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me 518 광주 민주화 운동
Edit 2018-05-18 오후 9:14:47
PIG
Home http://518.org
SNS1 http://bit.ly/1lOuP5j
SNS2 https://en.wikipedia.org/wiki/Gwangju_Uprising
SNS3 http://518archives.go.kr/
 related < HOME > < EDIT> Click: 6165
      
Register your Global social NAME
518光州民主化運動,Gwangju Democratization,Korea
5·18 광주 민주화 운동
Gwangju Democratization Movement
한국.net

5·18 광주 민주화 운동(五一八光州民主化
運動) 혹은 광주민중항쟁(光州民衆抗爭)은
1980년 5월 18일부터 5월 27일까지 광주시
민과 전라남도민이 중심이 되어, 조속한 민주
정부 수립, 전두환 보안사령관을 비롯한 신군부
세력의 퇴진 및 계엄령 철폐 등을 요구하며 전개
한 대한민국의 민주화 운동이다.


당시 광주시민은 신군부 세력이 집권 시나리오
에 따라 실행한 5·17 비상계엄 전국확대 조치
로 인해 발생한 헌정 파괴·민주화 역행에 항거
했으며, 신군부는 사전에 시위 진압 훈련을 받
은 공수부대를 투입해 이를 폭력적으로 진압하
여 수많은 시민이 희생되었다.


이 사건을 모티브로 하여 만들어진 대표적인 영
화로 《꽃잎》, 《화려한 휴가》, 《26년》 등
이 있으며, 2011년 5월에는 5·18 광주 민주화
운동 관련 기록물이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정식으로 등재되었다.

==========================================
[별칭] 5.18 광주민중항쟁

[장소] 대한민국 전라남도 광주시
(현 광주광역시)

[날짜]
1980년 5월 18일 ~ 1980년 5월 27일

[사망자] 사망: 165명
부상 후유증 사망자: 376명
행방불명: 76명

[부상자] 부상: 3,139명
구속 및 구금 등 기타: 1,589명

[원인] 12·12 군사 반란, 5·17 쿠데타


-------------------------------------------
5·18 민주화운동
[民主化運動 ]

[요약] 1980년 5월 18일에서
27일까지 전라남도 및 광주
시민들이 계엄령 철폐와 전두환(全斗煥)
퇴진, 김대중(金大中) 석방 등을 요구하여
벌인 민주화운동.


박정희 대통령이 김재규(金載圭)에 의해
시해됨으로써(79. 10. 26) 박정희 정권이
막을 내리고 대통령 대행체제가 이어졌다.
이러한 불안한 정국을 틈타 신군부세력(전
두환, 노태우 등)이 제2군사 쿠데타를
일으켰다.(12·12 사태) 무력으로
순식간에 군부와 정치권을 장악한
신군부세력은 비상계엄령을 다시 선포하고
언론을 통제하는 등 군사통치 시대로
회귀하려는 움직임을 보였다.

유신체제에 이어 민주헌정이 정지되고,
민주정치 지도자들이 투옥되는 등 군사독재
가 재발하자 국민들의 불만은 극도에 달하
였으며, 이는 전국적인 저항 운동으로 지속
·확산되어 갔다. 1980년 5월 15일 전국의
학생 연대가 서울역에 모여 대규모 민주항
쟁 시위를 벌였으며, 신군부는 이를 기회
로 삼아 1980년 5월 17일 비상국무회에서
비상계엄령 전국 확대를 의결하였다.

1980년 5월 18일 비상계엄군은 전라남도
광주의 각 대학을 장악하고 학생들의 등교
를 저지하였다. 이에 울분한 전남대학교
학생들과 비상계엄군간에 충돌이 일어났
다. 계엄군에게 구타를 당한 학생들이
속출하자, 학생들은 '계엄 철폐', '휴교령
철폐'를 외치며 광주의 중심대로인 금남로
로 진출하였다. 이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계엄군은 학생시위대를 지지하는 일반 시민
들도 구타하고 체포하였으며 그 결과 많은
부상자와 연행자들이 발생하였다.

1980년 5월 19일 계엄군의 폭력진압에
분노한 시민들이 대학생들의 시위에 동조하
며 금남로에 모여들었으며, 계엄군과 투석
전(投石戰)을 전개하였다. 계엄군과 시민
간의 공방전이 계속되면서 시위는 점점
격화되어 갔는데, 이 과정에서 노동청쪽에
서 시위대 버스가 경찰저지선으로 돌진하
여 경찰 4명이 사망하였으며, 광주역 광장
에서 계엄군의 발포로 시민 2명이 사망하였다.


1980년 5월 21일 시위대 대표가 계엄군의
철수를 요구하며 도청 앞에서 도지사(道知
事)와 협상을 벌였으나 계엄군이 오후 12시
까지 퇴각하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않아
결렬되었다. 이후 이어진 계엄군의 무차별
집단발포로 인해 사상자 및 부상자들이 속
출하였으며, 이 집단발포 이후 시위대는
계엄군의 폭력에 맞서기 위해 나주, 화순
등 예비군 무기고에서 무기를 탈취하여 무장을 시작하였다.
시위로 시작된 민주화운동은 결국 무력항쟁으로 변하였으며,
무장한 시민들이 도청 앞으로 계속해서 계엄군을 압박해
간 결과, 계엄군을 몰아내고 광주시내를 장악하였다.

더 이상의 피해를 막기 위해 종교인, 교수
등이 주축이 되어 ‘5.18 수습대책위원회’
가 1980년 5월 23일에 구성되었으며,
시민군에게 총기를 반납할 것을 종용하여
무장해제를 시작하였다. 그러나 계엄군이
수습위원회의 요구조건은 받아들이지 않고
시위대의 무장해제를 요구하면서 수습위원
회는 강경파와 온건파로 나누어 대립하게
되었다. 온건파는 시민들의 희생을 막기
위해 무기를 회수해야 한다고 주장하였으
며, 강경파는 '김대중 석방', '계엄령 해
제', '정치일정 단축' 등의 요구가 받아들
여질 때까지 투쟁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대립의 결과 투쟁파인 강경파가 주도권을
장악하게 되었으며 이렇게 구성된 새로운
지도부는 계엄군의 무력진압에 대비하여 시
민군을 재정비하였다. 그러나 1980년 5월
27일 탱크를 앞세운 대규모 진압군이 시내
로 진입하여 도청과 시내를 탈환함으로써
결국 시위는 진압되었다.



시위 기간 동안 외부인의 접근을 차단했기
때문에 이러한 사실은 외부에 즉각 알려지
지 않았으나 광주 시내를 탈출한 일부 사람
들에 의해 그 소식들이 조금씩 전해졌다.
처음에는 유언비어(流言蜚語)처럼 전해지면서,
북한 무장 간첩이 침투하여 저지른 만행이라고
소문나기도 했으나 3일째 되는 날부터 언론에 보도되어 알려졌다.
.......

한국.net



====================================================

[문재인 대통령 5.18 기념사 전문]

존경하는 국민여러분!

오늘 5.18민주화운동 37주년을 맞아, 5.18묘역
에 서니 감회가 매우 깊습니다.
37년 전 그날의 광주는 우리 현대사에서 가장
슬프고 아픈 장면이었습니다.
저는 먼저 80년 오월의 광주시민들을 떠올립니
다. 누군가의 가족이었고 이웃이었습니다.
평범한 시민이었고 학생이었습니다.
그들은 인권과 자유를 억압받지 않는,
평범한 일상을 지키기 위해 목숨을 걸었습니다.
저는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광주 영령들 앞에
깊이 머리 숙여 감사드립니다.
오월 광주가 남긴 아픔과 상처를 간직한 채
오늘을 살고 계시는 유가족과 부상자 여러분께
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합니다.

1980년 오월 광주는 지금도 살아있는 현실입니
다. 아직도 해결되지 않은 역사입니다.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이 비극의 역사를 딛고
섰습니다. 광주의 희생이 있었기에 우리의 민주
주의는 버티고, 다시 일어설 수 있었습니다.
저는 오월 광주의 정신으로 민주주의를 지켜주
신 광주시민과 전남도민 여러분께 각별한 존경
의 말씀을 드립니다.

존경하는 국민여러분!

5.18은 불의한 국가권력이 국민의 생명과
인권을 유린한 우리 현대사의 비극이었습니다.
하지만 이에 맞선 시민들의 항쟁이 민주주의의
이정표를 세웠습니다. 진실은 오랜 시간 은폐되
고, 왜곡되고, 탄압 받았습니다. 그러나 서슬퍼
런 독재의 어둠 속에서도 국민들은 광주의 불빛
을 따라 한걸음씩 나아갔습니다.
광주의 진실을 알리는 일이 민주화운동이 되었습
니다. 부산에서 변호사로 활동하던 저도 다르지
않았습니다. 저 자신도 5.18때 구속된 일이 있었
지만 제가 겪은 고통은 아무 것도 아니었습니다.
광주의 진실은 저에게 외면할 수 없는 분노였
고, 아픔을 함께 나누지 못했다는 크나큰 부채감
이었습니다. 그 부채감이 민주화운동에 나설
용기를 주었습니다. 그 것이 저를 오늘 이 자리
에 서기까지 성장시켜준 힘이 됐습니다.

마침내 오월 광주는 지난 겨울 전국을 밝힌
위대한 촛불혁명으로 부활했습니다.
불의에 타협하지 않는 분노와 정의가 그곳에
있었습니다. 나라의 주인은 국민임을 확인하는
함성이 그곳에 있었습니다.
나라를 나라답게 만들자는 치열한 열정과
하나 된 마음이 그곳에 있었습니다.
저는 이 자리에서 감히 말씀드립니다.
새롭게 출범한 문재인 정부는 광주민주화운동의
연장선 위에 서있습니다. 1987년 6월항쟁과
국민의 정부, 참여정부의 맥을 잇고 있습니다.
저는 이 자리에서 다짐합니다.
새 정부는 5.18민주화운동과 촛불혁명의 정신을
받들어 이 땅의 민주주의를 온전히 복원할 것입
니다. 광주 영령들이 마음 편히 쉬실 수 있도록
성숙한 민주주의 꽃을 피워낼 것입니다.

여전히 우리 사회의 일각에서는 오월 광주를
왜곡하고 폄훼하려는 시도가 있습니다.
용납될 수 없는 일입니다. 역사를 왜곡하고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일입니다.
우리는 많은 사람들의 희생과 헌신으로 이룩된
이 땅의 민주주의의 역사에 자부심을 가져야
합니다.
새 정부는 5.18민주화운동의 진상을 규명하는
데 더욱 큰 노력을 기울일 것입니다.
헬기사격까지 포함하여 발포의 진상과 책임을
반드시 밝혀내겠습니다.
5.18 관련 자료의 폐기와 역사왜곡을
막겠습니다. 전남도청 복원 문제는 광주시와
협의하고 협력하겠습니다.

완전한 진상규명은 결코 진보와 보수의 문제가
아닙니다. 상식과 정의의 문제입니다.
우리 국민 모두가 함께 가꾸어야할 민주주의의
가치를 보존하는 일입니다.

5.18 정신을 헌법전문에 담겠다는 저의 공약도
지키겠습니다. 광주정신을 헌법으로 계승하는
진정한 민주공화국 시대를 열겠습니다.
5.18민주화운동은 비로소 온 국민이 기억하고
배우는 자랑스러운 역사로 자리매김 될
것입니다. 5.18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아 개헌을
완료할 수 있도록 이 자리를 빌어서 국회의 협력
과 국민여러분의 동의를 정중히 요청 드립니다.

존경하는 국민여러분!

'임을 위한 행진곡'은 단순한 노래가 아닙니다.
오월의 피와 혼이 응축된 상징입니다.
5.18민주화운동의 정신, 그 자체입니다.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는 것은 희생자의
명예를 지키고 민주주의의 역사를 기억하겠다는
것입니다.
오늘 ‘임을 위한 행진곡’의 제창은 그동안
상처받은 광주정신을 다시 살리는 일이 될
것입니다. 오늘의 제창으로 불필요한 논란이
끝나기를 희망합니다.

존경하는 국민여러분!

2년 전, 진도 팽목항에 5.18의 엄마가 4.16의
엄마에게 보낸 펼침막이 있었습니다.
“당신 원통함을 내가 아오. 힘내소. 쓰러지지
마시오”라는 내용이었습니다.
국민의 생명을 짓밟은 국가와 국민의 생명을
지키지 못한 국가를 통렬히 꾸짖는 외침이었습니
다. 다시는 그런 원통함이 반복되지 않도록 하겠
습니다. 국민의 생명과 사람의 존엄함을 하늘처
럼 존중하겠습니다. 저는 그것이 국가의 존재가
치라고 믿습니다.

저는 오늘,
오월의 죽음과 광주의 아픔을 자신의 것으로
삼으며 세상에 알리려했던 많은 이들의 희생과
헌신도 함께 기리고 싶습니다.

1982년 광주교도소에서 광주진상규명을 위해
40일 간의 단식으로 옥사한 스물아홉 살,
전남대생 박관현.
1987년 ‘광주사태 책임자 처벌’을 외치며
분신 사망한 스물다섯 살, 노동자 표정두.
1988년 '광주학살 진상규명'을 외치며 명동성당
교육관 4층에서 투신 사망한 스물네 살,
서울대생 조성만.
1988년 ‘광주는 살아있다’ 외치며 숭실대
학생회관 옥상에서 분신 사망한 스물다섯 살,
숭실대생 박래전.

수많은 젊음들이 5월 영령의 넋을 위로하며
자신을 던졌습니다. 책임자 처벌과 진상규명을
촉구하기 위해 목숨을 걸었습니다. 국가가 책임
을 방기하고 있을 때, 마땅히 밝히고 기억해야
할 것들을 위해 자신을 바쳤습니다. 진실을 밝히
려던 많은 언론인과 지식인들도 강제해직되고
투옥 당했습니다.

저는 오월의 영령들과 함께 이들의 희생과
헌신을 헛되이 하지 않고 더 이상 서러운
죽음과 고난이 없는 대한민국으로 나아가겠습니
다. 참이 거짓을 이기는 대한민국으로 나아가겠
습니다.

광주시민들께도 부탁드립니다.
광주정신으로 희생하며 평생을 살아온 전국의
5.18들을 함께 기억해주십시오.
이제 차별과 배제, 총칼의 상흔이 남긴 아픔을
딛고 광주가 먼저 정의로운 국민통합에 앞장서
주십시오. 광주의 아픔이 아픔으로 머무르지
않고 국민 모두의 상처와 갈등을 품어 안을 때,
광주가 내민 손은 가장 질기고 강한 희망이 될
것입니다.

존경하는 국민여러분!

오월 광주의 시민들이 나눈 ‘주먹밥과 헌혈’
이야말로 우리의 자존의 역사입니다.
민주주의의 참 모습입니다.
목숨이 오가는 극한 상황에서도 절제력을 잃지
않고 민주주의를 지켜낸 광주정신은 그대로
촛불광장에서 부활했습니다. 촛불은 5.18민주화
운동의 정신 위에서 국민주권시대를 열었습니
다. 국민이 대한민국의 주인임을 선언했습니다.
문재인 정부는 국민의 뜻을 받드는 정부가 될
것임을 광주 영령들 앞에 천명합니다.

서로가 서로를 위하고 서로의 아픔을
어루만져주는 대한민국이 새로운
대한민국입니다.
상식과 정의 앞에 손을 내미는 사람들이
많아질수록 숭고한 5.18정신은 현실 속에서
살아숨쉬는 가치로 완성될 것입니다.

다시 한 번 삼가 5.18영령들의 명복을 빕니다.

감사합니다.

(2017년 5월 18일 대통령 문재인)







=========================================
[Date] May 18–27, 1980
[Location] Gwangju, South Korea
[Causes]
The coup d'etat of May Seventeenth, the
assassination of Park Chung-hee in 1979, the
seizure of power by Chun Doo-hwan, state
authoritarianism, and social and political
discontent in Jeolla
[Goals] Democratization
[Methods]
Protest marches and civil disobedience,
later armed uprising
[Result]
Several civilian and military casualties

Parties to the civil conflict:
Gwangju citizenry

Hanahoe
ROK Army ROKA SWC

[Lead figures]
Decentralized leadership, subsequently
Settlement Committees

Chun Doo-hwan
Jeong Ho-yong
Lee Hee-seong
Hwang Yeong-si
Ju Yeong-bok

[Casualties]
165 killed, 76 missing, 3,515 injured
13 killed (9 soldiers, 4 policemen)

한국.net

The Gwangju Uprising, alternatively called
May 18 Democratic Uprising by UNESCO, and
also known as Gwangju Democratization
Movement (Hangul: 광주 민주화 운동; hanja: 光
州民主化運動; RR: Gwangju Minjuhwa Undong),
refers to a popular uprising in the city of
Gwangju, South Korea from May 18 to 27,
1980. Estimates suggest up to 606 people may
have died. During this period, Gwangju
citizens took up arms (by robbing local
armories and police stations) when local
Jeonnam University students - who were
demonstrating against the Chun Doo-hwan
government - were fired upon, killed, and
beaten in an unprecedented attack by
government troops. The uprising eventually
ended in defeat on May 27, 1980. The event
is sometimes called 5·18 (May 18; Hangul: 오
일팔; hanja: 五一八), in reference to the
date the movement began. Some critics of the
event point to the fact that it occurred
before Chun Doo-hwan officially took office,
and so contend that it could not really have
been a simple student protest against him
that started it; however, Chun Doo-hwan had
become the default leader of South Korea at
that time since coming into power on
December 12, 1979, after leading a
successful military coup of the previous
South Korean government.

During Chun Doo-hwan's presidency, the
incident was also misrepresented by the
media as a rebellion inspired by Communist
sympathizers. By 1997, a national cemetery
and day of commemoration (May 18), along
with acts to "compensate, and restore honor"
to victims, were established.



In 2011, 1980 Archives for the May 18th
Democratic Uprising against Military Regime
located in Gwangju city hall were inscribed
on the UNESCO Memory of the World Register.

[from 네이버 지식백과, 두산백과
http://bit.ly/1e8z0K5, naver.com
wikipedia.org, 518.org,
518archives.go.kr 등]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0 1 2 3 4 5 6 7 8 9

Social Name Portal 한글 세계이름 포털: 한국.net   Wopen.net   yungbkim@nate.com
shared by link
웹프로그래밍(한국.net 사례기반) & 벤처창업 특허 RFP 표준(강의용 PDF파일 제공)-김영복 저
벤처창업 특허 RFP 표준(강의용 PDF파일 제공)- 김영복 저
웹프로그래밍 (한국.net 사례기반) - 김영복 저, 실습 사이트: w3schools.com
한국.net
Name Port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