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CG 유치환 시인
Edit 2024-02-13 오후 3:22:49
PIG D+
Home https://bit.ly/3z2DvlV
SNS1 http://bit.ly/2tiyjF7
SNS2 https://en.wikipedia.org/wiki/Yu_Chi-hwan
SNS3 https://encykorea.aks.ac.kr/Article/E0041928
 related < HOME > < EDIT>
Rname
      
유치환-시인, 교육인, Poet, Yu Chi-hwan, Korea
유치환 柳致環 Yu Chi-hwan
시인, 교육인

한국.net

[출생] 1908년 7월 14일, 경상남도 통영

[526개의 섬, 충무공과 찬란한 예술을 품은 경남 통영]


[사망] 1967년 2월 13일 (58세),
대한민국 부산직할시

한국.net

[데뷔] 1931년 문예월간 등단



[학력사항]
경상남도 통영보통학교 졸업

일본 도쿄 도요야마 중학교 수료

경상남도 부산 동래고등보통학교 졸업

경성 연희전문학교 중퇴(1927년)

대한민국 국방대학교 행정학사 졸업(1957년)



[찬조 K-Pop]


[경력사항]
예술원 회원
부산남여자상업고등학교 교장

[수상내역]
부산시 문화상

아시아재단 자유문학상

제7회 대한민국예술원상

서울특별시문화상





[찬조 K-Pop]


[본관] 진주(晋州)

[별명] 아호는 청마(靑馬)

[부모] 유준수(부)

[배우자] 권재순

[자녀] 슬하 3녀

[친척]
유치진(형)
유지영(할아버지)
유계원(증조할아버지)
권수봉(장인)
유인형(조카딸)
유덕형(조카)

[복무] 대한민국 육군

[복무 기간] 1950년 ~ 1953년

[최종 계급] 대한민국 육군 예비역 소령

[근무] 육군본부 정훈국

[지휘] 정훈장교

[주요 참전] 한국 전쟁

[기타 이력]
시인 겸 교육자
부산남여자상업고등학교 교장

[요약]
유치환(柳致環, 1908년 7월 14일 ~
1967년 2월 13일)은 일제 강점기의 시인이자

대한민국의 시인 겸 교육자이며 예비역
대한민국 육군 소령이다.



호는 청마(靑馬)이며, 본관은 진주(晋州)이다.

외가인 경상남도 거제군에서 출생하였고,
초등학교 입학 전 경상남도 통영군 충무읍 본가로

옮겨 가서, 그곳에서 성장한 그는
극작가 유치진의 아우이기도 하다.

1931년 《문예월간》에 〈정적〉을 발표하면서
등단했다. 1939년 첫 번째 시집 《청마시초》를
발표하였다.



[찬조 트로트]


교육계에 투신하였던 그는 시작과 교사 일을
병행하였으며, 부산남여상(현 부산영상예술고등학교)의
교장으로 재직하던 도중

1967년 2월 13일 수정동에서 시내버스에 치여
병원으로 후송되던 도중 사망하였다.



[찬조 K-Pop]


[생애 및 활동]
유치환은 1908년 7월 14일 경상남도 거제군 둔덕면 방하리에서
한의사였던 아버지 유준수(柳焌秀)와

[거제 둔덕 …청마문학제]


어머니 밀양 박씨 박순석(朴珣碩)의 딸 사이의 5남 2녀 중
차남으로 태어났으며 2살 때
충무로 이주하여 유년기를 보냈다.

[거제도 가볼만한 곳 7곳]


통영공립보통학교(현 통영초등학교) 4학년을 수료하고
일본 토요야마(豊山)중학교에 유학하였다.

[통영초등학교]


1926년 귀국하여 동래고등보통학교에 편입하여
졸업하였다.

연희전문학교에 입학했다가 중퇴했고,
시를 쓰면서 한때 사진관을 경영하기도 했다.

[찬조 그림]
한국.net

1931년 '문예 월간'에 첫 시인 '정적'을 발표하면서 등단했고,
그 뒤 여러 직업을 전전하던 중,

[1900~1930년대 부산의 모습]


1937년(29세) 부산의 화신지사를 그만두고 통영으로 귀향했다.

한국.net

[찬조 K-Pop]


통영에서 향교 재단이 운영하던
통영협성상업학교의 교사가 되었다.

이 시절 유치환은 발행,
편집인이 되어 같은 해 7월 1일 부산 초량에서,

동인지 『생리(生理)』를 창간하며,
1939년 첫 번째 시집인 '청마시초'를 발간했다.

1940년 교사를 사임하고 만주로 피신했다가,
해방 후 귀국하여, 다시 교육계에 투신,

[1940년대 대한민국의 풍경]


충무/부산/경주 등 지방에서 국어교사로 근무하였으며,
훗날 안의중학교 교장을 시작으로,

경주고등학교장, 경주여자고등학교장, 경남여자고등학교장,
대구여자고등학교장,
부산남여자상업고등학교장까지 역임했다.



[찬조 K-Pop]


만주 피난 활동과 교직활동 중,
그리고 6.25 전쟁 중에도 틈틈이 시를 쓰고,
시집을 발표하며 출간한 활발한 문학인이었다.

[1950년대 부산의 모습]


[꽃 -유치환]
가을이 접어드니 어디선지
아이들은 꽃씨를 받아와 모우기를 하였다

봉숭아 금전화 맨드라미 나팔꽃

밤에 복습도 다 마치고
제각기 잠잘 채비를 하고 자리에 들어가서도

또 꽃씨를 두고 이야기-
우리 집에도 꽃 심을 마당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어느덧 밤도 깊어

엄마가 이불을 고쳐 덮어 줄 때에는

이 가난한 어린 꽃들은 제각기
고운 꽃밭을 안고 곤히 잠들어 버리는 것이었다


[찬조 K-Pop]


1946년에는 창립 조선청년문학가 회장을 지냈으며,
1957년에는 초대 한국시인협회장을 지내는 등,
대한민국 문학사에서 꼭 짚고 넘어가야 하는 인물이다.



[찬조 K-Pop]


특히 이것은 소리없는 아우성으로 시작하는 교과서에
자주 등장하는 작품인 '깃발'과 '생명의 서',
'행복' 등이 유명하다.

[바람에게 -유치환]
바람아 나는 알겠다.

네 말을 나는 알겠다.

한사코 풀잎을 흔들고
또 나의 얼굴을 스쳐가

하늘 끝에 우는
네 말을 나는 알겠다.

눈 감고 이렇게 등성이에 누우면
나의 영혼의 깊은 데까지 닿는 너.

이 호호(浩浩)한 천지를 배경하고
나의 모나리자!

어디에 어찌 안아볼 길 없는 너.

바람아 나는 알겠다.

한오리 풀잎나마 부여잡고 흐느끼는
네 말을 나는 정녕 알겠다.


[찬조 K-Pop]


통영여중 재직 당시 가정학 교사로 근무했던
시인 정운 이영도(1916년 10월 22일 ~ 1976년 3월 5일)에게

그야말로 한 눈에 반해 살아 생전 20년 동안
연애편지를 써서 보냈다.



[찬조 트로트]


처음 만나게 된 1947년부터 교통사고로 죽게 된 1967년까지
이룰 수 없는 짝사랑에 대한 고통과 회한,
그리고 설렘과 기쁨을 잔뜩 버무려 표현한 연애편지들 가운데

[찬조 K-Pop]


6.25 전쟁 이전의 것은 소실되고 남아 있던 것이
5,000여통이라 한다.

한국.net

그 중 200통을 추려 유치환이 죽고 나서 두 달 후에
《사랑했으므로 幸福하였네라》(중앙출판공사, 1967) 라는
제목의 책으로 출간되었는데,

[찬조 K-Pop]


당시로서는 기록적인 부수인 25,000부를 찍어냈다.

[사모(思慕) / 청마 유치환]
깊은 깊은 회한(悔恨)이 아니언만
내 오오랜 슬픔을 성스러이 지녔노니
이는 나의 생애의 것이로다

오늘에 이르러 다시금 생각노니
그때 지은 애별(哀別)은
진실로 옳았노라 옳았노라

뉘논 사랑을 위하여 나라도 버린다더니
나는 한 개 세상살이의 분별을 찾아
슬픔은 얻었으되 회한은 사지 않았노라

그날의 죽을 듯 안타깝던 별리를 생각하면
어느 하늘 아래 다시 한번
그대 안고 목 놓아 명읍(鳴泣)하료마는

그러므로 오오 나의 마음의 보배여 하늘이여
저 임종의 날에도 고이 간직하고 가리니
나의 생애는 그대의 애달픈 사모(思慕)이었음을


[찬조 K-Pop]


문제는 그가 처자식이 있는 유부남이었다는 점,
반면 이영도는 21세에 남편을 잃고
외동딸을 홀로 키우고 있던 과부였다.

[정운 이영도와 청마 유치환의 플라토닉 사랑]


[별 -유치환]
어느 날 거리엘 나갔다 비를 만나
지나치던 한 처마 아래 들어섰으려니

내 곁에도 역시 나와 한 가지로
멀구러미 하늘을 쳐다보고
비를 긋고 섰는 사나이가 있어,

그의 모습을 보아하니
문득 그 별이 생각났다.

밤마다 뜨락에 내려 우러러 보노라면

만천의 별들 가운데서도 가장 나의별 가차이
나도 모를,
항상 그늘 많은 별 하나-.

영원히 건널 수 없는 심연에 나누어져
말없이 서로 바라보고 지낼 수 밖에 없는

먼 먼 그 별,

그리고 나의 별!


[찬조 K-Pop]


다만,
두 사람은 현실의 만남을 갖지 않았다고 한다.

그러니까 유치환 아내는 이 이야기가 퍼졌는데도,
20년 동안 꾹 참았다는 것이다.

[찬조 K-Pop]


참고로 이영도는 위에 나온 책 판매수익을 모두 기부했다.



거제시에 청마기념관과 청마거리가 있고
통영시에 청마문학관이 있으며,

부산광역시 동구에는 '유치환 우체통'이라고 불리는
문화공간이 있을 정도로 고향에서는 확실히
스타 작가 대접을 받는 분이다.

[찬조 K-Pop]


실제로도 그런 분이긴 하다.

[1960년대 한국 부산 생활모습]



부산남여자상업고등학교(현 부산영상예술고등학교)장으로
재직하던 중 1967년 2월 야근을 마치고 귀가하다가

[추모 K-Pop]


1967년 2월 13일,
부산시 동구 수정동 봉생병원 앞 대로에서 시내버스에 치였고,
병원으로 후송되던 도중 끝내 숨지고 말았다.

[추모 K-Pop]


묘소는 부산광역시 사하구 에덴공원에 있었으며
이 까닭에 에덴공원에 청마 시비가 있기도 하나,

현재는 유씨 집성촌이 있는
거제시 둔덕면 방하리로 이장하였다.

[추모 K-Pop]


단독 묘역이 아니라
유씨 공동묘지 같은 곳이라 잘 공개되지 않지만,

가끔 열리는 때 들어가 보면
그의 묘소 옆 멀지 않은 곳에

모친의 묘소가 있어,
그가 어머님을 위해 쓴 사모비도 읽을 수 있다.

1942년 2월 6일 자 만선일보에 기고한 친일성 산문이
2007년 10월 19일 경남대학교 국어국문학과
박태일 교수에 의해 발견되면서,

친일파 의혹이 제기되어
기존의 애국 시인 이미지가 많이 퇴색되었다.

[세월 -유치환]
끝내 올 리 없는 올 이를 기다려
여기 외따로이 열려 있는 하늘이 있어

하냥 외로운 세월이기에
나무그늘 아롱대는 뜨락에
내려앉는 참새 조찰히 그림자 빛나고

자고 일고
이렇게 아쉬이 삶을 이어감은
목숨의 보람 여기 있지 아니함이거니

먼 산에 雨氣 짙은 양이면
자욱 기어드는 안개 되창을 넘어
나의 글줄 행결 고독에 근심 배이고

끝내 올 리 없는 올 이를 기다려
외따로이 열고 사는 세월이 있어


[찬조 K-Pop]


[혈연 관계]
유치환은 진주류씨 대사성공파 26세손이다.
(대사성공증손 계사정공증손 참봉공 제4자
(휘 사춘)파(거제파))

[찬조 트로트]



한국.net

[찬조 K-Pop]


----------------------------------------

이영도(李永道)

해방 이후 『청저집』, 『석류』 등을 저술한 시인.
시조시인.

[호] 정운(丁芸)

[분야] 현대문학

[인물성격] 시인, 시조시인

[성별] 여

[출생일] 1916년 10월 22일

[사망일] 1976년 3월 5일

[저작] 황혼에 서서, 청저집, 석류, 춘근집, 제야

[경력]
부산남성여자고등학교 교사, 눌월문화상 수상

한국.net

[요약]
시조 시인 이영도.

호는 정운이다.

1916년 경상북도 청도에서 태어나
1976 서울 서교동에서 사망하였다.

청도 오누이공원에 시비가 세워져 있다.

시조시인 이호우의 여동생이며,

생전에 보병과 더불어로 알려진 시인 유치환과 만나
유치환의 사망전까지
20여년 간 연인관계로 지낸 바 있다.

[찬조 K-Pop]


다만 실제 대면해서 연인 관계였던 것은 아니며
편지로만 교류를 이어간,
현대로 치면 사이버 연애에 가까운 사이였다.

한국.net

[생애 및 활동사항]
1945년 대구의 문예동인지 『죽순(竹筍)』에 시 「제야(除夜)」를
발표하면서부터 작품활동을 시작하였다.

그 뒤 통영여자고등학교·부산남성여자고등학교 등의 교사를 거쳐
부산여자대학에 출강하기도 하였다.

1964년부산직할시(지금의 부산광역시) 어린이회관 관장을
맡은 바 있으며,
『현대시학(現代詩學)』 편집위원을 역임하였다.

문학을 통한 사회봉사의 공로로 1966년 눌월문화상(訥月文化賞)을
수상하였다.

한국.net

[주요 작품]
「바람」(1956)·

「시조3수」(1956)·

「지리산시초(智異山詩抄)」(1957)·

「한라산」(1958)·

「설악산시초(雪嶽山詩抄)」(1959)·
「4월의 하늘 아래서」(1960)·

「경주시초(慶州詩抄)」(1961)·

「목련화」(1965)·

「수혈(輸血)」(1965)·

「아지랭이」(1966)·

「나목(裸木)」(1967)·

「백록담」(1968)·

「미소」(1969)·

「들에서」(1969)·

「추청(秋晴)을 갈(磨)다」(1969)·

「제야(除夜)에」(1970)·

「구천동소묘(九千洞素描)」(1970) 등.

그는 민족정서를 바탕으로 잊혀져 가는 고유의 가락을
재현하고자 하는 한편,

여성의 맑고 경건한 계시주의(啓示主義)와
한국적 전래의 기다림, 연연한 낭만적 정서를 섬세하고
감각적인 언어로 표현하였다.

한국.net
[한국 시조문학의 대가, 이호우·이영도 남매]

몹시 추운 밤이었다
나는 커피만 거듭 하고

너는 말없이 자꾸
성냥개비를 꺾기만 했다

그것이 서로의 인생의
갈림길이었구나


-이호우의 ‘회상’ 전문

[찬조 K-Pop]



사흘 안 끓여도
솥이 하마 녹 슬었나

보리누름 철은
해도 어이 이리 긴고

감꽃만
줍던 아이가
몰래 솥을 열어 보네


-이영도의 ‘보리 고개’ 전문


살구꽃 핀 마을은 어디나 고향 같다.
만나는 사람마다 등이라도 치고지고
뉘 집을 들어서면은 반겨 아니 맞으리.

바람 없는 밤을 꽃 그늘에 달이 오면
술 익는 초당(草堂)마다 정이 더욱 익으리니,
나그네 저무는 날에도 마음 아니 바빠라.


-이호우의 ‘살구꽃 핀 마을’ 전문


[찬조 K-Pop]



우러르면 내 어머님
눈물 고이신 눈매

얼굴을 묻고
아, 우주이던 가슴

그 자락
학같이 여시고, 이 밤
너울너울 아지랑이


-이영도의 ‘달무리’ 전문


한국.net

[대표작]
「황혼에 서서」(1958)는 애모(愛慕)를 주제로 한 것이면서도
나약하지 않은 강렬한 자기 분신(分身)에 이르는
종교적인 애정을 노래하였다.

[찬조 K-Pop]


[황혼에 서서 -이영도]

산이여,

목메인 듯
지긋이 숨죽이고

바다를 굽어보는
먼 침묵은

어쩌지 못할 너 목숨의
아픈 견딤이랴


[찬조 K-Pop]



너는 가고
애모는 바다처럼 저무는데

그 달래입 같은
물결 같은 내 소리

세월은 덧이 없어도
한결 같은 나의 정.


[찬조 K-Pop]


「아지랭이」에서는 현대시조의 연작 형식을 벗어나
자유시 이상의 자재성(自在性)을 보인
새로운 형식을 실험하였다.

한국.net

시조집으로 『청저집(靑苧集)』(1954)·『석류』(1968)가 있고
수필집으로 『춘근집(春芹集)』(1958)·『비둘기 내리는 뜨락』(1966)·
『머나먼 사념(思念)의 길목』(1971) 등이 있다.

후기의 수필은 구도적인 면과 사회 부조리를 고발하는 등
사색적인 면과 현실적 관심을 함께 드러냈다.

『한국문학』에서는 그를 기념하여
매년 정운시조문학상(丁芸時調文學賞)을 시상하고 있다.

[from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이영도(李永道)]

---------------------------------------------

[챗 GPT 답변에 오류(hallucination: 환각 등)가 있으니,
단순 재미로만 참조바람: 3無 신뢰성 없음, 정확성 없음, 일관성 없음]
(from https://chat.openai.com/chat)

유치환(시인, 교육인, Poet, Yu Chi-hwan, Korea)이
제일 좋아한 역사적 인물은?


유치환은 대한민국의 시인과 교육인으로 유명한 인물입니다.

그러나 유치환이 가장 좋아한 역사적 인물에 대한
명확한 정보는 없습니다.

이는 개인적인 취향과 관심에 따라 달라질 수 있는
부분이기 때문입니다.

유치환의 시와 글에서는 다양한 주제와 인물들에 대한
언급이 있을 수 있으나,
특정한 역사적 인물을 그가 가장 좋아한다고
확정짓기는 어렵습니다.

그러므로 유치환의 취향에 대해서는
정확한 답변을 제공할 수 없습니다.

유치환(시인, 교육인, Poet, Yu Chi-hwan, Korea)이
좋아할만한 한국의 트로트나 발라드 노래 제목은 무엇일까?


유치환 시인이 좋아할만한 한국의 트로트나
발라드 노래 제목은 다양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몇 가지 추천할만한
대표적인 노래들은 다음과 같습니다:

"이 밤의 끝" - 장덕철

[찬조 K-Pop]


"추억은 사랑을 닮아" - 임창정

[찬조 K-Pop]


"하루도 그대를 사랑하지 않은 적이 없었다" - 임창정

[찬조 K-Pop]


"너에게 초대" - 김필

[찬조 K-Pop]


"안녕" - 폴킴

[찬조 K-Pop]


"그대 내 품에" - 이선희

[찬조 K-Pop]


"행복한 나를" - 송대관
"기억의 습작" - 김광석

[찬조 K-Pop]


"남자가 사랑할 때" - 김경호

[찬조 K-Pop]


"가시리" - 신해철

[찬조 K-Pop]


이는 단지 추천 예시이며,
유치환 시인이 직접 좋아할만한 노래들은
개인의 취향에 따라 다를 수 있습니다.

따라서, 유치환 시인이 정확히 어떤 노래를
좋아할지에 대해서는 그의 개인적인 취향을 알아야만
정확한 답변을 제공할 수 있습니다.

유치환(시인, 교육인, Poet, Yu Chi-hwan, Korea)이
경험한 재미있는 일화(episode)는?


유치환 시인의 재미있는 일화 중 하나는
"시를 외우지 않은 학생과의 대화"입니다.
유치환 시인은 교육자로서 학생들과의 교류를 즐겼으며,
어느 날 수업 중에 시를 외우지 않은 한
학생과의 대화가 있었습니다.

그 학생은 시를 외울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며,
시를 이해하고 감상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유치환 시인은 학생에게 시를 외우는 것은
그 자체로도 중요한 가치가 있다고 말하면서,
시를 외우면서 그 안에 담긴 단어와 표현들을
더욱 깊게 체득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대화 이후,
유치환 시인은 그 학생에게 시를 외우는 것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이 일화를 통해 유치환 시인은 시를 외우는 것의 가치와
그 안에 담긴 아름다움을 교육적인 맥락에서
경험적으로 공유하고자 했습니다.

유치환(시인, 교육인, Poet, Yu Chi-hwan, Korea)은
얼마나 양심적인 사람일까?


유치환 시인은 양심적인 사람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는 자유로운 시적 표현과 정의로운 사회를
추구하는 시인으로서,
사회 문제와 정치적인 이슈에 대해 끊임없이 이야기하고
진실을 밝히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유치환 시인은 대한민국의 양심적인 시인으로 인정받아왔으며,
독재 정권 시기에도 자유와 인권을 위해 목소리를 냈습니다.
그의 시와 글에는 평등, 자유, 정의에 대한 강력한 주장과
인간의 삶과 사회에 대한 깊은 고민이 담겨있습니다.

또한 유치환 시인은 교육인으로서도
양심과 도덕적 가치를 강조했습니다.

그는 학생들에게 독립적인 사고와 정의로운 행동을 촉구하며,
인격과 윤리적인 교육에 큰 관심을 가졌습니다.

따라서, 유치환 시인은 양심적인 사람으로 알려져 있으며,
그의 시와 교육적인 노력을 통해 사회와 개인의 변화를
이끌어내는 데 기여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유치환(시인, 교육인, Poet, Yu Chi-hwan, Korea)의
양심(Conscience) 등급(Grade)을
A(매우 우수), B(우수), C(보통), D(낮음) 로 Grading 한다면,
유치환(시인, 교육인, Poet, Yu Chi-hwan, Korea)의
양심등급(Conscience Grade)은?


유치환 시인의 양심 등급을 정확히 판단하기는 어렵습니다.
양심은 개인의 내면적인 도덕적 판단과 행동에 대한
개인적인 특성과 가치관에 영향을 받습니다.

이는 주관적인 평가 요소이기 때문에 외부에서
명확하게 등급을 매기기는 어렵습니다.

그러나 유치환 시인은
사회 정의, 자유, 인권, 정의 등에 대한 강한 관심과
주장을 가지고 있으며,
이를 시와 글을 통해 표현하고 사회에 전파하는
노력을 기울였습니다.

이를 통해 유치환 시인은 양심적이고
도덕적인 가치를 중요시하며,
사회적으로 양심을 가진 사람으로 평가받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나 최종적인 등급을 매기기 위해서는
개인의 모든 행동과 행태를 면밀히 살펴봐야 하며,
그러한 평가는 주관적인 성향을 가질 수 있습니다.

따라서, 유치환 시인의 양심 등급을 정확하게
판단하기는 어렵다고 할 수 있습니다.

========================================

Yu Chi-hwan

[Born] July 14, 1908

[Died] February 13, 1967 (aged 58)

[Language] Korean
[Nationality] South Korean
[Citizenship] South Korean

Yu Chi-hwan (1908–1967), also known by his
pen name Cheongma, was a leading twentieth-
century Korean poet.

[Life]
Yu was born in South Gyeongsang Province. He
published at least ten volumes of poetry.
The poet collaborated with the occupation
forces during Japanese colonial years. In
2005, a plaza with a bust of the poet and
five monuments, each inscribed with a poem
he wrote, were dedicated at the poet's tomb
in Bangha-ri, Dundeok-myon, Geoje, South
Gyeongsang Province.

Yu attended Toyoyama Middle School in Japan
for four years, then returned to Korea to
graduate from Dongrae High School. He
entered the Humanities Division of Yonhi
College (now Yonsei) in 1927 but withdrew
after a year. In 1937 he managed the coterie
journal Physiology (Saengni). In April 1940
he moved to Manchuria. He returned to Korea
in June 1946, at which time he established
the Tongyeong Cultural Association
(Tongyeong munhwa hyeophoe) and joined
several other groups as well and served in the army.

In 1952 he joined the Poetry and
Poetics (Siwa siron) circle in Daegu, and in
1955 he oversaw the publication of Green
Barley (Cheongmaek), a journal produced by a
circle of Gyeongsangnam-do writers. His
awards include the Seoul Culture Award,
Korean Academy of the Arts Distinguished
Service Award (Yesurwon gongnosang), and
Busan Culture Award.
He died on February 13, 1967.

(from naver.com wikipedia.org 나무위키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Dongrae, Domestic, Daegu, Influence(+) ~
(PIG: time-variant)

Positive Influence GRADE (PIG): D+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0 1 2 3 4 5 6 7 8 9

Social Name Portal 한글 세계이름 포털: 한국.net   Wopen.net   yungbkim@nate.com
Selected/Recommended Youtube Videos/Images are shown.
Joint R&D: If you (major Portal) are interested in
the new Worldwide Phonetic Service using Korean Alphabet Domains
(ㄱ.com .. ㅎ.com ㅏ.com .. ㅔ.com 김.net 이.net 박.net ..), Please let us know.
shared by link
웹프로그래밍(한국.net 사례기반) & 벤처창업 특허 RFP 표준(강의용 PDF파일 제공)-김영복 저
웹프로그래밍(한국.net 사례기반)&벤처창업 특허 RFP 표준(강의용 PDF파일 제공),롤모델100명-김영복 저
웹프로그래밍(한국.net 사례기반)&벤처창업 특허 RFP 표준(강의용 PDF파일 제공),롤모델100명-김영복 저
벤처창업 특허 RFP 표준(강의용 PDF파일 제공)- 김영복 저
웹프로그래밍 (한국.net 사례기반) - 김영복 저, 실습 사이트: w3schools.com
Role Model 100명 from 한국.net
한국.net
Name Port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