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CG Conscience Grade: B
Edit 2020-09-28 오전 7:30:18
PIG C+
Home http://bit.ly/1VNemzP
SNS1 http://bit.ly/1icYus0
SNS2 http://bit.ly/1IYaRNK
SNS3 https://en.wikipedia.org/wiki/Ryu_Gwansun
 related < HOME > < EDIT>
      
Register your Global social NAME
유관순-독립운동가,柳寬順,Yu Gwan-sun,Korea
유관순 柳寬順 Yu Gwan-sun

한국.net

[출생-사망] 1902년 12월 16일~1920년 9월 28일 (17세)

[활동분야] 독립운동
[출생지] 충남 천안
[주요수상] 건국훈장 독립장(1962)



[요약] 일제강점기의 독립운동가로 아우내 장터에서
군중에게 태극기를 나눠주는 등 만세시위를
주도하다가 체포되어 옥사하였다.
----------------------------------------
충청남도 천안(天安)에서 태어났다. 1915년 선교사의 소개로
이화학당 보통과 2학년에 편입하였으며,
1918년에는 고등과 교비생으로 입학하였다.
1919년 3·1운동이 일어나자 학생들과 함께 가두시위를 벌였고,
학교가 휴교에 들어가자 만세시위를 지휘하기 위하여 고향으로 내려갔다.



천안·연기(燕岐)·청주(淸州)·진천(鎭川) 등지의 학교와 교회 등을
방문하여 만세운동을 협의하고 음력 3월 1일
아우내[竝川] 장터에서 3,000여 군중에게
태극기를 나누어 주며 시위를 지휘하다가
출동한 일본 헌병대에 체포되었다.
이때 아버지 중권(重權)과 어머니 이씨(李氏)는
일본 헌병에게 피살되고, 집마저 불탔으며,
자신은 공주 검사국으로 이송되었다.

그곳에서 영명학교(永明學校)의
만세시위를 주도하다가 끌려온 오빠 관옥(寬玉)을 만났다.
그후 경성복심법원에서 3년형을 선고받고,
서대문형무소에서 복역 중 고문에 의한 방광파열로 옥사하였다.
1962년 건국훈장 독립장이 추서되었다.
1996년 5월 이화여자고등학교에서 명예졸업장을 추서하였다.

한국.net

충청남도는 그녀의 애국애족 정신을 기리
기 위해 2002년에 유관순상을 제정했다.
고등학교 1학년 여학생 수상자에게는
유관순횃불상을 수여한다.



[유관순 연보]
1902 12월 16일 충남 천안에서 출생.
1915 이화학당 보통과 2학년에 편입.
1918 이화학당 고등과 입학.
1919 3월 1일. 서울 기미독립만세운동에 참가.
3월 5일. 남대문역에서 학생단 가두시위 운동에 참가.

한국.net

4월 1일. 아우내독립만세운동 주도.
시위중 출동한 일본 헌병대에 체포되어
공주 검사국으로 이송.
5월 9일. 공주지방법원에서 실형 선고 받은 후 항소함.
6월 30일. 경성복심법원에서 3년형 선고받음.
1920 3월 1일. 서대문형무소에서 복역하며
독립만세운동 전개.
9월 28일 고문에 의한 방광파열로 옥사.
1962 건국훈장 독립장에 추서.
1996 이화여자고등학교에서 명예졸업장을 추서.

한국.net

-----------------------------
[출생] 1902년 12월 16일
대한제국 충청남도 목천군 이동면 지령리
(현 천안시 병천면 용두리)

[사망] 1920년 9월 28일 (17세)
일제 강점기 경성부 서대문 감옥

[사인] 고문과 가혹행위
[거주지] 충청남도 천안군 병천면
[국적] 대한제국일제 강점기
[학력] 이화학당 고등부 1학년
[직업] 학생, 독립운동가
[종교] 감리교
[부모] 부: 류중권 모: 이소제
[친척] 오빠: 류우석 동생: 류관석
[수상내역] 1962 건국훈장 독립장

유관순(柳寬順, 류관순, 1902년 12월 16일
~ 1920년 9월 28일)은 일제 강점기의 독립
운동가이다. 일제 강점기에 3.1운동으로부
터 시작된 만세운동을 천안에서 주도하다
가 체포되어 서대문형무소에서 사망하였다.

[개요]
[3.1만세운동]
1916년 미국인 선교사의 추천으로 이화학당
초등부 3학년에 편입하고, 1919년에 이화학당 고등부에
진학하였다.
3월 1일 3.1 운동에 참여하고 3월 5일의 만세 시위에도
참여하였다. 총독부의 휴교령으로 천안으로 내려와
후속 만세 시위에 주도적으로 참여했다가
일제에 체포되어 공주지방법원에서 징역 5년형을
선고받고 항소하였고, 경성복심법원에서 징역 3년을
선고받아 형이 확정되었다.

일제의 교도소 내 가혹행위로 인해
1920년 9월 28일에 사망했다.
2013년 주일대사관에서 발견되어
국가기록원이 이관받아 11월 19일에 공개된
자료에 의하면
"유관순, 옥중에서 타살(打殺)"로 기재되어 있다.

한국.net

[사후]
1962년 대한민국 건국훈장 독립장이 추서되었으며,
1996년에 이화여자고등학교는 명예 졸업장을 추서하였다.
충청남도 천안시 동남구 병천면 용두리의 생가가
복원되어 1991년에 사적 제230호로 지정되었다.
유관순 열사 유적과 천안종합운동장 내
'유관순체육관'은 유관순의 이름을 딴 것이다.
해방 후 박인덕 등에 의해 기념사업이 추진되었는데,
이 때문에 일부 개신교지식인들과 박인덕 등이
자신들의 친일 의혹을 덮기 위한 불순한 의도로
개신교 학교인 이화학당 학생이었던 유관순 열사를
부각시켰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생애]
[초기 활동]
1902년 충청남도 목천군 이동면 지령리
(현 천안시 병천면 용두리)에서
아버지 류중권과 어머니 이소제의 3남 1녀 중
둘째 딸로 태어났다. 본관은 고흥(高興)이다.
1905년 집이 근처 탑원리로 이사했다가
1907년 무렵 다시 가족을 따라 용두리로 돌아왔다.

[이화학당 재학과 만세 운동]
[이화학당]
1916년에 복음주의 운동으로 성공회에서 분리된
개신교 교단인 감리교회 충청남도 공주교구의
미국인 여자선교사 사애리시 부인 또는 사부인
(엘리스 샤프,Elice Shape)의 추천으로
감리교 학교인 이화학당(梨花學堂, 현재 이화여자고등학교)
보통과 3학년에 교비생으로 편입학하고,
1919년 이화학당 고등부로 진학하였다.
교비생은 학비를 면제받고 졸업 후에 교사로
일하는 학생이었다.
1919년 3·1 운동이 일어나자,
이화학당 고등과 1년생이었던 유관순은
만세시위에 참가하였고, 연이어 3월 5일의
서울 만세시위에도 참가하였다.
그 뒤 조선총독부 학무국에서 임시휴교령을 내려
이화학당이 휴교하자 3월 8일 열차편으로 천안으로 돌아왔다.

[만세운동]
고향으로 돌아온 유관순은 교회와 청신학교(靑新學校)를
찾아다니며, 서울에서의 독립 시위운동 상황을 설명하고
천안에서도 만세시위를 전개할 것을 권유하였다.
이러한 노력으로 조인원(趙仁元)· 김구응(金球應,
성공회 병천교회에서 운영하던 진명학교 교사,
3.1만세운동을 탄압한 일제에게 죽임당함) 등이
연기·청주·진천 등지의 개신교교회와 유림계를
규합하여 4월 1일(음력 3월 1일) 아우내(並川) 장날을
기하여 만세시위를 전개할 것을 계획하고 군중을 모았으며,
당일 모인 수천명의 군중들이 독립만세를 외치며 맹렬한
독립만세시위를 전개하였다.

한국.net

[아우내 만세운동 가담과 체포]
1919년 3월 당시 천안군 목천면에서는 이종성(李鍾成) 등의
주동으로 3.1 만세 운동에 호응하는 만세 시위운동을
계획했으나 사전에 구금당해 실행하지 못했다.
유관순은 부친 유중권의 주선으로 3월 9일 밤
교회 예배가 끝난 뒤 마을 속장 조인원(趙仁元),
지역 유지 이백하(李伯夏)등 20여 명이 모인 자리에서
사촌언니와 함께 경성의 상황을 설명하였다.
이어 4월 1일(음력 3월 1일) 아우내 장날을 기해
만세시위를 전개하기로 하고,
안성·목천·연기·청주·진천 등의 마을 유지와
유림계를 규합하기 위한 연락원의 한 사람이 되어
다른 연락원들과 함께 인근 지역을 돌아다니며
주민들을 상대로 시위운동 참여를 설득했다.

4월 1일 수천 명의 군중이 모인 가운데 조인원의 선도로
시위가 시작되자 유관순은 시위대 선두에서
독립만세시위를 벌였다.
유관순의 부모 유중권과 이소제는 시위 현장에서
조선총독부 헌병들이 군중을 향해 쏜 총에 맞아 살해되었고,
속장 조인원 등도 총격으로 부상당했다.
아우내 만세시위 주동자로 일제 헌병에 붙잡힌 유관순은
미성년자인 점을 감안하여 범죄를 시인하고
수사에 협조하면 선처하겠다는 제안을 거절하였고,
이후 고문을 받았으나 협력자와 시위 가담자를
발설하지 않았다.

[투옥과 최후]
유관순은 천안경찰서 일본헌병대에 투옥되었다가
곧 공주경찰서 감옥으로 이감되었고,
공주지방법원에서 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았다.
1919년 5월 9일 공주지방법원의 1심재판에서
소요죄 및 보안법 위반 죄로 징역 5년을 선고받은
유관순은 이에 불복해 항소하였고,
같은 해 6월 30일 경성복심법원에서 징역 3년을
선고받은 후 상고를 포기하였다.
유관순은 경성복심법원 재판 당시 일제의
한국침략을 규탄·항의하면서, 조선총독부 법률은
부당한 법이며 그에 따라 일본 법관에 의해 재판을 받는
것은 부당함을 역설하였다.

유관순 열사의 역설 "제 나라를 되찾으려고
정당한 일을 했는데 어째서 군기를 사용하여
내 민족을 죽이느냐?
왜 제 나라 독립을 위해 만세를 부르는 것이 죄가 되느냐?
왜 평화적으로 아무런 무기를 갖지 않고 만세를 부르며
시가를 행진하는 사람들에게 무차별 총질을 해대어
아버지, 어머니를 비롯하여 무고한 수많은 목숨을 저리도
무참하게 빼앗을 수 있느냐?

죄가 있다면 불법적으로 남의 나라를 빼앗은 일본에게
있는 것이 아니냐?
입이 있어도 말을 할 수 없으며,귀가 있어도 들을 수 없으며,
눈이 있어도 볼 수 없는 이 지옥같은 식민지 지배에
죄가 있는 것이 아니냐?
자유는 하늘이 내려준 것이며,
누구도 이것을 빼앗을 수는 없다.
무슨 권리로 신성한 인간의 권리를 빼앗으려 하느냐?

나는 죄인이 아니오. 그리고 나는 우리나라가 독립하는
순간까지 죽는 한이 있더라고 만세를 부를 것이오.
나는 대한의 백성으로서 마땅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인데
당신들이 나를 죄인으로 몰고 있을 뿐이오.
나는 도둑을 몰아내려 했을 뿐이오.
당신들이 남의 나라를 빼앗았는데 도둑이 아니고
무엇이란 말이오"라고 말씀하셨다.

유관순의 선고형에 대해서는 해방 직후 전영택 등이
징역 7년설을 거론했으나,
최근에 '병천·동면 지역 형사사건부'이 발견되어
공주지방 법원에서 5년형을 선고받았음이 확인되었다.
1920년 4월 28일에 영친왕이 일본 왕족 이방자와
결혼하자 특사로 형이 1년6개월로 감형되었다.
그러나, 서대문형무소 복역 중에도 옥안에서
독립만세를 고창하고 그때마다 형무관에게 끌려가
모진 구타를 당해 형기를 3개월 남긴
1920년 9월 28일에 서대문형무소에서 옥사하였다.

2013년 11월에 발견된 자료에 의하면
"유관순, 옥중에서 타살(打殺)"로 기재되어 있다.
국가기록원이 주일대사관에서 이관받아
11월 19일에 공개한 '3·1운동시 피살자 명부'와
'일본 진재(震災)시 피살자 명부'에는
3·1운동 당시 애국 인사들의 순국 정황과
관동대학살 당시 참상이 생생히 묘사돼 있다.
주일대사관 청사 신축에 따른 이사 과정에서
발견된 이들 명부에는 3·1운동 피살자 중
630명과 관동대지진 피살자 중 290명에 관하여
인적사항과 사망 당시의 정황 등이 기재되어 있다.

'3·1운동시 피살자 명부'에서는 유관순 열사의
순국 당시 주소는 천안군 동면 용두리,
순국 장소는 서대문형무소로 나온다.
순국 상황 난에는 "3·1독립 운동만세로 인하여
왜병에 피검(被檢)돼 옥중에서 타살(打殺) 당함"이라고
기재되어 있다.

한국.net

이 자료에는 아우네 만세 운동 당일의
희생자도 기재되어 있는데, 유 열사 부친인 유중권 열사의
기록이 가장 먼저 나온다.
순국 경위는 "3·1운동 독립만세로 인하여 총살당했다"고
설명하고 있다.
일시는 기미년(己未年·1919년) 3월 1일,
장소는 천안군 병천면 병천리이다.
이는 1987년에 작성한 대한민국 독립유공자 공훈록의
기록과 상당히 일치한다.
보훈처에 따르면 공훈록은 1919년 4월 1일
(음력 3월 1일) 아우내 장터의 만세 운동을 진압하기 위해
일본 헌병들은 시위군중을 추격하며 발포하고
칼로 찔렀다고 전하고 있다.

또, 이 자료에는 유중권 열사의 바로 옆에
성명이 "李氏"라고 표기된 여성이 등장한
다. 주소·순국장소·순국상황 난에 유중
권 열사와 같다는 기호(〃)로 표기돼 있어
유관순 열사의 어머니로 알려진 이소제 열
사로 추정되고 있는데, 유중권 열사와 이씨
를 포함해 20명이 같은 장소·날짜·상황에
서 순국했다는 자료의 내용은 1987년에
작성된 독립유공자 공훈록에서 유관순 열사
의 아버지 유중권 열사와 어머니 "이씨(李
氏)" 등 19명이 현장에서 순국했다는
기록과 같다. 일단, 국가기록원은 '3·1운
동시 피살자 명부'의 이씨를 미확인자로
분류했다.

[사후]
유관순이 사망한 이틀 뒤,
이 소식을 들은 이화학당 교장 프라이와
월터 선생은 형무소 당국에 유관순의 시체
인도를 요구하였으나 거부당했다.
이에 이화학당의 외국인 교직원들이 유관순
의 옥중사망을 국제여론에 호소하겠다고
강력하게 항의하자, 서대문형무소는 마지못
해 월터 교장서리에게 시체를 인도하였다.
1920년 10월 14일 정동교회에서 김종우
목사 주례로 장례식이 거행되고, 이태원
공동묘지에 안장되었다. 이후 그의 존재는
잊혀졌다. 유관순의 시신은 이태원 공동묘
지에 안장되었으나 1936년에 택지 조성 등
을 목적으로 이태원 공동묘지를 이장하는
과정에서 무연고묘로 처리된 것으로
추정된다.

1945년 광복 후 충청남도와 천안군의 협력
으로 병천면에 유관순의 영정을 모신 사당
이 건립되었다. 한편 1946년부터는 이화여
고 교장이었던 신봉조와 박인덕 등 이화학
당 출신 인사들에 의해 기념사업회가 조직
되었다. 이 즈음, 서대문형무소로부터 유관
순의 인수한 이들이 석유상자 속에 든 유관
순의 시체를 열어보니 토막으로 참살되었
다는 소문 등이 퍼뜨려졌다.
1962년 3월 1일 건국공로훈장 단장(후일 건
국훈장 국민장으로 개정)이 추서되었다.
시신을 잃어버려 1989년 10월 12일 그의
고향 근처에 가묘인 초혼묘를 세웠다.
충청남도 천안시 병천면에 탄신100주년을
맞아 유관순열사기념관(柳寬順烈士記念館)
을 개관하여 유관순 열사의 영정을 봉안하
고 2003년 문을 열었다.

[연보]
1902년 12월 16일 충청남도 천안 병천면에
서 아버지 류중권(柳重權)과 어머니 이소제
(李少悌)의 5남매 중 둘째 딸로 태어났다.
아버지 류중권은 교육의 중요성을 깨닫고
흥호학교를 설립하였으며, 작은아버지는 감
리교회에서 일요일에만 교회에 올 수 있는
선교사들을 도와서 평일에 교회일을 맡아왔
었다.
공주에서 전도하던 감리교 선교사 사 부인
(미국이름 엘리스 샤프)의 권유로 1916년
이화학당 보통과에 입학하였으며,
보통과를 졸업한 1918년 이화학당 고등과
에 입학하였다. 샤프 부인은 집안 사정이
어려운 유관순을 배려하여 장학금을 받고
공부할 수 있도록 배려하였다.
서울에서 3·1 운동에 참가. 학생들이
다칠 것을 걱정한 프라이 교장이 3.1운동
참여를 만류했으나, 학교 담을 넘어가서
3.1운동에 참여했다.
1919년 3월 10일 모든 학교에 임시휴교령
이 내려지자, 유관순은 같은 이화학당을
다니던 사촌 언니 유예도와 함께 고향인
천안으로 내려갔다.
고향인 천안으로 내려가 아우내(현 천안시
동남구 병천면)에서 독립만세 운동을 지휘
했다. 이 때 일본 헌병대가 군중에 발포해
유관순의 부모가 목숨을 잃었고, 유관순
본인은 헌병대에 체포되었다.
유관순은 공주 지방법원에서 징역 5년형을
선고받았으나 경성 복심법원에 항소,
징역 3년형이 선고되었다.
1920년 9월 28일 서대문감옥에서 모진 고문
을 이기지 못하고 옥사하였다.
1920년 10월 12일 이화학당에서 유관순의
시신을 인수하여 수의를 해 입혔다.
당시 서대문감옥에서는 고문사실
이 알려질 것을 우려하여 시신을 내주지 않
으려고 했으나, 이화학당 교사들의 요구로
시신을 내주었다.
1920년 10월 14일 정동교회에서 김종우
목사 주례로 유관순의 장례식이 거행되어
이태원 공동묘지에 안장되었다.
1937년 이태원 공동묘지가 택지로 조성되면
서 이장하는 과정에서 유골이 없어졌기
때문에, 유관순열사 기념사업회(1947년 조
직됨)에서 1989년 10월 12일 매봉산 기슭
에 초혼묘(招魂墓)를 봉안하였다.



---------------------------------------------------
Yu Gwansun

[Born] December 16, 1902
Cheonan, South Chungcheong, Korean Empire

[Died] September 28, 1920 (aged 17)
Seodaemun Prison, Seoul

[Known for] March 1st Movement
Yu Gwansun (December 16, 1902 – September 28, 1920),
also known as Yu Gwan-sun, was an organizer
in what would come to be known as the March 1st Movement
against Imperial Japanese colonial rule of Korea
in South Chungcheong.
The March 1st Movement was considered a peaceful
demonstration by the Korean people against Japanese rule.
Yu Gwansun became one of the most well-known
participants in this movement, and eventually,
a symbol of Korea's fight for independence.

[Early life and education]
Yu Gwan-sun was born in Cheonan,
in the South Chungcheong Province of
Korea on December 16, 1902.
From early childhood, Gwan-sun's father encouraged
her to develop a strong devotion to God and
Korean national pride.
She was considered an intelligent child
and would memorize Bible passages upon hearing
them only once. One of her teachers, named Alice Sharp,
referred her to the Ewha Womans University in Seoul,
known today as Ewha Womans University.
She was able to attend that school through
a scholarship program that required recipients
to work as a teacher after graduation. In 1919,
while she was a student at the University's high school,
she witnessed the beginnings of the March First Movement.
Gwansun, along with a five-person group,
took part in the movement and participated
in demonstrations in Seoul. On March 10,
1919, all of the schools, including the Ewha Women's School,
were temporarily closed by the Governor-General of Korea,
and Gwansun returned home to Cheonan.

[Political Activism]
[Independence Demonstration]
On March 1, 1919, Seoul was overflowing with
marches by people from around the country protesting
Japanese involvement in Korea. Gwan-sun left Seoul
after the Japanese government ordered all
Korean schools to close in response to the ongoing
independence protests. She returned to her home
in Jiryeong-ri (now Yongdu-ri) and, while there,
took a more active role in the protest movement.

[Aunae Market Demonstration and Arrest]
Along with her family, Gwan-sun began
to encourage public resentment against
the Japanese occupation.
She visited churches to tell others of
the demonstrations in Seoul, and she planned
an independence demonstration with Cho In-won
and Kim Goo-Eung. This included people
from neighboring towns, including Yeongi,
Chungju, Cheonan and Jincheon.
The demonstration took place on April 1, 1919,
in Aunae Marketplace at 9:00 a.m.. About 3,000
demonstrators participated, shouting,
"Long Live Korean Independence!" ("대한독립만세").
By 1:00 p.m, the Japanese police responded
by arresting Ryu and several other demonstrators.
Chaos ensued and shots were fired killing
both of Gwan-sun's parents and injuring Jo In-Won.
As a result of the Aunae Marketplace demonstration,
there were nineteen casualties and thirty others
were injured by the Japanese Military.

The Japanese police offered Gwan-sun a lighter
sentence in exchange for her admission
of guilt and her cooperation in finding
the other protest collaborators.
However, she refused to reveal the identity
or whereabouts of any of her collaborators
even after being tortured.

[Imprisonment and Utterance]
After Gwan-sun's arrest, she was initially
detained at the Cheonan Japanese
Military Police Station then transferred
to the Gongju Police Station prison.
At her trial, Gwan-sun argued the proceedings
were controlled by the Japanese colonial administration,
the law of the governor-general of Korea,
and was overseen by an assigned Japanese judge.
Despite her attempts to obtain what she believed
was a fair trial, Gwan-sun received a guilty
verdict on counts of sedition and security law
violations and was sentenced to five years
imprisonment at Seodaemun Prison.
During her imprisonment, Gwan-sun continued
to support the Korean independence movement
which caused her to be punished a number
of times by Japanese prison officers.

On March 1, 1920, Gwansun prepared a massive
demonstration with her fellow inmates in honor
of the first anniversary of the March 1st
Independence Movement.
Because of her continuing protest activities,
Gwansun was then taken to a different,
underground prison and died three months
before her release on September 28, 1920,
the result of complications due to the torture
and beatings she received.
According to records discovered
in November 2011, of the 45,000
who were arrested in relation
to the protests during that period, 7,500 died
at the hands of the Japanese authorities.

[After Death]
Japanese prison officials initially refused
to release Gwan-sun's body in an attempt
to hide the evidence of torture.
Authorities eventually released her body
in a Saucony Vacuum Company oil crate due
to threats made by Lulu Frey and Jeannette Walter,
the principals of Gwan-sun's former school,
who voiced their suspicions of torture
to the public. Walter, who dressed Gwan-sun
for her funeral proceedings, later assured
the public in 1959 that her body had not been cut
into pieces as had been alleged.
On October 14, 1920, Ryu Gwansun's funeral was held
at the Jung-dong Church by Minister Kim Jong-wu
and her body was buried in the public Itaewon cemetery,
which was eventually destroyed.
After Korea gained independence, a shrine was
built in honor of Ryu Gwan-sun with the cooperation
of South Chungcheong province and the city of Cheonan.

[Legacy]
Gwan-sun became known as "Korea's Joan of Arc"
and was posthumously awarded the Order
of Independence Merit in 1962.
While the March 1st Movement did not immediately
gain freedom for Korea, the Japanese colonial
government soon implemented more lenient political
controls. Because she did not abandon her convictions
even after her arrest, Gwan-sun became a symbol of
the Korean fight for independence through
her unrelenting protests and resistance.

(from 네이버 지식백과 두산백과
naver.com wikipedia.org)


Cheonan,Chungcheong,Conviction,for Country,colonial,influence(+)~
(PIG: time-variant)

Positive Influence GRADE (PIG): C+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0 1 2 3 4 5 6 7 8 9

Social Name Portal 한글 세계이름 포털: 한국.net   Wopen.net   yungbkim@nate.com
Selected/Recommended Youtube Videos/Images are shown.
Contents-Owner: if you don't want to be shown: please send email to us.
shared by link
웹프로그래밍(한국.net 사례기반) & 벤처창업 특허 RFP 표준(강의용 PDF파일 제공)-김영복 저
웹프로그래밍(한국.net 사례기반)&벤처창업 특허 RFP 표준(강의용 PDF파일 제공),롤모델100명-김영복 저
웹프로그래밍(한국.net 사례기반)&벤처창업 특허 RFP 표준(강의용 PDF파일 제공),롤모델100명-김영복 저
벤처창업 특허 RFP 표준(강의용 PDF파일 제공)- 김영복 저
웹프로그래밍 (한국.net 사례기반) - 김영복 저, 실습 사이트: w3schools.com
Role Model 100명 from 한국.net
한국.net
Name Port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