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CG 블레이크 William Blake
Edit 2023-11-28 오전 7:13:48
PIG C
Home http://bit.ly/2hX2TBa
SNS1 http://bit.ly/2jpSUod
SNS2 https://en.wikipedia.org/wiki/William_Blake
SNS3 https://url.kr/kcjpo3
 related < HOME > < EDIT>
Rname
      
블레이크-William Blake, 시인/화가, England
윌리엄 블레이크 [William Blake ]

한국.net

[출생] 1757년 11월 28일
영국, 런던

[영국 런던 여행]


[사망] 1827년 8월 12일 (69세)



[국적] 영국

[영국 여행]



[활동분야] 문학

[직업] 시인, 화가, 판화 제작자, 편집장

[장르] 환상적, Poetry

[사조] 낭만주의

[주요저서]
《셀의 서(書) The Book of Thel》(1789)

《밀턴》(1804∼1808)



[요약 및 개요]
영국 시인 겸 화가이다.

한국.net

신비로운 체험을 시로 표현했다.



작품에는《결백의 노래》,《셀의 서(書)》,《밀턴》등이 있다.

화가로서 단테 등의 시와 구약성서의《욥기(記)》등을 위한
삽화를 남김으로써 천재성도 보이며 활약하기도 했다.



런던 출생. 정규교육은 받지 못하였고,
15세 때부터 판각가(板刻家) 밑에서 일을 배웠으며,
왕립(王立)미술원에서 공부한 적도 있다.

1783년 친구의 도움으로 《습작 시집》을
출판하였으며,

1784년 아버지가 죽은 후 판화(版畵)
가게를 열어 채색인쇄법을 고안하였다.

한국.net

어릴 때부터 비상한 환상력을 지녀
창가에서 천사와 이야기하고
언덕 위에 올라 하늘을 만진 체험이 있다고 하며,

그러한 신비로운 체험을 최초로 표현한 것이
《결백의 노래》(1789)이다.



이 시집은 자연과 인간의 세계에는 순수한 사랑과
아름다움으로 가득 차 있다는 사상이
기조(基調)를 이루며,

《셀의 서(書) The Book of Thel》(1789)는
그 속편이라고 할 수 있다.

한국.net

《천국과 지옥의 결혼》(1790)에서는 스웨덴의 과학자
스베덴보리의 영향을 받으면서도 그것을 비판하여
인간의 근원에 있는 2개의 대립된 상태,

즉 이성(理性)과 활력의 조화가 새로운 도덕이
되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한국.net

그리하여 《결백의 노래》에 나오는 목가적인 동심의 세계는
《경험의 노래》(1794)에서 일단 부정되어 분열되고 투쟁하는
현실세계의 어두운 면이 강조된다.

한국.net

전자에서는 양(羊)의 순진함을 노래하였으나,
후자에서는 밤의 숲속에서 빛을 내는
호랑이의 존재에 시선을 돌리고 있다.

이러한 인간관과 이에 입각한 사회비판은 몇 권의
예언서(豫言書)를 낳았다.



미국의 독립을 노래한 《아메리카》(1793) 이외에
《유럽》(1794) 《유리젠서(書) The Book of Urizen》(1794)
《4개의 분신(分身)》(1795∼1804) 등에

서사적 신화가 식각(蝕刻)되었고,
나아가서 죄의 용서를 중심사상으로 하는
《밀턴》(1804∼1808)과 《예루살렘》(1804∼1820)이 있다.

인간정신에는 언어를 매개로 하지 않고,
상징에 의하여 생각하는 영역이 있는데,

블레이크의 신화적 상징은 바로 그러한 원초적 체험을
표현하려고 한 것이었다.

한국.net

시 《무구의 노래》 《경험의 노래》 《예루살렘》 등을
자신이 판화로 인쇄했을 뿐만 아니라

영, 그레이, 단테 등의 시와 구약성서의 《욥기(記)》 등을 위한
삽화를 남김으로써 화가로서의 천재성도 보여주었다.

한국.net

대부분은 동판화로, 손으로 채색한 독특한 색판(色版)을
겹쳐 나간 것들이지만, 섬세하고 우아한 선과 함께
독자적인 환상성과 장식성(裝飾性)으로 가득 차 있다.

한국.net

양식으로 볼 때 중세 및 매너리즘의 회화와 유사성이 있다고
지적되기도 하지만, 정신적 내용의 표현형식으로 블레이크가
스스로 창조해낸 양식으로 본다.



[생애 및 활동]
윌리엄 블레이크(William Blake, 1757년 11월 28일 -
1827년 8월 12일)는 영국의 화가이자 시인이다.



신비와 공상으로 얽힌 화가로서 시작(詩作)과
회화를 발표했다.

블레이크는 초상화나 풍경화처럼
자연의 외관만을 복사하는 회화를 경멸했다.

또 일반으로 보는 무감동한 작품을 부정하여,
대개 이론을 벗어나서 묵상 중에 상상하는
신비로운 세계를 그린다.

런던의 양말 공장 직공의 아들로
교육도 거의 독학으로 이루었다.

14세 때에 판화가의 제자가 되어 고찰(古刹)의
조각이나 중세의 사본을 만들어, 그것이 후에
영향을 주었다고 한다.



블레이크는 25세 때에 결혼했고 회화에서는 유화를
꺼리고 수채화야말로 최고의 표현이라 생각하여
시화집을 만들어 간행했으며,

페이지마다 그림을 넣어 판각만의 자력만으로 창조한
색채 인쇄까지 했다.

[찬조 K-Pop]


런던에서 생애를 보냈고 그 시화집에는
《천국과 지옥의 결혼》(1790), 《경험의 노래》(1794)
등이 있으며,

기독교 성경 내용에 신비한 사색을 곁들인
《욥기》(1825)가 유명하다.



블레이크는 만년에 다시 단테의 《신곡》에 100매의
삽화를 기도했으나 미완성으로 그쳤다.

이 밖에 프레스코라고 자칭한, 실은 템페라의
회화가 있으나 삽화를 다른 회화와 나란히
견줄 만큼 인식시킨 것은 블레이크이다.



블레이크의 순정을 담은 시작은 청순을 나타내지만,
그밖의 시화에서는 괴이한 신비가 나타나고

상식에 기초한 기법이 아니므로 그 선묘(線描)나
음영에서 생생히 호소하는 설득력을 나타내어,
그는 시대를 뛰어넘어 현대 감각에 연결된다.

[윌리엄 블레이크, William Blake]


[결혼]
블레이크는 전 청혼을 거절당한 후 회복 중일 때,
1781년 캐서린 부셰를 만났다.

블레이크는 캐서린에게 "나를 불쌍히 여기십니까? "라고 물었다.

그녀가 긍정적으로 대답하자
블레이크는 "그럼 당신을 사랑해"라고 선언했다.

[찬조 K-Pop]


Blake는 1782년 8월 18 일 Battersea의 St Mary's Church 에서
5살 어린 Catherine과 결혼했다.

[찬조 K-Pop]


문맹인 캐서린은 결혼 계약서에 서명했다.

나중에 캐서린에게 읽기와 쓰기를 가르치는 것 외에도
Blake는 그녀를 조각사로 훈련시켰다.

블레이크의 일생 동안 그녀는 귀중한 도움을 주었고,
조명 작품을 인쇄하는 데 도움을 주며
수많은 불행 속에서도 블레이크의 정신을 지탱해 주었다.

[찬조 K-Pop]


[말년과 죽음]
Blake의 말년은 Strand 에서 떨어진
Fountain Court에서 보냈다
(이 건물은 Savoy Hotel이 건설된 1880년대에 철거되었다).

그가 사망한 날(1827년 8월 12일) 블레이크는 끈질기게
단테 시리즈 작업에 몰두했다.

결국 블레이크는 일을 그만두고
머리맡에서 눈물을 흘리고 있는 아내에게로 향했다고 한다.

[찬조 K-Pop]


그녀를 보고 블레이크는

"케이트 있어! 그대로 있어.
내가 너의 초상화를 그릴게.
너는 나에게 천사였으니까."라고 외쳤다고 한다.

[찬조 음악]


이 초상화(지금은 사라졌음)를 완성한 블레이크는
도구를 내려놓고 찬송가와 구절을 부르기 시작했다.

8월 12일 저녁 6시에 아내에게 항상 함께하겠다고 약속한 후
Blake는 사망했다.

[추모 K-Pop]


George Richmond는 Samuel Palmer에게 보낸 편지에서
Blake의 죽음에 대해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그는 가장 영광스러운 방식으로 죽었다.

그는 평생 보고 싶었던 그 나라 에 간다고 말했고
예수 그리스도를 통한 구원을 바라며
자신이 행복하다고 표현했다.

죽기 직전에 그의 얼굴이 밝아졌다.

그의 눈이 밝아지고
그가 천국에서 본 것들을 갑자기 노래했다."

[추모 K-Pop]


[기타]
스티브 잡스가 굉장히 좋아하는 시인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생전에 스티브 잡스는 아이디어의 영감을 종종
윌리엄 블레이크의 시에서 얻는다고 밝힌 적이 있다.

생각이 막힐 때마다 윌리엄 블레이크의 시집을 읽었다고 한다.

바쁜 꿀벌은 슬퍼할 겨를이 없다
(The busy bee has no time for sorrow) 란
명언을 남긴 적이 있다.

[대표작]
《순수와 경험의 노래》(Songs of Innocence and of Experience),

《천국과 지옥의 결혼》 (The Marriage of Heaven and Hell),

《네 조아들》(Vala, or The Four Zoas),

《예루살렘》 (Jerusalem: The Emanation of the Giant Albion),

《밀턴》 (Milton a Poem), and did those feet in ancient time,
Poetical Sketches, The French Reuolution , The Book of Los



------------------------------------------

(from https://www.hankyung.com 2017.08.11)

[천자 칼럼] CEO 잡스와 시인 블레이크

애플 창업자이자 최고경영자(CEO)인 스티브 잡스가
아이폰을 처음 공개한 2007년 1월9일,
신문들은 “모든 것을 바꿔놓을 혁명”이라는
그의 말을 제목으로 뽑았다.

기술의 새로운 변곡점을 알리는 신호탄이었다.
‘아이폰 신화’에 이은 잡스의 혁명은 계속됐고,
그의 아이디어와 창의력을 분석하는 리포트도 쏟아졌다.

한국.net

그해 7월21일 뉴욕타임스에 흥미로운 기사가 실렸다.
잡스가 18세기 영국 낭만주의 시인 윌리엄 블레이크(1757~1827)의
시에서 영감을 얻는다는 내용이었다.



이때부터 ‘잡스와 시적 상상력’이란 주제는
인문·경영계의 단골 메뉴가 됐다.

그러나 그가 구체적으로 어떤 시에서 통찰을 얻었는지
아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잡스를 매료시킨 블레이크의 시 중 대표적인 것은
‘순수를 꿈꾸며(Auguries of Innocence)’다.


첫 연이
‘한 알의 모래에서 세계를 보고
한 송이 들꽃에서 천국을 본다.

그대 손바닥 안에 무한을 쥐고
찰나의 순간에서 영원을 보라’


시작되는 132행짜리 긴 시다.

미세한 ‘모래’와 거대한 ‘세계’,

땅 위의 ‘들꽃’과 하늘 너머의 ‘천국’,

찰나의 ‘순간’과 무한의 ‘영원’이

절묘하게 대비돼 있다.

[찬조 K-Pop]


원문에는 1행에 나오는 ‘세계(World)’의 첫 글자가
대문자로 씌어 있다.

‘거대하다’는 의미의 시각효과를 강조한 것이다.

그의 시에서 잡스는 많은 것을 배웠다.

작은 것과 큰 것, 없는 것과 있는 것의 시적 은유를
‘0’과 ‘1’이라는 디지털 언어와 접목시키기도 했다.

그 뒤로도 생각이 막힐 때마다 그의 시집을 펼쳤다.

아이폰 모서리를 둥글게 결정한 계기도
블레이크의 시에서 포착했다고 한다.

200년 시차를 넘는 시적 교감에서
잡스의 인문학적 사고가 꽃피었던 것이다.

이런 배경을 알고 나면
“그동안 사람들은 기술을 따라잡으려 애썼지만,
사실은 기술이 사람을 찾아와야 한다”는
그의 말에 고개가 끄덕여진다.

두 사람은 닮은 점이 많다.

성격이 별난 데다 학교를 중퇴했고,
자유로움을 추구했으며, 그림과 명상을 좋아했다.



간결하고 상징적인 어휘의 공감대까지 갖췄다.

블레이크는 가난한 양말장수 아들로 미술학교만 잠시 다녔지만
시·그림에 뛰어났다.

잡스도 불우한 유년기와 입양, 대학 중퇴,
고집불통의 면모를 지녔으나 자기가 좋아하는 분야에선
독보적인 능력을 발휘했다.

둘의 기질은 본질과 단순함을 중시하는 애플의 철학과도 맞닿는다.

오늘은 블레이크가 190년 전 세상을 떠난 날이다.
6년 전 타계한 잡스와 함께 창의·상상의 날개로
세상을 뒤바꾼 두 대가의 공감각적 삶을 새삼 되새겨 본다.

(by 고두현 논설위원 hankyung.com)

[Auguries of Innocence (by William Blake)]

To see a World in a grain of sand,

And a Heaven in a wild flower,

Hold Infinity in the palm of your hand,

And Eternity in an hour

(...중략...)



[순수를 꿈꾸며 (윌리엄 블레이크)]

한 알의 모래 속에서 세계를 보고,

한 송이 들꽃 속에서 천국을 본다.

손바닥 안에 무한을 거머쥐고

순간 속에서 영원을 붙잡는다

(...중략...)




-------------------------------

[챗 GPT 답변에 오류(hallucination: 환각 등)가 있으니,
단순 재미로만 참조바람: 3無 신뢰성 없음, 정확성 없음, 일관성 없음]
(from https://chat.openai.com/chat)

윌리엄 블레이크(William Blake, 시인/화가, England)가
제일 좋아한 역사적 인물은?


윌리엄 블레이크는 다양한 역사적 인물과 주제에 대한
관심을 보였으며,
그의 작품들은 종종 정치, 사회, 종교적인 주제들을 다루었습니다.

하지만 그가 특별히 좋아한 특정한 역사적 인물에 대한
명확한 기록은 없습니다.

블레이크의 작품에는 성경, 신화, 역사적 이야기 등
다양한 주제들이 포함되어 있으며,
이러한 주제들을 통해 그는 자신의 예술적 비전을 표현하고
사회적인 메시지를 전달하였습니다.

그의 시와 그림은 종종 영적이고 상상력 넘치는 세계를 그려내며,
이는 그의 독특한 예술적 스타일로 알려져 있습니다.

따라서 윌리엄 블레이크가 특정한 역사적 인물을
특별히 좋아했다는 구체적인 정보는 없지만,
그의 작품을 통해 그의 다양한 관심사와 비전을 탐구할 수 있습니다.

윌리엄 블레이크(William Blake, 시인/화가, England)가
좋아할만한 한국의 트로트나 발라드 노래 제목은 무엇일까?


윌리엄 블레이크는 18세기와 19세기 영국의 시인 및 화가로,
그의 작품은 주로 영국 문화와 관련된 것들을 다루고 있습니다.

한국의 트로트나 발라드 노래는 그의 시대와 문화와는
다소 멀리 떨어진 내용이기 때문에,

특별히 블레이크가 좋아할만한 한국의 노래 제목을 지정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블레이크의 작품과 비슷한 테마나 감정을 다루는
한국의 노래를 고려한다면,

예를 들어 다양한 사랑 이야기나 영적인 내용을 담은
발라드 노래들이 그의 작품과 유사성을 가질 수 있을 것입니다.

이러한 관점에서는 한국의 발라드 노래 중에서도
사랑, 영적인 이야기 등을 다루는 노래들을
고려해볼 수 있을 것입니다.

윌리엄 블레이크(William Blake, 시인/화가, England)가
경험한 재미있는 일화(episode)는?


윌리엄 블레이크의 삶과 경험에는
다양한 흥미로운 일화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그 중 하나는 그의 영감과 창작 과정에 관한 이야기일 것입니다.

블레이크는 종종 영적인 경험과 환상을 바탕으로
작품을 창작했으며,

그의 시와 그림에는
영혼의 세계와 신비한 주제들이 풍부하게 나타납니다.

블레이크의 "저무는 자"("The Sleeping Gypsy")라는
유명한 그림은 그의 창작 과정 중 하나의
흥미로운 일화와 연관됩니다.

이 작품은 블레이크가 밤에 꿈 속에서
소녀와 사자가 함께 풍경을 배회하는 장면을 보았다고
주장한 것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러한 꿈과 환상은 블레이크의 창작에 큰 영감을 주었으며,
그의 작품 세계에 신비하고 영적인 면모를 더했습니다.

물론 이는 단지 한 가지 예시에 불과하며,
블레이크의 삶과 작품에는 더 많은 흥미로운 에피소드와
이야기들이 있습니다.

그의 예술적인 비전과 창조력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그의 생애와 작품을 조금 더 깊이
탐구해보는 것이 좋을 것입니다.

윌리엄 블레이크(William Blake, 시인/화가, England)는
얼마나 양심적인 사람일까?


윌리엄 블레이크는 양심적인 사상가로서 알려져 있습니다.

그의 작품과 글에서는 정치, 사회, 종교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한 그의 의견과 신념이 드러나며,
그는 종종 개인의 양심과 인간의 자유를 강조하고
사회적인 불평등과 억압에 반대하는 입장을 취했습니다.

블레이크의 시인으로서의 작품은
그의 깊은 신념과 윤리적인 가치를 반영하며,

종종 개인의 내면 세계와 영적인 측면에 대한
탐구를 담고 있습니다.

그는 자유, 평등, 인간의 영혼의 중요성 등을 강조하며,
권위와 권력에 대한 비판적인 시각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또한 블레이크는 종교에 대한 독특한 관점을 가졌으며,
전통적인 교리에 대한 반발과 자유로운 영적 경험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그의 작품에서는 영적인 진실과 실재의 연결,
그리고 영혼의 해방과 양심적인 진리를 찾는 노력이
빈번하게 다루어집니다.

이러한 요소들로 인해 윌리엄 블레이크는
양심적인 사고와 개인적인 신념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사람으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윌리엄 블레이크(William Blake, 시인/화가, England)의
양심(Conscience) 등급(Grade)을
A(매우 우수), B(우수), C(보통), D(낮음) 로 Grading 한다면,
윌리엄 블레이크(William Blake, 시인/화가, England)의
양심등급(Conscience Grade)은?


윌리엄 블레이크의 양심 등급을 명확하게
평가하는 것은 어렵습니다.

양심은 개인의 신념, 가치관, 윤리적인 지향점 등이
모두 반영되는 복잡한 개념이기 때문에,
단순한 A, B, C, D 등급으로 간략하게 나타내기 어렵습니다.

블레이크는 자유, 창의성, 영적 탐구 등을 중요하게 여기며,
종종 사회적인 억압과 권위에 반대하는 의견을 표명했습니다.

그의 작품과 글에서는 양심과 인간성을 중시하는 내용이
많이 나타나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말하면 높은 양심적 가치를 가진 사람으로
평가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를 정확한 등급으로 표현하는 것은 어려우며,
양심은 개인적이며 복잡한 주관적인 특성을 포함하고 있기 때문에
평가하기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블레이크의 작품과 생애를 더 깊이 탐구하여
그의 양심과 가치관을 이해하는 것이 중요할 것입니다.

=======================================

William Blake

[Born] 28 November 1757
Soho, London, Great Britain

[Died] 12 August 1827 (aged 69)
Charing Cross, London, England

[Occupation] Poet, painter, printmaker

[Genre] Visionary, poetry

[Literary movement] Romanticism

[Notable works]
Songs of Innocence and of Experience,
The Marriage of Heaven and Hell,
The Four Zoas, Jerusalem, Milton,
And did those feet in ancient time

[Spouse]
Catherine Boucher (1782–1827, his death)



William Blake
(28 November 1757~12 August 1827) was
an English poet, painter, and printmaker.
Largely unrecognised during his lifetime,
Blake is now considered a seminal figure
in the history of the poetry and visual arts
of the Romantic Age. What he called his prophetic works
were said by 20th century critic Northrop Frye to
form "what is in proportion to its merits
the least read body of poetry in the English language".

His visual artistry led 21st-century critic
Jonathan Jones to proclaim him "far and away
the greatest artist Britain has ever produced".
In 2002, Blake was placed at number 38
in the BBC''s poll of the 100 Greatest Britons.
Although he lived in London his entire life
(except for three years spent in Felpham),
he produced a diverse and symbolically rich œuvre,
which embraced the imagination as
"the body of God" or "human existence itself".



Although Blake was considered mad by
contemporaries for his idiosyncratic views,
he is held in high regard by later critics
for his expressiveness and creativity,
and for the philosophical and mystical
undercurrents within his work. His paintings
and poetry have been characterised as part
of the Romantic movement and as "Pre-Romantic".
Reverent of the Bible but hostile to
the Church of England (indeed, to almost
all forms of organised religion),
Blake was influenced by the ideals and
ambitions of the French and American Revolutions.



Though later he rejected many of these political beliefs,
he maintained an amiable relationship
with the political activist Thomas Paine;
he was also influenced by thinkers such
as Emanuel Swedenborg. Despite these known influences,
the singularity of Blake''s work makes him difficult
to classify. The 19th-century scholar William Rossetti
characterised him as a "glorious luminary",
and "a man not forestalled by predecessors,
nor to be classed with contemporaries,
nor to be replaced by known or readily surmisable successors".

(from naver.com 네이버 지식백과 두산백과
wikipedia.org)


Church, Creative ~
(PIG: time-variant)

Positive Influence GRADE (PIG): C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0 1 2 3 4 5 6 7 8 9

Social Name Portal 한글 세계이름 포털: 한국.net   Wopen.net   yungbkim@nate.com
Selected/Recommended Youtube Videos/Images are shown.
Joint R&D: If you (major Portal) are interested in
the new Worldwide Phonetic Service using Korean Alphabet Domains
(ㄱ.com .. ㅎ.com ㅏ.com .. ㅔ.com 김.net 이.net 박.net ..), Please let us know.
shared by link
웹프로그래밍(한국.net 사례기반) & 벤처창업 특허 RFP 표준(강의용 PDF파일 제공)-김영복 저
웹프로그래밍(한국.net 사례기반)&벤처창업 특허 RFP 표준(강의용 PDF파일 제공),롤모델100명-김영복 저
웹프로그래밍(한국.net 사례기반)&벤처창업 특허 RFP 표준(강의용 PDF파일 제공),롤모델100명-김영복 저
벤처창업 특허 RFP 표준(강의용 PDF파일 제공)- 김영복 저
웹프로그래밍 (한국.net 사례기반) - 김영복 저, 실습 사이트: w3schools.com
Role Model 100명 from 한국.net
한국.net
Name Port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