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me 공자 논어 (2부)
Edit 2015-09-28 오후 1:04:16
PIG if you want
Home http://bit.ly/1IghTBy
SNS1 https://en.wikipedia.org/wiki/Analects
SNS2 http://bit.ly/1Oufowx
SNS3 https://en.wikipedia.org/wiki/Confucius
 related < HOME > < EDIT> Click: 27629
      
Register your Global social NAME
공자 논어(2부), Analects of Confucius, China
《논어》(論語)는 공자와 그 제자들의 대화
를 기록한 책으로 사서의 하나이다.
저자는 명확히 알려져 있지 않으나,
공자의 제자들과 그 문인들이 공동 편찬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한 사람의 저자가 일관적인 구성을
바탕으로 서술한 것이 아니라,
공자의 생애 전체에 걸친 언행을
모아 놓은 것이기 때문에
여타의 경전들과는 달리 격언이나 금언을
모아 놓은 듯한 성격을 띤다. 공자가 제자
및 여러 사람들의 질문에 대답하고 토론한
것이 '논'. 제자들에게 전해준 가르침
을 '어'라고 부른다.

[구성]
현재 논어는 전20편, 482장, 600여
문장으로 전해 내려오고 있다.
서술방식과 호칭의 차이 등을 기준으로
앞의 열 편을 상론(上論),
뒤의 열 편을 하론(下論)으로 구분하여
앞의 열 편이 더 이전 시대에 서술된
것으로 보는 견해가 일반적이다.
각 편의 이름은 그 편 내용의 첫 두글자를
딴 것으로 특별한 뜻이 있는 것은 아니다.

[역사]
공자의 삶과 행동과 사상을 이해하기 위해
가장 널리 읽어온 책이 ≪논어≫다.
정확히 누가 언제 이 책을 만들었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정설이 없다.
하지만 ≪논어≫를 읽어본 사람이면
누구나 이 책이 공자가 죽은 뒤
그의 제자들이 스승의 말씀과 행적을
더듬고 자신들의 얘기를 첨가해 만든
것임을 알 수 있다.

공자 사후 그의 제자들은 여기저기 흩어져
대부분 교육에 종사했는데,
여러 곳에서 스승의 말을 죽간 등에
기록해 학생들을 가르칠 때 쓰고 이것들을
나중에 모아서 편찬했을 것이다.
최종 정리는 공자의 가장 나이 어린
제자였던 증삼의 제자들이 했을 것이라는
견해가 유력하다.
≪논어≫의 성립에 의혹을 제기하는
사람은 대부분 ≪좌전≫에서 근거를
찾는데, 최근의 연구 성과에 따르면
≪논어≫가 ≪좌전≫보다 앞서 성립된
것으로 보인다.

논어는 전한 시대에 처음 출현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초기에는 논어라는 명칭 대신
전(傳), 기(記), 논(論), 어(語) 등의
이름으로 불렸고, 지역에 따라 조금씩
다른 판본이 전해지고 있었다.
논어라는 이름으로 불리게 된 것은 전한
(前漢)의 6대 경제 (BC 188 - BC 157 - BC
141) ~ 7대 무제 (BC 156 - BC 141 - BC
87) 기간이라고 하며, 후한에 이르러
현재와 같은 형태로 정리되었다고 한다.

한국에는 삼국시대에 전해진 것으로
추정되며, 3-4세기 경 한성백제시대
목간에 5편인 공야장(公冶長) 편의 주요
내용이 기록되어 남아있다.

논어는 어느 한 시기에 편찬되었다기보다,
몇 차례에 걸쳐 지어졌다고 보이는데,
첫 번째 공자 사후에 중궁, 자유, 자하
등의 제자가 일익을 주도했고,
두 번째 증자 사후에 유자,민자 등이
일익을 주도했으며,
전국시대 맹자 시기 또는 맹자 사후에
누군가 내용을 첨가하고 보충했다는 것이
정설이다.
이것은 당시 영향력이 있는 인물이었던
관중에 대한 평가가 상론의 팔일과 하론
의 헌문에서 다른 서술을 하고 있다는 점에
서 추측할 수 있다. 또한 이것은 관중에 대
한 노나라와 제나라의 평가가 서로 나뉘었
던 것이 통합되었다는 점에서 노론과 제론
을 모두 담게 되었다고 볼 수 있다.

[내용]
상론 10편과 하론 10편은 문체와 호칭 및
술어 면에서 분명히 차이가 나는데, 상론
은 문장이 간략하고 글자수가 짧고 하론은
문장이 길고 글자수가 많다. 또한 상론의
마지막 10편 향당은 공자의 일상 생활을
담아 결말을 내는 셈이어서,
하론 10편의 사실성에 대한 의문이 있다.

공자 사상은 한마디로 하면 인(仁)이다.
공자가 제자들에게 가르친 세부
덕목으로서 지(知, 지혜)와 인(仁, 어짊)
과 용(勇, 용기)에서의 ‘인’은 협의의
‘인’이며, 공자가 내세운 모든 덕목을
총칭하는 개념이 광의의 ‘인’이다.

공자는 법이나 제도보다 사람을 중시했다.
사람을 통해 그가 꿈꾸는 도덕의 이상 사회
를 이루려고 했다.
그래서 ‘어짊’을 실천하는 지도자로
군자를 내세웠다. 원래 군주의 자제라는
고귀한 신분을 뜻하는 ‘군자’는 공자에
의해 이상적 인격의 소유자로 개념화되었
다. 군자는 도(道)를 추구하고,
도에 입각하고, 도가 통하는 세상을
만드는 존재다.
이 위대한 정치가는 예(禮)로 자신을
절제하고, 악(樂,음악)으로 조화를
추구한다.
문(文, 문예)을 열심히 공부[學]해 훌륭한
군자로 거듭나고, 정치(政治)를 통해 민생
(民生)을 안정시키고 도덕의 이상을
실현해야 한다. 덕(德)과 의(義)가 사회의
중심 가치가 되는 자신의 이상사회를 끝내
성공시키지는 못했지만,
공자는 지난한 삶의 역정 속에서도
도덕 사회의 구현이라는 처음의 꿈을
끝까지 버리지 않았는데,
이 꿈이 녹아 있는 책이 ≪논어≫다.

[논어 20편의 구성]

<상론(上論)>
제1편 학이(學而)
제2편 위정(爲政)
제3편 팔일(八佾)
제4편 이인(里仁)
제5편 공야장(公冶長)
제6편 옹야(壅也)
제7편 술이(術而)
제8편 태백(泰佰)
제9편 자한(子罕)
제10편 향당(鄕黨)

<하론(下論)>
제11편 선진(先進)
제12편 안연(顔淵)
제13편 자로(子路)
제14편 헌문(憲問)
제15편 위령공(衛靈公)
제16편 계씨(季氏)
제17편 양화(陽貨)
제18편 미자(微子)
제19편 자장(子張)
제20편 요왈(堯曰)

[주석서]
논어는 수많은 주석서가 있다. 하안의 논어
집해를 "고주"라 하고 주희의 논어집주
를 "신주"라 하여 중요하게 여긴다. 조선
의 정약용이 지은 논어고금주(論語古今注)
에서는 고주와 신주에서 각기 보이는 폐단
을 극복하고 보다 합리적이고 공자의 원의
에 가까운 해석을 하려는 노력을 엿볼 수
있다. 특히 당시 조선에서 가치를 인정받
지 못하던 오규 소라이 그리고 이토 진사
이 등 일본 유학자들의 주석에까지 고루 시
야를 넓힌 점은 정약용의 유연하고 개방적
인 사고를 미루어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
다.

[영향]
공자 시대 이후로 논어는 중국의 철학자들
과 가치관에 깊은 영향을 끼쳤고, 이후 동
아시아에도 영향을 미쳤다. 논어는 유교 경
전의 다른 세 책과 함께 사서라고 불리며
유교의 기본 가치관인 "예, 의, 충, 인
(禮、義、忠、仁)" 이라는 유교적 인본주의
를 가르쳐왔다.

거의 2천년 동안 논어는 중국의 학자들이
배우는 기본 과정이 되어왔는데, 공자의 저
작을 공부하지 않은 사람은 도덕적으로 바
르고 학식이 있는 사람으로 취급되지 않았
다. 중국의 과거 시험은 진나라(265-420)에
서 시작되어 청나라 말기까지 지속되었는
데, 과거 시험에서는 유교경전을 강조하여
수험생들이 공자의 말을 인용하여 그들의
글에 어떻게 사용하였는지 평가하였다.

논어는 많은 언어로 번역되었는데, 영어로
는 아서 웨일리와 찰스 뮬러, 그리고 윌리
암 수딜의 번역이 가장 유명하다. 일찍이
16세기 후반에 논어의 일부는 예수교 중국
선교사들에 의하여 라틴어로 번역되었다.

볼테르와 에즈라 파운드는 열 번째 향당편
에서 공자가 단순한 사람이었는지 명확하
게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근래에 논어를 영
어와 프랑스어로 번역한 시몬 레이즈는 이
어록은 유명한 사람의 개인의 삶을 묘사한
첫 기록일 것이라고 말했다. 엘리아스 카네
티도 공자의 논어가 가장 오래된 지적이고
영적인 완벽한 개인의 초상이라고 말하며
향당편은 근대적인 책과 같이 감동을 주는
데, 모든 것을 담고 있으면서도 정말 중요
한 것은 빼놓고 서술하고 있기 때문이다라
고 평했다.

========================================

제 8 편. 태 백 ( 泰 伯 )

고대의 성왕들과 현인들의
이야기를 주로 다루었다.

군자가 친족에게 후하게 하면
백성들 사이에 어진 마음이 일어나게
하며,
옛친구를 버리지 않으면 백성들도
각박해지지 않는다.

증자가 말했다. 새가 죽을 때에는 그
소리가 애처롭고 사람이 죽을 때에
는 그 말이 착해집니다.

증자가 말하길 유능하면서도
무능한 사람에게도 묻고,
박학다식해도 잘 알지못하는
사람에게 묻고, 도가 있으면서도
없는 듯이 하고 덕이 실하면서도
허한 듯이 하며,
또 남에게 욕을 보아도 따지고 마주
다투지 않는다.

그 직위에 있지 않거든 그 자리의
정사, 즉 옳고 그름을 논하지 말라.

배움이란 도달할 수 없는 것 같이
하고, 배운 것은 잃어버릴까
두려운 듯이 해야 한다.

제 9 편. 자 한 ( 子 罕 )

공자의 언행에 대한 기록과 공자의
출처진퇴(出處進退)에 대한 기록이
많음.

공자께서 네 가지를 근절 하셨으니,
자의대로 하는 일이 없었고,
집착하지 아니하고,
고집을 안부리고, 자기만을
내세우는 일, 즉 생각하는 일은
없으셨다.

군자는 재능이 많아야 하는가?
군자는 다능하지 않는 법이다.

공자님이 냇가에서 말하길,
지나가는 모든 것은 흐르는 물과
같구나,
밤낮없이 멈추지 않는구나.

나는 덕을 좋아하기를 여자를 좋아하
듯이 하는 사람을 아직보지 못했다.

젊은 사람은 두려우니라.
어찌 장래의 그들이 지금의 나만
못하다고 하겠는가,
그러나 사오십에도 학문과 덕으로
이름이 나지 않으면, 그런사람은
무서울 것이 없느니라.

삼군에서 장수를 빼앗을 수는
있어도, 한 사나이로부터 그 지조는
빼앗을 수는 없는 것이다.

제 10 편. 향 당 ( 鄕 黨 )

향당은 공자의 용모, 음성,
의식주 등과 같은 일상생활과
공자의 생활태도를 기록한 편이다.

설 때에는 문의 중앙을 피하셨고,
들어갈 적에는 문지방을 밟지
않으셨다.

자리가, 즉 좌석의 깔개 등이
바르지 않으면 앉지 않으셨다.

마구간에 불이 난적이 있었는데,
공자께서 조정에서 퇴근하셔서
사람이 다쳤는가 하고 말씀하시고
말은 물어 보지 않으셨다.

제 11 편. 선 진 ( 先 進 )

문인들과 그외의 인물들에 대한
평이 많고 논어 전권을 선진을
기준으로 상, 하로 나누는 경계로
삼았다.

잘났건 못났건 역시 제자식을
생각한다.

계로가 귀신 섬기는 일을 묻자,
공자께서 살아 있는 사람도 제대로
섬기질 못하는데 어찌 귀신을
섬기리요 하시었다. 감히 죽음에
대하여 묻습니다 하니,
공자께서 아직 삶도 잘 모르느데
어찌 죽음에 대해 알겠는가.

지나친 것은 모자란 것과 같다.

자장이 선인, 즉 천성적으로 착한
성품을 타고난 사람의 도에 대하여
물었다.
공자께서 성현의 가름침을 좆지
아니 하여도 착한일을 할 수 있다.
그러나 성현의 경지에는 들지
못한다.

제 12 편. 안 연 ( 顔 淵 )

안연편은 공자와 제자, 제후들과의
대화를 기록한 것으로 주로
정치쪽으로 많이 기록이 되었으며
바름(正)과 솔선을 이상형으로
삼았다.

안연이 인에 대하여 묻자,
공자께서 자기를 극복하여 예로
돌아감이 인이니 하루라도 자기를
이겨서 예로 돌아가면 천하가
인으로 돌아갈 것이다.

인을 이루는 데는 나로부터
비롯되는 것이니 어찌 남으로부터
비롯될 것인가 하셨다.
안연이 다시 자세히 가르쳐
주십시오 하니,

공자께서 예가 아니면 보지를
말고 예가 아니면 듣지도 말며
예가 아니면 말도 하지 말며
예가 아니면 행하지 말 것이다.

중궁이 인에 대하여 묻자, 자기가 하
고 싶지 아니 한일을 남에게 시키지
말라.

사마우가 인에 대하여 묻자, 공자 말
씀하시길 인이라는 것은 말하는
것을 참는 것이다.
즉, 행동하는 것 보다 말을 앞서지
말라는 뜻.

사마우가 군자에 대하여 묻자,
군자란 근심하지 아니하며
두려워하지도 않는다.
즉, 군자는 어떠한 재난과 고통이
따른다 하드라도 마음이 흔들림이
없어야 한다.

사마우가 묻자, 자하가 공자에게서
듣고 말하길, 죽고 사는 것은
운명에 있고 부귀는 하늘에
달렸다 하며, 남과 사귐에 공경과
예의를 다하면 천하의 모든
사람들이 형제가 될 것이다.

자공이 정치에 대하여 묻자,
공자께서 식량을 풍족히 하며
군비를 충족하게 하여 백성을 믿게
하는 것이다. 즉, 백성들이 믿지
않으면 나라가 존립할 수 없다.

자장이 덕을 높이고 미혹됨을
분별하는 것에 대하여 묻자,
좋아하면 그가 살기를 바라며
미워하면 그가 죽기를 바라는
것이니, 이것이 바로 미혹이니라.

정치에 대하여 묻자, 임금은
임금답고, 신하는 신하답고,
아버지는 아버지답고,
아들은 아들 다워야한다.

정치에 대하여 묻자, 공자께서
항상 마음을 국정에 두어서
게을리 하지말며 정사를
행할때는 충실하게 할 것이다.

군자는 남의 좋은 점을 권장하여
이루게 하고, 남의 악한 일은
선도하여 못하게 하지만,
소인은 이와 반대이다

정치는 정(正)이니 선생께서
솔선하여 바르게 행하면 누가
감히 바르게 행하지 않겠읍니까.

나쁜 놈들은 죽여서 기강을
바로잡으면 어떻냐고 묻자,
그대가 정치함에 어찌 사람을
함부로 죽이려 하시오.
당신이 선을 추구하면 백성도
이에 따를 것이며,
군자의 덕은 바람과 같고 소인의
덕은 풀과 같습니다.
풀에 바람이 불면 풀은 반드시
바람에 따르게 마련입니다.

덕을 높이는 것과 사악함을 없애는
법과 미혹을 분별함에 대해 묻자,
일은 먼저 하고 이득은 뒤로 미루는
것이 덕을 숭상하는 길이
아니겠는가,
자신의 잘못은 따지고 남의 잘못은
따지지 않는 것이 악을 없애는 길이
아니겠느냐.
하루아침의 분을 참지 못하여 그
몸을 잊고 그화를 부모에게 까지
미치게 한다면 그것이 바로
미혹함, 즉 어리석음이 아니겠는가.

인에 대하여 묻자,
사람을 사랑하는 것이다. 앎에 대하
여 묻자 사람을 알아보는 것이다.
즉, 정직한 사람을 등용하여 바르지
못한 사람위에 두면 정직하지
않은 사람도 정직하게 된다

벗에 대하여 묻자,
충고하여 이끌어 주되 말을 듣지
않으면 곧 중지하여, 지나친
충고로 자신까지 욕됨이 없게
할 것이다.

제 13 편. 자 로 ( 子 路 )

앞쪽은 정치에 대한 기록이 많으며,
뒤쪽은 성인 군자에 대한 문답으로
이루어짐.

반드시 명분을 바로잡겠다. 군자는
그 알지 못하는 일에는 입을 다물고
있다.

그 자신이 바르면 명령을 내리지
않아도 실천이 되고,
그 자신이 바르지 않으면 비록
명령을 내려도 따르지 않는다.

참으로 자기 자신을 바르게 한다면
정치에 무슨 어려움이 있으며,
그 자신을 바르게 잡지 못하면
어떻게 남을 바로 잡겠는가.

정치에 대하여 묻자, 일을 빨리 하
려고 하지 말며, 작은 이익을
돌아보지 말아라.
빨리 하려 하면 달성하지 못하고,
작은 이익을 돌아보면 큰일을
이루지 못한다.

중용의 길을 행하는 사람을 얻어
후계자로 가르치지 못할바에는,
반드시 과격하거나 고집이 센 사람
을 택하겠다.
광자는,즉 뜻은 높지만 지혜가
모자란 사람으로 과격함,
진취적이며,
견자는, 즉 배운 것은 적지만
절조를 굳게 지키는 사람으로
고집이 있음, 함부로 나쁜일을
하지 않는다.

군자는 남과 화합하되 뇌동하지
않으며, 소인은 뇌동하되 화합하지
않는다.

군자는 태연하나 교만하지 않고,
소인은 교만하나 태연하지
못하느니라.

강직하고 의연하고 질박하고
어눌하면 인에 가깝다.

제 14 편. 헌 문 ( 憲 問 )

여러나라의 사대부의 말을 기록하였다.

선비가 편안하게 살기만 생각한다면
선비라고 하기에 부족하다.

덕이 있는 사람은 반드시 들을만한
말을 하지만, 말이 들을만하다고 다
덕이 있는 사람이 아니다.
인자한 사람은 반드시 용기가
있지만, 용기가 있다고 다 인자한
사람은 아니다.

가난하면서 원망하지 않기는
어렵고, 부유하면서 교만하지
않기는 쉬우니라.

성인에 대하여 묻자,
이익이 있으면 의로움인가 생각을
하며, 위태로움을 보면 목숨을
내놓는다.

군자는 날마다 위로 향하여
나아가며, 소인은 날마다 아래를
향하여 나아간다.

어떤 사람이 은덕으로써 원한을
갚으면 어떠하냐고 묻자,
그러면 은덕에 대해서는 무엇으로
갚겠소, 원한은 올바름으로 갚고
은덕은 은덕으로 갚아야 한다.

하늘을 원망하지 않고 사람을
탓하지 않는다.

=======================================
The Analects (論語; literally: "Edited
Conversations"), also known as the
Analects of Confucius, is a collection
of sayings and ideas attributed to the
Chinese philosopher Confucius and his
contemporaries, traditionally believed
to have been written by Confucius'
followers.

It is believed to have been written
during the Warring States period (475 BC
–221 BC), and it achieved its final
form during the mid-Han dynasty (206 BC
–220 AD). By the early Han dynasty the
Analects was considered merely
a "commentary" on the Five Classics,
but the status of the Analects grew to
be one of the central texts of
Confucianism by the end of that
dynasty. During the late Song dynasty
(960-1279) the importance of the
Analects as a philosophy work was
raised above that of the older Five
Classics, and it was recognized as one
of the "Four Books". The Analects has
been one of the most widely read and
studied books in China for the last
2,000 years, and continues to have a
substantial influence on Chinese and
East Asian thought and values today.

Confucius believed that the welfare of
a country depended on the moral
cultivation of its people, beginning
from the nation's leadership. He
believed that individuals could begin
to cultivate an all-encompassing sense
of virtue through ren, and that the
most basic step to cultivating ren was
devotion to one's parents and older
siblings. He taught that one's
individual desires do not need to be
suppressed, but that people should be
educated to reconcile their desires via
rituals and forms of propriety, through
which people could demonstrate their
respect for others and their
responsible roles in society. He taught
that a ruler's sense of virtue was his
primary prerequisite for leadership.
His primary goal in educating his
students was to produce ethically well-
cultivated men who would carry
themselves with gravity, speak
correctly, and demonstrate consummate
integrity in all things.

(from wikipedia.org, naver.com 등)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0 1 2 3 4 5 6 7 8 9

Social Name Portal 한글 세계이름 포털: 한국.net   Wopen.net   yungbkim@nate.com
shared by link
웹프로그래밍(한국.net 사례기반) & 벤처창업 특허 RFP 표준(강의용 PDF파일 제공)-김영복 저
웹프로그래밍(한국.net 사례기반)&벤처창업 특허 RFP 표준(강의용 PDF파일 제공),롤모델100명-김영복 저
웹프로그래밍(한국.net 사례기반)&벤처창업 특허 RFP 표준(강의용 PDF파일 제공),롤모델100명-김영복 저
벤처창업 특허 RFP 표준(강의용 PDF파일 제공)- 김영복 저
웹프로그래밍 (한국.net 사례기반) - 김영복 저, 실습 사이트: w3schools.com
Role Model 100명 from 한국.net
한국.net
Name Port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