만 아니라, 임진왜란이 끝나고 논공
행상을 하는 자리에서도 진위 및 당부에 대
한 논란이 있었다. 미국과 영국 해군 교과
서를 쓴 책인 '해전의 모든 것'(휴먼 앤 북
스 펴냄) 에서 이순신을 전설적인 명장 제
독으로 추앙하는 반면, 원균은 조선 수군
을 산채로 매장한 최악의 제독으로 평가한다.


부경대 환경해양대학 이상윤교수는 이에 대
해 다음과 같은 견해를 피력했다. "임란 개
전초기 당시 부산 방어는 경상우수사 원균
의 소관이었는데, 일본선 7백척이 엄습하
자 원균은 전함 1백 척을 스스로 불사르고
남해 노량진으로 도주하였다. 반면에 전라
도 좌측 해상 방어를 맡고 있던 이순신이
원균의 구원 요청에 즉각적인 출격을 하지
않았던 이유는 부산 앞바다의 수백 척에 이
르는 일본함대에 맞서기에는 당시 30척의
이순신함대는 아직 준비가 덜 된 상태였기
때문이다. 원균은 이때부터 더욱 이순신을 미워하였다."

[웅포 해전]
이순신 함대는 1593년 2월 10일(음력 1월
10일) 웅천현 웅포로 진격하였다. 그러나
이전의 경험에 비추어 보아 정면승부로는
승산이 없다고 판단한 왜의 수군은 조선 수
군을 왜성 깊숙히 유인하여 격파하려는 유
인책을 썼다. 조선수군은 이에 유의하며 화
포등을 이용한 공격을 하였으나, 싸움은 지
리한 공방전으로 전개되었다. 이후 일본군
은 각지에 왜성을 쌓아 방비를 하며 왜성
을 전략적 거점으로 삼아 조선 수군의 부산
성 방면으로의 진출을 막음으로써 보급선
을 유지하려는 전략을 구사하게 되었다. 웅
천에서의 일본군을 소탕하기 위한 전투는
음력 3월까지 계속되었다. 이때 전라도 수
군은 정병 상하번 외에 보인까지 총동원,
4만여 명(충무공 장계)을 웅포 해전과 전라
도 해안선 방어에 투입하였다.

[삼도수군통제사]
음력 6월 이순신은 한산도로 진을 옮겨
전열을 정비하였다. 음력 7월부터는 거제도
와 진해(鎮海), 가덕도(加徳島) 등지에서
일본군과 대치하는 상황이 계속되었다. 조
선 3도 수군은 견내량에 방어선을 설정하였
다. 한편, 왜의 수군은 거제도의 영등포와
제포 사이를 방어선으로 삼고 있었다. 음
력 8월 1일, 조선 조정은 이순신을 삼도수
군통제사에 제수하고 본직은 그대로 겸직하
도록 하였다. 이순신은 한산도에서 백성을
모아 소금을 굽고 곡식을 비축하여 든든한
진을 구축하기 시작했다. 한편 김성일 등
은 제2차 진주성 전투에서 성은 함락 되었
으나, 결과적으로 진주를 지켜 전라도 호
남 지방을 방어하는 데 성공하였으며,
이후 이 지역을 통해 조선의 군수 물자와
전쟁 수행 능력이 보장되었다.

[두 번째 백의종군]
초기 전세가 교착화하고 강화 회담이 별다
른 진척을 보이지 않고 대치 상태가 자꾸
길어졌다. 이순신과 원균 사이의 불화가 문
제가 되었다. 두 차례의 대첩 이후 이순신
이 그 공으로 조선 수군의 총지휘관인 삼도
수군통제사가 되었지만, 원균은 자기가 나
이도 많고 선배라는 점을 내세워 불만을 가
진 것으로 보인다.

교착화한 전세에서 초기의 승전보 이후 별
다른 승리가 없자 선조를 비롯한 조선 조정
에서는 이순신의 전략을 불신하기 시작했으
며 이순신에게 왜군에 대한 적극적인 공격
을 강요하게 되었다. 당시 일본군은 남해
안 일대에 총집결하여 왜성을 쌓는 등 수비
를 강화하였으며 강화 회담의 진행 과정을
지켜보고 있었다. 한편 명나라는 전면적 대
결보다는 강화 회담에 기대하고 있었으며,
조선은 자체의 군사력으로 일본군과 육전에
서 대등한 전투를 수행할 능력이 부족했
다. 그러나 조정의 요청과는 달리 이순신
은 일본군의 유인작전에 걸려들 위험이 있
다는 이유에서 견내량 전선을 유지하고 공
격에 신중하게 임하고자 하였다. 이에 조정
에서는 이순신이 지나치게 소극적이라는 비난이 일었다.

결국 정유년인 1597년 4월 11일(음력 2월
25일)에 통제사직에서 해임되어 원균에게
직책을 인계하고 한성으로 압송되어 4월 19
일(음력 3월 4일)에 투옥되었다. 그때 우의
정 정탁(鄭琢)의 상소로 5월 16일(음력 4
월 1일)에 사형을 모면하였으며 이순신은
도원수 권율(権慄) 밑에서 백의종군하라는
명령을 받았다.

당시 권율은 남쪽으로 이동하고 있었는데,
이순신은 권율의 본진을 찾아가는 길에 가
족을 만나려고 아산 본가에 잠시 머물렀
다. 이순신이 한산도에 있는 동안 그의 가
족은 순천 고음에 거주하고 있었는데, 아들
의 석방 소식을 들은 그의 어머니가 아들
을 만나기 위해 배를 타고 먼 길을 올라오
고 있었다. 그러나 그의 어머니는 5월 26일
(음력 4월 11일) 배 위에서 별세하고 만
다. 그러나 이순신은 모친의 임종을 볼 수
없었다. (어머니의 임종소식은 4월 13일에
서야 종 순화를 통해 알게 된다.) 이렇게
어머니를 잃은 이순신은 슬픔으로 몸과
마음이 모두 피폐해졌다.

[칠천량 해전의 패배와 복직]
1597년 8월 28일(음력 7월 16일)에 삼도수
군통제사에 오른 원균이 이끄는 조선 함대
가 칠천량 해전에서 일본군의 기습을 받아
춘원포로 후퇴, 수군들은 상륙하여 도주하
고 판옥선 대부분이 불타거나 왜군에게 노
획당해 오사카로 끌려간다. 이를 수습하기
위하여 조선 조정에서는 경림군(慶林君)
김명원(金命元), 병조 판서 이항복(李恒福)
의 건의로 이순신을 다시 삼도수군통제사
로 임명하였다. 하지만 이순신이 다시 조
선 수군을 모아 정비했을 때 함선은 12척밖
에 남아 있지 않았다. 조선 정부에서는 이
병력으로 적을 대항키 어렵다 하여 수군을
폐지하라는 명령을 내렸으나, 이순신은 아
직도 12척의 배가 남아 있으며 내가 죽지
않는 한 적이 감히 우리의 수군을 업신여기
지 못할 것이라는 비장한 결의를 표하였다
고 한다. 그 뒤 전열을 재정비하기 위해 10
월 9일(음력 8월 29일)에 진도 벽파진으로
진을 옮겼다.


[임진왜란 종전과 전사]
[명량 대첩]
1597년 10월 25일(음력 9월 16일), 일본군
수백 척의 이동 정보를 접한 이순신은, 명
량 해협에서 대적하기 위해 12척의 전선을
이끌고 출전했다. 명량 해협은 ‘울돌목’
이라고도 불리었는데,폭이 294m 밖에 되지
못하여 바다 표층의 유속 6.5m/s정도로 굉
장히 빠르고, 밀물과 썰물 때에는 급류로
변하는 곳이었다. 이순신은 이러한 지형을
이용하여 새로 합류한 1척을 추가한 13척
의 전선으로 일본 함대를 유인하여 이 해협
에서 333척의 일본 함대 중에서 공식기록이
었던 131척의 전선을 격파하였다.

이를 명량 해전이라고 하며 이 해전의 승리
로 조선 수군은 나라를 위기에 빠뜨렸던 정
유재란의 전세를 역전시켰다. 일본은 곤궁
에 빠져 명나라 장군에게 뇌물을 보내어 화
의를 꾀하였으나 이순신은 이를 반대하고,
이듬해 1598년 음력 8월 18일 도요토미 히
데요시(豐臣秀吉)가 죽어 일본군이 철수하게 된다.

[노량 해전과 전사]
1598년 음력 11월 18일에 조선 수군 70여
척, 명나라 수군 400척이 노량으로 진군했
다. 군사는 1만5천명이었다. 다시 제해권
을 확보한 이순신은 명나라 부총병 진린(陳
璘)과 함께 1598년 음력 11월 19일 새벽부
터 노량해협에 모여 있는 일본군을 공격하
였다. 이순신 장군과 명나라 도독 진린(陳
璘)이 이끄는 조명 연합함대는 일본으로 빠
져나가려던 왜군 500여 척을 상대로 싸워
하룻밤 새 그 절반가량인 200여 척을 격파
했다. 200여 척 이상이 분파되고 150여 척
이 파손돼서 패색이 짙어진 일본 수군은 잔
선 150여 척을 이끌고 퇴각하기 시작했으
며, 조선-명나라 연합함대는 정오까지 잔적
을 소탕하며 계속 추격하였다. 하지만 이순
신 장군은 관음포로 달아나는 왜군을 추적
하다가 탄환을 맞았는데 치명상이었다. 그
는 “싸움이 급하니 나의 죽음을 알리지 말
라.”는 유언을 남기고 결국 전사하였다.
이 때 낙안군수 방덕룡(方德龍), 가리포첨
사 이영남(李英男)과 명나라 장수 등자룡
(鄧子龍)도 함께 전사했다.[16] 당시 도주
하던 150여 척의 왜군 함선 중 100여 척을
나포하니 겨우 50여 척의 패전선만이 도주
했다고 한다. 노량해전을 끝으로 7년 동안
조선에서 벌어진 임진왜란은 끝이 났다.
이 전투가 이순신의 마지막 노량 해전이다.

[사후 관직]
전사한 직후에 정1품 우의정에 증직되었
다. 1604년 선조는 그를 권율, 원균과 함
께 선무(宣武) 1등 공신 및 덕풍부원군(徳
豊府院君)으로 추봉하고 좌의정을 가증했
다. 1643년 인조는 그에게 ‘충무’ 시호
를 내려 충무공(忠武公)이 되었다. 1659년
효종 때 남해에 그를 기려 충무공 이순신
의 비(碑)를 세웠다. 1688년(숙종 14년)에
는 명량대첩비가 건립되었고 1705년 현충사
가 건립되었으며, 1793년 정조는 정1품 의
정부 영의정을 가증했다.

오늘날 100원 주화에 새겨진 이순신 장군
의 복식이나 이순신 장군의 초상화 중 갑옷
이나 전립이 아닌 관복 차림의 이순신 초상
화는 영의정의 예우를 갖춰 그려졌고 실제
로 이순신이 살아생전 그 복장을 입은 적은 없다.

각 여론조사에서 존경하는 인물로 세종대왕
과 함께 1,2위에 선정된다.

======================================
조선시대의 임진왜란 때 일본군을 물리치
는 데 큰 공을 세운 명장.
옥포대첩, 사천포해전,
당포해전, 1차 당항포해전,
안골포해전, 부산포해전,
명량대첩, 노량해전 등에서
승리했다.

본관 덕수(德水)
자 여해(汝諧)
시호 충무(忠武)
국적 조선
활동분야 군사
출생지 서울 건천동(現 인
현동)
주요저서 《난중일기》
주요업적 임진왜란에서 왜적
을 물리침
시대 조선시대
조선 중기의 무신.

[본문]
본관은 덕수(德水)이고, 자는
여해(汝諧), 시호는 충무(忠武)
이다. 서울 건천동(乾川洞, 현
재 인현동)에서 태어났다.
1572년(선조 5) 무인
선발시험인 훈련원 별과에
응시하였으나 달리던 말에서
떨어져 왼쪽다리가 부러지는
부상으로 실격되었다.
32세가 되어서 식년 무과에
병과로 급제한 뒤 권지훈련원
봉사(權知訓練院奉事)로 첫
관직에 올랐다.
이어 함경도의 동구비
보권관(董仇非堡權管)과
발포수군만호(鉢浦水軍萬戶)를
거쳐 1583년(선조 16) 건원보권
관(乾原堡權管)·훈련원참군(訓
鍊院參軍)을 지냈다.

1586년(선조 19) 사복시주부(司
僕寺主簿)를 거쳐 조산보만호
(造山堡萬戶)가 되었다. 이때
호인(胡人)의 침입을 막지 못하
여 백의종군하게 되었다. 그뒤
전라도 관찰사 이광(李洸)에게
발탁되어 전라도의 조방장(助防
將)이 되었다.
이후 1589년(선조 22) 선전관
과 정읍(井邑) 현감 등을 거쳐
1591년(선조24) 류성룡(柳成龍)
의 천거로 절충장군·진도군수
등을 지냈다. 같은
해 전라좌도수군절도사(全羅左
道水軍節度使)로 승진한 뒤,
좌수영에 부임하여 군비 확충
에 힘썼다.

이듬해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옥포에서 일본수군과 첫 해전
을 벌여 30여 척을 격파하였다
(옥포대첩).
이어 사천에서는 거북선을
처음 사용하여 적선 13척을
격파하였다(사천포해전).
또 당포해전과 1차
당항포해전에서 각각 적선 20척
과 26척을 격파하는 등 전공을
세워 자헌대부(資憲大夫)로
품계가 올라갔다. 같은 해 7월
한산도대첩에서는 적선 70척을
대파하는 공을 세워 정헌대부
에 올랐다. 또 안골
포에서 가토 요시아키[加藤嘉
明] 등이 이끄는 일본 수군을
격파하고(안골포해전), 9월 일
본 수군의 근거지인 부산으로
진격하여 적선100여 척을 무찔
렀다(부산포해전).

1593년(선조 26) 다시 부산과
웅천(熊川)에 있던 일본군을
격파함으로써 남해안 일대의
일본 수군을 완전히 일소한
뒤 한산도로 진영을 옮겨 최초
의 삼도수군통제사가
되었다. 이듬해 명나라 수군이
합세하자 진영을 죽도(竹島)로
옮긴 뒤, 장문포해전에서 육군
과 합동작전으로 일본군을 격파
함으로써 적의 후방을 교란하
여 서해안으로 진출하려는 전략
에 큰 타격을 가하였다.
명나라와 일본 사이에 화의가
시작되어 전쟁이 소강상태로
접어들었을 때에는 병사들의
훈련을 강화하고 군비를 확충하
는 한편, 피난민들의 민생을
돌보고 산업을 장려하는 데
힘썼다.

1597년(선조 30) 일본은 이중간
첩으로 하여금 가토 기요마사
[加藤淸正]가 바다를 건너올 것
이니 수군을 시켜 생포하도록
하라는 거짓 정보를 흘리는 계
략을 꾸몄다.
이를 사실로 믿은 조정의 명에
도 불구하고 그는 일본의 계략
임을 간파하여 출동하지 않았
다. 가토기요마사는 이미 여러
날 전에 조선에 상륙해 있었
다. 이로 인하여 적장을 놓아주
었다는 모함을 받아
파직당하고 서울로 압송되어
투옥되었다. 사형에 처해질 위
기에까지 몰렸으나 우의정
정탁(鄭琢)의 변호로 죽음을
면하고 도원수(都元帥)
권율(權慄)의 밑에서 두 번째
로 백의종군하였다.

그의 후임 원균은 7월 칠천해전
에서 일본군에 참패하고 전사하
였다. 이에 수군통제사로 재임
명된 그는 13척의 함선과 빈약
한 병력을 거느리고 명량에서
133척의 적군과 대결하여 31척
을 격파하는 대승을 거두었다
(명량대첩).
이 승리로 조선은 다시 해상권
을 회복하였다. 1598년(선조
31) 2월 고금도(古今島)로 진영
을 옮긴 뒤,
11월에 명나라 제독 진린(陳璘)
과 연합하여 철수하기 위해 노
량에 집결한 일본군과 혼전을
벌이다가 유탄에 맞아 전사하였
다(노량해전).

무인으로서뿐만 아니라 시문(詩
文)에도 능하여 《난중일기》
와 시조·한시 등 여러 편의
뛰어난 작품을 남겼다.
1604년(선조 37) 선무공신 1등
이 되고 덕풍부원군(德豊
府院君)에 추봉된 데 이어
좌의정이 추증되었다. 1613년
(광해군 5)
영의정이 더해졌다.
묘소는 아산시 어라산(於羅山)
에 있으며, 왕이 직접 지은
비문과 충신문(忠臣門)
이 건립되었다.
통영 충렬사(사적 제236호),
여수 충민사(사적 제381호),
아산 현충사(사적 제155호)
등에 배향되었다.

유품 가운데 《난중일기(亂中日
記)》가 포함된 《이충무공난중
일기부서간첩임진장초(李忠武公
亂中日記附書簡帖壬辰狀草)》
는 국보 제76호로, 장검 등이
포함된 이충무공유물은 보물
제326호로, 명나라 신종이
무공을 기려 하사한
'충무 충렬사 팔사품(통영 충렬
사 팔사품)'은 보물 제440호로
지정되었다.
이밖에도 그와 관련하여 많은
유적이 사적으로 지정되어 있
으며, 그의 삶은 후세의 귀감으
로 남아 오늘날에도 문학·영
화 등의 예술작품의 소재가 되고 있다.
(from naver.com)

------------- 명언 ---------------
머리가 나쁘다 말하지마라.
나는 첫 시험에서 낙방하고
서른 둘의 늦은 나이에 겨우 과거에 급제했다.

좋은 직위가 아니라고 불평하
지 말라. 나는 14년 동안, 변
방 오지의 말단 수비장교로 돌았다.

윗사람의 지시라 어쩔 수 없다고 말하지 말라.
나는 불의한 직속 상관들과의
불화로 몇 차례나 파면과 불이익을 받았다.

몸이 약하다고 고민 하지 마라.
나는 평생동안 고질적인 위장병
과 전염병으로 고통 받았다.

집안이 나쁘다고 탓하지마라.
나는 몰락한 역적의 가문에서
태어나 가난 때문에 외갓집에서 자라났다.

기회가 주어지지 않는다고 불평
하지 말라.
나는 적군의 침입으로 나라가
위태로워진 후
마흔 일곱에 제독이 되었다.

윗사람이 알아주지 않는다고
불만 갖지 말라.
나는 끊임 없는 임금의 오해와
의심으로 모든 공을 뺏긴 채,
옥살이를 해야 했다.

자본이 없다고 절망하지 말라.
나는 빈손으로 돌아온 전쟁터에
서 열 두 척의 낡은 배로 133척
의 적을 막았다.

옳지 못한 방법으로 가족을 사
랑한다 말하지 말라.
나는 스무 살의 아들을 적의 칼
날에 잃었고 또 다른 아들들과
함께 전쟁터로 나섰다.

죽음이 두렵다고 말하지 말라.
나는 적들이 물러가는 마지막
전투에서, 스스로 죽음을 택했다.
.......
나를 알고 적을 알아야만 백
번 싸워도 위태함이 없다.

만일 골라잡은 군졸들을
용지지장에게 맡겨 평소부터
정세에 따라 잘 지도만 하였다
면 이처럼 큰 사변을 당하지는
않았사오리다.

바다에 호국의 충성을 서약하
니 어룡조차 감동하여 꿈틀거리
고 태산에 맹세하니
초목도 다 알아채더라.

분별없이 행동하지 말고 산처럼
무겁고 조용하게 일을 해야 한다.

비가 오다 말다 했다.
아침에 흰 머리털 여남은 오라
기를 뽑았다.
흰 머리털이 무엇이 어떠냐마
는 다만 위로 늙으신
어머님이 계시기 때문이다.
.......
“신에게는 아직 12척의 배가
있사옵니다.”
칠천량해전 이후 충무공이 다
시 통제사 재임명 교서를 받고
수군을 재정비한 결과 전선 12
척에 군사 120명이 다였다.
그러자 "수군을 폐하고 육전에
참가하라"는 임금의 밀지가
떨어졌고,
충무공은 수군을 없애서는 안
된다고 조정에 강력히
건의한다.
...

“가벼이 움직이지 말라. 침착
하게 태산같이 무거이 행동하
라.”
1592년 5월 7일. 임진왜란 중
처음으로 출전한 옥포해전을 앞
두고,
경상좌우도 수군과 육군의 패
배 소식으로 긴장하고 당황한
군사들에게.
공포심과 전쟁경험 부족을 극복
하고 전장에서의 여유와 냉철함
을 가지라며.
...


“싸움에 있어 죽고자 하면 반
드시 살고 살고자 하면 죽는다.”
왜선 133척을 전선 12척으로 싸
워야 하는 명량해전을 앞두고,
9월 15일 전투력의 절대 열세
를 정신력으로 극복하기 위해,
장수들의 전투의지 분발과
'결사구국'의 각오를 나타내며.
...

“안 된다. 절대로 안 된다. 아
무리 좌수사의 명령이라 하더라
도 나라의 물건을 마음대로 자를 수는 없다.”
전라 좌수사가 객사에 사람을
보내어 거문고를 만들 오동나무
를 찍어 오라고 고흥지방의 만
호인 이순신에게 청하자 이렇게 말하고 거절했다.
...

“장부가 세상에 나서 쓰일진
대, 목숨을 다해 충성을 바칠 것이
요, 만일 쓰이지 않으면 물러가 밭
가는 농부가 된다 해도 또한 족할 것이다.”
==================================
Yi Sun-shin (李舜臣; April 28, 1545 –
December 16, 1598) was a Korean naval
commander, famed for his victories against
the Japanese navy during the Imjin war in
the Joseon Dynasty, and is well-
respected for his exemplary conduct on
and off the battlefield not only by
Koreans, but by Japanese Admirals as
well. Military historians have
placed General Yi Sun-Shin on par with
Admiral Horatio Nelson as arguably the
greatest naval commander in history for
his undefeated record against seemingly
insurmountable odds despite no
background in naval training.


His title of Samdo Sugun Tongjesa (삼도
수군 통제사 ; 三道水軍統制使),
literally meaning "Naval Commander of
the Three Provinces," was the title for
the commander of the Korean navy until
1896.

Perhaps his most remarkable military
achievement occurred at the Battle of
Myeongnyang. Outnumbered 133 warships
to 13, and forced into a last stand
with only his minimal fleet standing
between the Japanese Army and Seoul, he
still managed to destroy 33 of 133
Japanese warships in one of the most
astonishing battles in military history.

Despite never having received naval
training or participating in naval
combat prior to the war, and constantly
being outnumbered and outsupplied, he
went to his grave as one of few
admirals in world history who remained
undefeated after commanding as many
naval battles as he did (at least 23).

Yi died at the Battle of Noryang on
December 16, 1598. With the Japanese
army on the verge of being completely
expelled from the Korean Peninsula, he
was mortally wounded by a single
bullet. His famous dying words
were, "The battle is at its
height...beat my war drums...do not
announce my death."


The royal court eventually bestowed
various honors upon him, including a
posthumous title of Chungmugong (충무
공; 忠武公; Duke of Loyalty and
Warfare), an enrollment as a Seonmu
Ildeung Gongsin (선무일등공신; 宣武一等
功臣; First-class military order of
merit during the reign of Seonjo), and
two posthumous offices, Yeonguijeong (영
의정; 領議政; Prime Minister), and the
Deokpung Buwongun (덕풍부원군; 德豊府院
君; The Prince of the Court from
Deokpung). Yi remains a venerated hero
among Koreans today.

(from naver.com wikipedia.org 등)


Astonishing, Admiral, for All, influence(+)~
(PIG: time-variant)

Positive Influence GRADE (PIG): A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0 1 2 3 4 5 6 7 8 9

Social Name Portal 한글 세계이름 포털: 한국.net   Wopen.net   yungbkim@nate.com
shared by link
웹프로그래밍(한국.net 사례기반) & 벤처창업 특허 RFP 표준(강의용 PDF파일 제공)-김영복 저
웹프로그래밍(한국.net 사례기반)&벤처창업 특허 RFP 표준(강의용 PDF파일 제공),롤모델100명-김영복 저
웹프로그래밍(한국.net 사례기반)&벤처창업 특허 RFP 표준(강의용 PDF파일 제공),롤모델100명-김영복 저
벤처창업 특허 RFP 표준(강의용 PDF파일 제공)- 김영복 저
웹프로그래밍 (한국.net 사례기반) - 김영복 저, 실습 사이트: w3schools.com
Role Model 100명 from 한국.net
한국.net
Name Port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