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CG 박인환 시인
Edit 2023-03-20 오후 5:20:58
PIG D
Home https://bit.ly/40fHG8C
SNS1 http://bit.ly/2no8vc4
SNS2 http://bit.ly/2nH8q0m
SNS3 http://bit.ly/2mhiTTf
 related < HOME > < EDIT>
Rname
      
박인환-Park In-hwan,朴寅煥,시인,Poet,Korea
박인환 Park In-hwan 朴寅煥 시인

한국.net

[출생-사망]
1926년 8월 15일,강원도 인제
~1956년 3월 20일 (29세)



[데뷔] 1946년 국제신보 시 '거리' 발표

[학력사항]
평양의전 중퇴
경성제일고등보통학교

[경력사항]
1952 대한해운공사 입사

1951 육군 종군 작가단 종군 기자

1949 새로운 도시와 시민들의 합창 간행

1948 자유신문사 문화부 기자

1945 종로 마리서사 서점 경영

한국.net

[출생] 1926년 8월 15일
일제 강점기 강원도 인제군



[사망] 1956년 3월 20일 (29세)

[직업] 시인

[국적] 대한민국

[장르] 시

박인환(朴寅煥, 1926년 8월 15일 ~ 1956년 3월 20일)은
한국 1950년대의 대표적인 모더니즘 시인이다.

한국.net

[생애]
1926년 강원도 인제에서 출생하였고 경성제일고보를 거쳐
평양의전을 중퇴하였다.



1946년 〈거리〉를 발표하여 등단하였다.

[찬조 음악]


광복 후 서울에서 서점을 경영하였고,
1947년부터 경향신문 기자로 미국을 시찰하였다.

1949년 동인그룹 '후반기'를 발족하여 활동하였다.

1949년 5인 합동시집 《새로운 도시와 시민들의 합창》을
발간하여 본격적인 모더니즘의 기수로 주목받았다.

한국.net

1955년 《박인환 선시집 選詩集》을 간행하였고
1956년 페노발비탈을 과량 섭취하고
심장마비로 자택에서 사망하였다.

[추모 트로트]


묘소는 망우리 공동묘지에 있다.

한국.net


1976년에 시집 《목마와 숙녀》가 간행되었다.

한국.net

[작품 연보]
후반기 동인으로 모더니즘 경향의 작품을 발표하면서도
자신만의 도시적인 비애와 인생파적인 고뇌를 그려내고 있다.

1946년(20세)
12월, 『국제신보』 주간 송지영의 추천으로
시 「거리」 발표하며 등단.



1947년(21세)
『신천지』 에 시 「남풍」 발표.

1948년(21세)
4월 20일, 양병식, 김차영, 김규동, 김수영, 김병욱 등과
동인지『신시론』 제1집 발간.

『세계일보』에 「나의 생애에 흐르는 시간들」, 『민성』에
「지하실」, 『신천지』5월호에 산문「아메리카의 영화시론」,
『신천지』10월호 「사르트르와 실존주의」 등 발표.

1949년(22세)
4월 5일, 김경린, 김수영, 임호권, 양병식과 5인 합동시집
『새로운 도시와 시민들의 합창』발간.
시 「장미의 온도」「열차」 「지하실」등 발표.

4월, 『민성』 지에 시 「정신의 행방을 찾아」 발표.

7월 16일,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내무부 치안국에
체포되었다가 석방.
김경린, 김규동, 김차영, 이봉래, 조향 등과 ‘후반기’ 동인 결성.

1950년(23세)
1월 8일, 명동 시공관에서 국민보도연맹이 주최하는
‘제1회 국민예술제전’에서 시낭송.

1951년(24~25세)
시 「신호탄」「고향에 가서」「문제되는 것」「벽」등 발표.

1952년(25세)
5월 15일, 존 스타인벡의 기행문 『소련의 내막』 번역해서 간행.

6월 16일, 『주간국제』의 ‘후반기 문예 특집’에
평론 「현대시의 불행한 단면」 발표.

시「살아 있는 것이 있다면」「어떠한 날까지」
「부드러운 목소리로 이야기 할 때」발표.

1953년(26세)
3월, ‘후반기’ 동인과 함께 ‘이상(李箱) 추모의 밤’ 개최
부산에서 ‘후반기’ 동인 해체.

1954년(27세)
1월, 이진섭, 오종식, 유두연, 이봉래, 허백년, 김규동과
‘한국영화평론가협회’ 발족.
대동신문 문화부장 역임.

1955년(28~29세)
3월 5일, 대한해운공사의 상선 ‘남해호’ 사무장으로 미국 여행.

4월 10일, 귀국 후 『조선일보』에 기행문「19일 간의 아메리카」기고.

10월 1일, 시「목마와 숙녀」를 『시작』에 발표.



10월 9일, 『시작』지에서 주최하는 ‘제1회 시낭독회’에
「목마와 숙녀」낭독.

10월 15일, 시집『박인환 선시집 選詩集』(산호장) 발간.

아시아문화재단에서 주관하는 ‘자유문학상’ 후보에 오름

미국의 극작가 테네시 윌리엄스(Tennessee Williams, 1911~1983)의
희곡「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를 번역하여
시공관에서 신협(新協)의 의해 공연.

1956년(29세)
1월 27일, 명동 동방문화회관에서『박인환 선시집』출판기념회 개최.

3월 17일, ‘이상 추모의 밤’ 개최

시「세월이 가면」「옛날의 사람들에게」「죽은 아포롱」발표.



3월 20일, 오후 9시 자택에서 심장마비로 사망.

[추모 음악]


[작품]
<목마와 숙녀>

<세월이 가면>

<검은 강>

[찬조 음악]


<고향에 가서>

[찬조 음악]


<얼굴>

[찬조 음악]


-----------------------------------------

'인생은 외롭지도 않고/그저 잡지의 표지처럼 통속하거늘/
한탄할 그 무엇이 무서워서 우리는 떠나는 것일까'


박인환(1926.8.15~1956.3.20)의 시 ‘목마와 숙녀’의 한 대목이다.

연세대 교수인 문학평론가 오문석은 저서 ‘박인환’에서
그를 “모더니즘과 리얼리즘의 경계에 서 있는 시인”이라고 정의했다.

그는 통속을 싫어하고, 원고 쓸 때는 구두점 하나에도 민감했으며
싫어하는 사람과는 차도 한 잔 함께 마시지 않는 결벽증이 있었다.

강원도 인제가 고향인 그는 서울 덕수초등학교,
황해도 재령군 명신중을 졸업했다. 평양의학전문
학교에 입학했지만 광복으로 학업을 그만뒀다.

그는 서울로 와 서점 ‘마리서사(茉莉書肆)’를
운영하며 김광균 등 여러 시인과 교류했다.

1948년 서점을 닫은 뒤에는 자유신문사, 경향신문사
등에서 기자로 일했다.

그의 시인 데뷔작은 ‘거리’(1946년)였고,
이어 1947년에는 ‘남풍’, ‘지하실’, ‘민성(民聲)’
등을 발표했다.

[찬조 음악]


1949년에는 시인 김수영 김경린 양병식 임호권 등과 함께
시집 ‘새로운 도시와 시민들의 합창’을 출간했는데,
광복 이후 시인들의 본격 등장을 알리는 신호였다.

같은 해 시인 김병욱 김경린 등과 함께
동인지 ‘신시론(新詩論)’을 발간했다.



이어 1950년 시인 김차영 김규동 이봉래 등과
피난지 부산에서 동인 ‘후반기(後半紀)’를 만들어
모더니즘운동을 벌였다.

같은 해 그는 ‘살아 있는 것이 있다면’,
‘밤의 미매장(未埋藏)’, ‘목마와 숙녀’ 등을 발표했는데,
도시문명의 우울과 불안을 노래해 큰 인기를 끌었다.

사망 1년 전인 1955년에는 ‘박인환 선시집 選詩集’을 발간했다.

숨지기 1주일 전에 쓴 ‘세월이 가면’은 노래로 만들어져
널리 불리기도 하였다.



장남 박세형은 1976년에 아버지의 20주기를 맞아
‘목마와 숙녀’를 간행했다.

[출처] 이투데이

----------------------------------------



박인환 "세월이 가면"에 대하여 (2006.05.24)

박인환의 시작(詩作) 활동 마지막 시기의 것으로
"목마와 숙녀"와 함께 대표작으로 꼽힌다.

명동 어느 술집에서 작가는 이 시를 읊었고,
극작가인 친구 이진섭이 즉흥적으로 작곡하였다는
에피소드와 함께 노래로도 잘 알려진 작품이다.

샹송 스타일의 곡을 붙여 대중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이 시는 낭만적 시의 정수라 할 만하다.

이 시는 전쟁을 통해서 맛본 비운과 불안함에서 비롯되는
좌절감과 상실감을 노래하고 있다.

잃어버린 기억을 더듬어 보헤미안처럼 고뇌하고 방황하는
시인의 찢긴 삶의 모습이 도시적 이미지를 통해
간결하게 드러나고 있다.

만 29세라는 젊은 나이에 요절한 박인환이
불안한 시대 의식과 위기감, 허무감에서 벗어나기 위해선
한 잔의 술과 이 같은 낭만적 시가 필요했는지도 모른다.

[찬조 음악]


그를 우수 어린 시인으로 만든 것은 천부적으로 타고난
감상적 성품이라기보다는 시대적 운명일 것이며,

그에게 <세월이 가면>과 같은 시는
커다란 정신적 위안제가 되었을 것이다.

한국.net

3년간이나 계속된 전쟁 속에서 도시는
온통 폐허화되었을 뿐만 아니라,

살아 남은 사람들은 삶의 가치를 상실하고 철저하게
상호 무관심한 개인 주의적 경향으로 바뀌게 되는데,

이러한 황폐한 분위기에서 시인은 따스한 인간애에
목이 말랐을 것이고,

세월에 따라 흘러간 사랑이 그리웠을 것이며
그 사람과 사랑을 나누던
'유리창 밖 가로등 / 그늘의 밤'과 '여름날의 호숫가'와
'가을의 공원 / 벤취'를 잊을 수 없었을 것이다.

세월이 흘러갈 수록 더욱 황폐해 가는
전후(戰後) 도시적 분위기에서 그의 가슴은
점점 서늘해질 수밖에 없을 것이고,

[찬조 트로트]


그 사람 이름이 잊혀지고 우리들 사랑이 사라진다 해도,
그 눈동자와 입술은 언제나 서늘한 가슴에 남아 있을 것이라는
애뜻한 이 사랑 노래는,

영원히 현대인들에게 신선한 감동과 가을비 같은 촉촉한
서정성을 전해 주며 길이 남아 있기에 충분할 것이다.

이 시는 구체적인 이미지 제시를 통하여
시인의 체험의 실체를 보여 주는 대신,

'그 사람'이 떠나버린 상실의 아픔과 슬픈 자아의 모습이
전면에 나타남으로써 애상적인 분위기가 주조를 띤다.

[찬조 트로트]


참담한 전쟁을 통해서 겪은 비운과 시대적 불안함에서 비롯되는
삶의 중압감은 시인으로 하여금 체념과 무력감에 젖게 하며,

그의 시는 쉽사리 감상에 빠지고 만다.

'그 사람'이 없는 상황에서 가슴에 남은 추억을 읊조리며 방황하는
화자는 '비'가 오고 '바람'이 부는 날이면
'가로등 그늘의 밤을 잊지 못'한다.

도시적 소재와 문명어를 통해 삶의 허무를 체념적 감상주의로
노래하고 있다.

특히, '유리창', '가로등', '공원', '벤치' 등의 시어는
후반기 동인들의 시에서도 흔히 발견되는 것인데,

박인환은 도시와 문명과 현실에서 시의 테마와 언어를
찾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신(神)을 상실한 시대,
삶의 지향성을 잃은 상황에서 화자 '나'는 가슴에 남은
옛 추억과 아름다운 환상만을 떠올리며

후미진 도심(都心) 밖 언저리를 거닐면서
허무에 젖어 보는 것이다.

특히, 마지막 연의 '서늘한'은 허무 의식과 상실의 슬픔이
비장감으로 고조되고 있음을 보여 주고 있다.

박인환의 삶이 그랬던 것처럼 이 시의 화자 역시
아름다웠던 시절에 대한 동경과 그리움을 통해

어두운 시대가 안겨 준 상실의 슬픔과 고뇌를 밟으면서
방황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

세월이 가면 - 박 인환 시




지금 그 사람 이름은 잊었지만
그 눈동자 입술은
내 가슴에 있네.

바람이 불고
비가 올 때도

나는 저 유리창 밖 가로등
그날의 밤을 잊지 못하지.

사랑은 가도 옛날은 남는 것.
여름날의 호숫가, 가을의 공원
그 벤취 위에

나뭇잎은 떨어지고,
나뭇잎은 흙이 되고
나뭇잎에 덮여서

우리들 사랑이
사라진다 해도

지금 그 사람 이름은 잊었지만
그 눈동자 입술은
내 가슴에 있네

내 서늘한 가슴에 있네


-----------------------------------------

목마와 숙녀 -박인환-




한잔의 술을 마시고
우리는 버지니아 울프의 생애와
목마를 타고 떠난 숙녀의 옷자락을 이야기한다
목마는 주인을 버리고 그저 방울 소리만 울리며
가을 속으로 떠났다 술병에서 별이 떨어진다
상심한 별은 내 가슴에 가벼웁게 부숴진다

그러한 잠시 내가 알던 소녀는
정원의 초목 옆에서 자라고
문학이 죽고 인생이 죽고
사랑의 진리마저 애증의 그림자를 버릴 때
목마를 탄 사랑의 사람은 보이지 않는다

세월은 가고 오는 것
한때는 고립을 피하여 시들어가고
이제 우리는 작별하여야 한다
술병이 바람에 쓰러지는 소리를 들으며
늙은 여류작가의 눈을 바라다보아야 한다

한국.net

‥‥‥등대에‥‥‥

불이 보이지 않아도
그저 간직한 페시미즘의 미래를 위하여
우리는 처량한 목마 소리를 기억하여야 한다

모든 것이 떠나든 죽든
그저 가슴에 남은 희미한 의식을 붙잡고
우리는 버지니아 울프의 서러운 이야기를 들어야 한다
두 개의 바위 틈을 지나 청춘을 찾은 뱀과 같이
눈을 뜨고 한잔의 술을 마셔야 한다

인생은 외롭지도 않고
그저 잡지의 표지처럼 통속하거늘
한탄할 그 무엇이 무서워서 우리는 떠나는 것일까
목마는 하늘에 있고
방울 소리는 귓전에 철렁거리는데
가을 바람 소리는
내 쓰러진 술병 속에서 목메어 우는데


--------------------------------------------



만 스물아홉 살의 나이로 요절한 시인 박인환은
사후 20년 만인 1976년 시집 <목마와 숙녀> 출간으로 재조명됐다.

박인희의 낭송 시로 대중화된 '목마와 숙녀'는
70년대 대학가 낭만의 대명사였다.

(BY CLARA HWAJUNG KIM https://www.sbs.com.au/)

박인환 시를 노래한 <세월이 가면>,
감성을 자극하는 샹송풍의 멜로디와 박인희의 청아한 음색으로
오랫동안 사랑을 받아온 노래입니다.

1970년대 초반 혼성 듀엣 뚜아 에 무아로 활동하던
가수 박인희가 불러 널리 알려진 <세월이 가면>은

박인환 시인이 만 29세로 요절하기
1주일 전에 지은 시로 알려져 있습니다.

1956년, 전후 폐허가 된 명동에 삼삼오오 사람들이 모이고
음악다방과 술집이 하나 둘 생기던 시절,

명동의 한 선술집에서 박인환이 즉흥적으로 시를 읊고,
함께 술잔을 나누던 극작가 이진섭이 즉석에서 곡을 붙여,

동석했던 가수 나애심이 불렀다는 영화 같은 일화가 전해집니다.

1950년대 모더니즘을 대변하는 박인환 시인은 ‘명동백작’
‘댄디보이’라는 별명을 가졌을 정도로

영화배우 못지않은 준수한 외모에 군용 바바리코트가
멋지게 어울리는 당시로서는 극 세련된 멋을 추구했습니다.

그러나 <세월이 가면>을 읊을 무렵 그는
무척이나 황폐해 있었습니다.

26세로 요절한 천재 시인 ‘이상’을 사랑했던 박인환은
‘이상 추모제’에서 폭음한 날,
잠든 채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추모 트로트]


세탁소에 맡긴 봄 외투도 못 찾고
두꺼운 겨울 외투를 입은 채였다고 합니다.

'세월이 가면' 최초 음반 나애심



2015년 <세월이 가면> 최초 음반이 발견됐습니다.

박인환 시인 사망 2개월 뒤인 1956년 5월 신신 레코드가 제작한
나애심의 유성기 음반이 그것인데요.

어찌 된 영문인지 이 음반은 오랫동안 묻혀 있었습니다.

<세월이 가면>은 이후 현인, 현미, 조용필을 비롯 박인희,
이동원, 이은미, 최백호, 적우, 임태경 등
수많은 가수들에 의해 불려졌습니다.



뚜아 에 무아 시절 부른 박인희의 <세월이 가면>은
이필원의 읊조리는 듯 절제된 화음과 투명한 통기타 반주가
더해져 7080세대에게 크게 어필하며 대중적으로
가장 많은 사랑을 받았습니다.

뚜아 에 무아 '세월이 가면'



자유분방함과 낭만을 사랑했던 시인 박인환은
프랑스 파리와 파리의 예술가들을 동경했습니다.

해방 직후인 1945년 가을, 시인의 나이 20세 때
서울 종로구 낙원동 입구에 ‘마리서사’라는 서점을 열었는데,

‘마리’라는 이름은 20세기 초 프랑스의 여류 화가이자 시인 ‘
마리 로랑생’에서 따온 것으로 전해집니다.

‘몽마르트르의 연인’이라 불렸던 마리 로랑생은
동시대를 살던 천재 화가 피카소를 비롯 로댕, 장 콕도
등으로부터 아낌없는 찬사를 받았던 인물입니다.

‘마리서사’에는 하루도 시인이나 소설가, 화가들이
모여들지 않는 날이 없었고, 술과 문학과 낭만, 예술, 인생을
주제로 끝없는 토론과 열띤 논쟁이 이어졌습니다.

박인희 낭송 시 ‘목마와 숙녀’



“한 잔의 술을 마시고 우리는 버지니아 울프의 생애와
목마를 타고 떠난 숙녀의 옷자락을 이야기한다”

[찬조 음악]


버지니아 울프라는 영국의 여류 작가가 우리의 귀에
친숙하게 된 여러 이유 가운데 하나가 바로 박인환의 시
〈목마와 숙녀〉일 겁니다.

버지니아 울프가 죽음을 택할 수밖에 없었던 절망적 상황과는
다르지만 박인환 역시 해방과 전쟁을 겪으며 희망조차
보이지 않던 시대에 20대를 보내며 어두운 절망을 노래했다.

[찬조 트로트]


<박인환 선시집 選詩集> 한 권을 남기고
1956년 만 스물아홉 살의 나이에
요절한 시인 박인환은 사후 20년 만인 1976년,

박인환 선시집(選詩集)에 수록된 시와 유작 등
미수록 시 7편을 넣어 모두 61편의 시가 실린 시집
<목마와 숙녀> 출간으로 크게 재조명됐다.

찻집마다 단골 메뉴로 애잔한 음악과 함께
낭송되던 박인환 시인의 ‘목마와 숙녀’는
70년대 대학가 낭만의 대명사였다.

‘목마와 숙녀’는 박인희 낭송 시로 그 시절
그렇게 젊은이들의 가슴속에 자리 잡았다.

박인환의 시인의 고향 강원도 인제에 시인의 문학혼을
기리는 박인환 문학관이 있다.

문학관 안에는 ‘명동백작’ 박인환의 생전의 모습과
여러 시인과 문인들의 사랑방이었던 서점 ‘마리서사’
그리고 당시 명동의 선술집, 다방 등을 재현해 놓았다.



해마다 10월이면 시인의 문학세계를 기리기 위해
‘박인환 문학제’도 열린다.



-----------------------------------

[챗 GPT 답변] (답변에 오류가 대부분, 단순 재미로만 참조바람)
(from https://chat.openai.com/chat)

박인환(Park In-hwan 朴寅煥) 시인이 제일 좋아했던
역사적 인물은?


박인환 시인이 가장 좋아했던 역사적 인물은
정약용(鄭 硏 容)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정약용은 조선시대의 문학가이며, '동의보감(東輿寶鑑)'이라는
조선시대의 지리와 역사, 풍습을 다룬 책을 쓴 것으로 유명합니다.
이 책은 조선시대의 사회와 문화를 이해하는 데
매우 중요한 자료가 됩니다.

박인환 시인은 정약용이 조선시대의 역사와 문화를
이해하는 데 큰 역할을 한 것을 인정하며,
정약용의 문학적 업적과 열정적인 정신에 큰 관심을 가졌습니다.

따라서, 박인환 시인은 정약용을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역사적 인물 중 하나로 꼽았습니다.

박인환(Park In-hwan 朴寅煥) 시인이 좋아할만한
한국의 트로트나 발라드 노래 제목은 무엇일까?


박인환 시인은 대중음악을 좋아하셨지만,
그가 좋아하는 곡들은 젊은 세대들이 선호하는 현대적인
곡보다는 옛날 노래나 전통음악을 선호하셨습니다.

그래서 한국의 트로트나 발라드 중에서도 전통적인
감성을 담고 있는 곡을 좋아하실 것 같습니다.

한국의 전통적인 감성을 담은 곡 중 하나는 "아리랑"입니다.

[찬조 음악]


[찬조 음악]


[찬조 음악]


이 노래는 한국의 대표적인 민요로서,
한국인의 정서와 문화를 잘 나타내는 곡입니다.

박인환 시인이 좋아할만한 곡으로
'서른 즈음에'라는 곡도 있습니다.

[찬조 음악]


또한 "가지마 가지마"나 "물푸레나무" 같은 곡도
전통적인 감성을 담고 있는 곡 중 하나입니다.

[찬조 음악]


[찬조 음악]


[찬조 음악]


[찬조 음악]


이러한 곡들은 박인환 시인이 좋아하실 만한 곡일 것입니다.

박인환(Park In-hwan 朴寅煥) 시인이 경험한
재미있는 일화(episode)는?


박인환 시인은 많은 인생 경험을 가지고 있으며,
그 중에는 재미있는 일화도 있습니다.
그 중 하나는 대학 시절에 있었던 일입니다.

당시 박인환 시인은 충남대학교에서 국어국문학과를
전공하고 있었습니다.

어느 날 박인환 시인이 소속된 학과에서는 시와 수필 등의
글을 쓰는 공모전을 열었습니다.
박인환 시인은 이 공모전에 참가하기 위해 글을 쓰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이 글을 쓰는 도중, 박인환 시인은
글이 쓰이지 않는 것 같은 느낌을 받았습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박인환 시인은 동료 학우들에게
피드백을 요청하고, 함께 노력해 본 결과,
그는 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하게 되었습니다.

이 일화는 박인환 시인이 끈기와 인내심을 가지고
어려운 상황을 극복하고, 동료들과 함께 노력해
좋은 결과를 이룬 경험을 나타내는 일화입니다.

박인환(Park In-hwan 朴寅煥) 시인은
얼마나 양심적인 사람일까?


박인환 시인은 양심적인 사람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는 예술가로서, 사회적 이슈에 대한 관심과 책임감을
가지고 있으며, 이를 시로 표현하며 사회에 대한
고찰과 메시지를 전달하기도 했습니다.

박인환 시인은 민주주의와 자유, 인권 등의 가치를
중요하게 생각하며,
1970년대에는 군사정권과의 싸움에서 민주화 운동에 참여했습니다.

그는 자신이 경험한 시대적 사실을 직접 보고하고,
이를 시로 표현해 왔습니다.

또한 박인환 시인은 인권과 평화를 위한 활동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해 왔습니다.

그는 한국 난민 문제를 다룬 시집을 출간하기도 하였으며,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대한민국 대표로 활동하기도 했습니다.

이러한 박인환 시인의 양심적인 활동과 가치관은
그의 시와 작품에도 반영되어 있으며,
대한민국의 예술과 문학계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박인환(Park In-hwan 朴寅煥) 시인의
양심(Conscience) 등급(Grade)을
A(매우 우수), B(우수), C(보통), D(낮음) 로 Grading 한다면,
박인환(Park In-hwan 朴寅煥) 시인의
양심등급(Conscience Grade)은?


저는 AI 언어 모델로서 박인환 시인의 양심 등급을
평가할 권한이 없습니다.

양심 등급은 개인의 인성과 행동, 표현하는 가치관 등
여러 가지 요소에 의해 결정되기 때문에,
외부인이 판단하기 어렵습니다.

그러나 박인환 시인은 그의 문학 작품과 사회적 활동을 통해
인권과 자유, 평화 등의 가치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인물로 알려져 있습니다.

============================================

Park In-hwan

[Born] August 15, 1926
Inje, Korea

[Died] March 20, 1956 (aged 29)

[Language] Korean

[Nationality] South Korean

[Ethnicity] Korean

[Citizenship] South Korean

Park In-hwan (August 15, 1926 – March 20, 1956)
was a Korean poet and author.

[Life]
Park In-hwan was born in Inje, Gangwon-do,
Korea during the period of Japanese rule. He
graduated from Kyunggi High School in 1945
and entered Pyeongyang Medical School.
(평양의전 平壤醫專).

Once Korea was liberated from
Japanese rule, he quit school and started a
small bookstore named 'Mariseosa' in Jongno,
Seoul. Park had been interested in poetry
ever since his early teens and in 1946
published his first poem entitled "Street"
(거리) in the Kukje Shinmun Newspaper.

In 1949, he co-authored a poetry book
titled 'New city and unison of citizens,'
together with Kim Gyeong-rin (김경린 金璟麟)
and Kim Su-yeong (김수영 金洙暎). This book
put him in the spotlight and gave him a
reputation as a modernist poet.

Park was an active journalist in 1949 for the Kyunghyang
Sinmun Daily and later became their war
correspondent in 1951.

In 1955, he traveled to the United States by ship
and in the same year published the Park In-hwan Poetry
Collection. These poems were known for their
depiction of the Bohemian experience and
propensity.

Park died in March 1956, at the age of 29.
He died from heart failure after he drank in
Myeongdong and came back home. One week
before he died, he wrote a poem titled 'If
times flow,' which became popular all over Korea.

[Work]
The Korean Literature Translation Institute
summarizes Park's contributions to Korean
literature:

Park Inhwan’s poetry and his work can be
described as continual surveillance of the
phenomena of modernization;

his is a body of work that strives to reflect
the unintended consequences which civilization unleashes
even as man is constantly evolving and progressing.

His poetry captures the harsh
realities of contemporary urbanization, the
tragedy and bloodshed of international
warfare, and a general sense of anomie and
despair that is evoked in an environment of
the temporary. However, Park’s poetry
cannot be classified as unadulterated
realism; with a few notable exceptions, much
of his work is nuanced abstract
acknowledgment of the foreign world, a plane
that is on the periphery of contemporary
reality and which provides an escape from
the discontent that modernization breeds.

Park’s first work began in reaction to the
old school techniques, such as those of the
“Blue Deer” (Cheongnok), a school of
sentimentalism that celebrated the affinity
between nature and man. Though there are no
extant copies of his first major literary
work, the coterie journal New Poetics
(Sinsiron), which he published with fellow
poets such as Kim Gyeongrim, Yang Byeongsik,
Kim Suyeong, Lim Hogwon, and Kim Byeonguk.

The general tone of the journal promoted the
mission of the poet to observe and then re-
construct the contemporary world with his
words. His anthology, A New City and a
Chorus of Citizens (Saeroun dosi wa
simindeurui hapchang), further rejected the
traditional sentimentalism of previous poets.

The anthology, published in conjunction with
Kim Gyeongrin and Kim Suyeong, initiated a
revolutionary new school of literature that
sought to create a new language through
which to depict the burgeoning reality of
urbanization. His work during the Korean War
marked a significant shift in the tone of his work.

As witness to the death and
despair that was wreaked by the fighting,
Park published poems such as “Signal
Flare” (Sinhotan), “Going Home” (Gohyange
gaseo), and “Problem” (Munjedeoneun geot),
which expressed a profound sense of sorrow
in the face of bloodshed, a sorrow that is
not localized but rather a fundamental
characteristic of the human condition.

Some of Park’s other poetry, such as
“Unfortunate God” (Bulhaenghan sin), “O
black God” (Geomeun siniyeo), and “Final
dialogue” (Choehuui hoehwa), are dark works
expressing the discontent and the sense of
hopelessness that are particular to the
modern world. Park has been criticized,
however, for not wholly confronting the
despair expressed in his observations of
contemporary society.

With the exception of “To my baby daughter”
(Eorin ttarege) and “Without tears”
(Hanjulgi nunmuldo eopsi),
Park is criticized for resorting to the
fantastical and the foreign as means through
which one can find a solution to the
problems of modernity, rather than finding
an answer in reality.

[Works in translation]
Puisi buat Rakyat Indonesia (한국 현대시선)

[Works in Korean (partial)]
Collections of Poetry
New Poetic Theory (1948)
Chorus of the New City and Citizens (1955)
Park In-hwan Poetry Collection (박인환 선시집 選詩集, 1955)
A Rocking Horse and a Lady (1976)
The Collected Works of Park In-hwan (1986)

(참조: http://bit.ly/2mXoLhw)
(from naver.com wikipedia.org daum.net)


Dialogue, Dark, Despair, Domestic, Influence~
(PIG: time-variant)

Positive Influence GRADE (PIG): D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0 1 2 3 4 5 6 7 8 9

Social Name Portal 한글 세계이름 포털: 한국.net   Wopen.net   yungbkim@nate.com
Selected/Recommended Youtube Videos/Images are shown.
Joint R&D: If you (major Portal) are interested in
the new Worldwide Phonetic Service using Korean Alphabet Domains
(ㄱ.com .. ㅎ.com ㅏ.com .. ㅔ.com 김.net 이.net 박.net ..), Please let us know.
shared by link
웹프로그래밍(한국.net 사례기반) & 벤처창업 특허 RFP 표준(강의용 PDF파일 제공)-김영복 저
웹프로그래밍(한국.net 사례기반)&벤처창업 특허 RFP 표준(강의용 PDF파일 제공),롤모델100명-김영복 저
웹프로그래밍(한국.net 사례기반)&벤처창업 특허 RFP 표준(강의용 PDF파일 제공),롤모델100명-김영복 저
벤처창업 특허 RFP 표준(강의용 PDF파일 제공)- 김영복 저
웹프로그래밍 (한국.net 사례기반) - 김영복 저, 실습 사이트: w3schools.com
Role Model 100명 from 한국.net
한국.net
Name Port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