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me 니체 Nietzsche
Edit 2018-08-25 오전 8:14:22
PIG B
Home http://bit.ly/UtqI5n
SNS1 http://bit.ly/1nGeLEE
SNS2 http://bit.ly/1pidraL
SNS3 http://bit.ly/1mPaA4V
 related < HOME > < EDIT> Click: 19712
      
Register your Global social NAME
니체-철학자(19C),Friedrich Nietzsche,Germany
Nietzsche, Friedrich Wilhelm


[출생-사망] 1844년 10월 15일~
1900년 8월 25일 (55세)
[직업] 철학자
[분야] 생철학, 실존주의, 니힐리즘
[국적] 독일

독일의 철학자. 생(生)철학의 대표자로 실
존주의의 선구자, 또 파시즘의 사상적 선구
자로 말해지기도 한다.
본 대학을 거쳐 스위스의 바젤 대학 교수직
(1869~1879)을 그만두면서부터 고독한
생활을 하다가 정신이상으로 정신병원에서
생애를 마쳤다.


그는 종래의 합리적 철학, 기독교 윤리 등
모든 종래의 부르주아 자유주의의 이데올로
기를 부정하고 철저한 니힐리즘(nihilism)
을 주장하여 생(生)의 영겁회귀(永劫回歸)
속에서 모든 생의 무가치를 주장하고,
선악의 피안에 서서 '약자의 도덕'에
대하여 '강자의 도덕'을 가지고
'초인'(超人)에 의해서 현실의 생을
긍정하고 살아야 함을 주장했다.


이 사상 속에는 생물진화론의 생존투쟁의
사고가 존재하고 있음과 동시에,
자본주의가 제국주의 단계로 진행해 가는
19세기 말의 사회상태를 반영하여, 노동자
계급의 격렬해져 가는 공세 앞에서
자본주의를 수호하기 위해 종래의 자유주의
적 부르주아 이데올로기를 대신하여
파시즘의 이데올로기를 제창하였으며,
사회주의를 '노예도덕'으로 간주하고
지배계급의 독재지배를 '군주도덕'으로
높이 내걸어 '권력에의 의지'를 강조하는
입장에 선 사람이었다.


[주요저서]
Also sprach Zarathustra, 1883~1891.
Jenseits von Gut und Bose, 1886.
der Wille Zur Macht, 1884~1888.

[경력사항]
스위스 바젤 대학 교수(1869~1879)

[네이버 지식백과] 니체 [Nietzsche,
Friedrich Wilhelm]
---------------------------------
프리드리히 빌헬름 니체(Friedrich
Wilhelm Nietzsche, 1844년 10월 15일 ~
1900년 8월 25일)는 19세기 독일 철학자이
며 음악가이자 시인이다. 그는 종교, 도덕
및 당대의 문화, 철학, 그리고 과학에 대
한 비평을 썼고, 특유의 문체를 사용했으
며 경구(aphorism)에 대한 자신의 기호(嗜
好)를 드러내었다. 니체의 영향력은 철학
과 철학을 넘어서는 다른 영역에도 실질적
으로 남아있는데, 특히 실존주의와 포스트
모더니즘에서 그러하다.

니체는 철학으로 자신의 분야를 바꾸기
전에 이미 철학자로서 자신의 일을 시작했
다. 24세에 그는 바젤 대학에서 고전 철학
을 가르치는 교수가 되었지만, 꾸준한 강
연 활동을 다니기도 했다. 그러나 보불전
쟁 이후 편두통과 안질환을 비롯한 각종 질
병에 시달려, 살아있는 동안 계속 그를 괴
롭혔던 건강상의 문제와 철학적 신념에 따
라 1879년에 대학교수직을 그만두었고 강연
활동도 접었다. 이후 저술 활동에 매달렸으
나 1889년 무렵부터 그는 심각한 정신질환
의 증세를 보였으며, 1900년에 사망할 때까
지 어머니와 여동생의 돌봄을 받으며 살았다.


그는 기독교와 이상주의의 도덕을 '약자의
도덕', '노예의 도덕', '데카당스'라고 배
격하고, '초인' '영원 회귀'의 사상을 중심
으로 하여 일종의 형이상학을 수립하여 뒤
에 생의 철학이나 실존 철학에 큰 영향을
주고, 특히 《즐거운 지식》에서는 신의 죽
음을 선언하였다. 니체는 플라톤 철학과 기
독교적 도덕주의를 뒤집었으며, 기독교를
비판하여 유럽을 비판, 키에르케고르와 더
불어 실존주의의 선구적인 역할을 하고 일
부 지식인들의 계몽주의라는 세속주의의 승
리가 가져온 결과 역시 부정적으로 평가했
다. 니체는 자유주의, 힘의 논리 등의 마키
아벨리즘, 권위주의, 반유대주의 등에 강력
히 비판, 반대하였지만 뒷날 그의 이름은
그가 혐오하던 파시스트들에게 이용되기도
했다. 니체의 문체와 진리의 대상 및 가치
에 대한 그의 근본적인 질문은 중요한 해석
의 문제를 제기했고,현상학과 분석철학 모
두에서 방대한 2차 문헌들이 생겨났다.
-------------------
[생애]
[출생과 학업 (1844 – 1868)]

[출생]
니체는 1844년 10월 15일 예전의 프로이센
(독일)의 작센 지방의 소읍인 뢰켄(Rocken)
에서 개신교 목사의 아들로 태어났다.


그의 이름은 프러시아의 왕인 프리드리히
빌헬름 4세에게서 빌려온 것으로,
빌헬름 4세는 니체가 태어나던 날에
나이가 49세를 넘었었다(니체는 훗날 그의
이름에서 가운데에 있던 "빌헬름"을 빼
버렸다.)
니체의 아버지인 카를 빌헬름 루트비히
니체(1813-1849)는 루터교회 목사이자
전직 교사이었고, 프란치스카 욀러
(1826~1897)와 1843년에 결혼하였다.
그의 여동생인 엘리자베스 니체는 1846년
에 태어났고, 뒤를 이어 남동생인 루드비
히 요셉이 1848년에 태어났다.
니체의 아버지는 뇌 질환으로 1849년에 세
상을 떠났다. 그의 어린 남동생은
1850년에 죽었다. 그 후 가족은 나움부르크
로 이사를 갔고, 그곳에서 니체의 할머니
와 어머니 프란치스카, 아버지의 결혼하지
않은 두 자매, 두 하녀들과 함께 살며 어린
시절을 보냈다. 니체의 할머니가 1856년에
세상을 하직하자, 가족은 그들의 집으로 이사했다.

[학교]
1861년 니체는 소년학교에 출석했고
그 다음에는 그가 구스타브 크루크와
빌헬름 핀터와 친구가 되었던 곳인
사립학교에 다녔다.
두 친구는 모두 명망있는 가문 출신이
었다. 1854년 그는 나움부르크에 있는
돔 김나지움에 다니기 시작했으나,
그의 특출한 재능은 음악과 언어에서
발휘되기 시작했다.
그 후 국제적으로 유명한 슐포르타
에 동료들처럼 입학했으며, 그곳에서 그는
그의 학업을 1858년부터 1864년까지 계속했
다. 그는 파울 도이쎈, 칼 폰 게르도르프
와 친구가 되었다. 또한 그는 시를 짓고 음
악을 작곡하는 데 시간을 들였다. 슐포르타
에서 니체는 특히 고대 그리스와 로마의
문학에 대해서 중요한 입문 과정을 이수할 수 있었다.
그 동안에 그는 살면서 처음으로,
조그만 시골 마을의 기독교적인 환경에
서 이루어지는 가족의 삶으로부터 거리를 둘 수 있었다.

1864년 졸업을 한 후에 니체는 신학과
고대 철학을 본 대학에서 공부하기 시작했다.
짧은 기간 동안, 그는 도이쎈과 함께
대학생 학우회(Burschenschaft Frankonia)
의 구성원이 되었다. 한 학기 후에 어머니
의 분노에도 불구하고 그는 신학 공부를 중
단했고, 자신의 신앙도 상실하였다.
그것은 아마도 그가 1835~1836년에 다비드
슈트라우스가 쓴 《예수의 생애》(Das
Leben Jesu)란 책에서 그가 담당한 부분을
읽어나가던 중에,
그 책의 내용이 젊은 니체에게
깊은 영향을 주었기 때문에 생긴 일이었을 것이다.
그 후 니체는 프리드리히 빌헬름 리츨
교수 밑에서 철학을 공부하는 데
집중하였고, 이듬해에 그는 리츨을 따라
라이프치히 대학으로 옮겼다.
거기서 그는 에르빈 로데와 친구가
되었다. 이 무렵 니체의 첫 철학 저서의
출판이 곧 이루어지게 된다.

[철학공부와 군복무]
1865년에 니체는 쇼펜하우어의 글들을
알게 되었고, 그는 1866년 프리드리히 알베
르트 랑게의 책, 《유물론의 역사와 그 현
재적 의미에 대한 비판》(Geschichte des
Materialismus und Kritik seiner
Bedeutung in der Gegenwart)을 읽었다.
그는 두 사람의 저서 모두와 자극적인 만남
을 가질 수 있었다. 그들의 저서는 니체가
그의 지평을, 철학을 넘어서는 영역까지 확
장하도록 격려했으며, 그의 학업을 지속하
게 하는 자극제가 되었다. 1867년 니체는
군에 자원하여 1867년 10월 군에 입대하였다.

그는 나움부르크에서 프로이센 포병으로
한 해 동안 복무하였다. 그러나 1868년 3월
에 그는 말을 타다가 사고를 당해서, 가슴
을 심하게 다쳤고 후송되었으나 군복무를 지속할 수 없었다.
[1강]




[바그너와의 만남]
그 결과 니체는 장기간의 병가를 받고
그의 관심을 다시 그의 학업에 둘 수 있었
고, 1868년 10월 라이프치히대학에서 공부
를 계속했다.
그동안 쇼펜하우어의 철학을 접하였고,
고전문학자 에르빈 로데를 만나 친구가 되었다.
학업을 끝낸 후 그 다음 해에 바그너와 처음으로 만났다.
[2강]




바젤 대학교에서의 교수 생활 (1869–1879)
[바젤대학교 고전문헌학 교수]
24살에 리츨의 도움으로, 스위스 바젤 대학
교의 고전문헌학 교수에 취임하였다.
바젤 대학교에 들어선 이후, 그는 프로이센
의 국적을 포기했으며,
죽는 순간까지도 공식적인 시민권이 없었다고 한다.
하지만 그는 1870년에서 1871년까지 프랑스
-프로이센 전쟁에서 군의관으로 활동했는
데, 카우프만은 그가 군의관 활동 당시
매독에 관심이 많았다고 한다(어떤 이들은
니체가 미친 까닭이 매독 때문이라고 주장한다.).
다시 바젤 대학교로 돌아오면서
그는 독일제국의 성립과 비스마르크의
등장을 보았다.

그는 대학교에서 취임 강의로 “호메로스
와 고전문헌학”(Homer und die
klassische Philologie) 을 연설했다.
그는 신학과 교수인 프란츠 오버베크와
어울렸으며, 그와 평생동안 친구로 지냈다.
당시 러시아 철학자였던 아프리칸 스피르,
니체가 자주 강의를 들었던 동료 역사
학자 야코프 부르크하르트 등도 니체에게
중요한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한편으
로 그는 여러 강연회에 연사로 다니며 강연
활동을 하기도 했다.
[3강]




[바그너와의 만남과 결별]
니체는 이미 1868년부터 음악가 리하르트
바그너와 만나기 시작했었는데, 그의 부인
과 그에게 매우 감탄하곤 했다. 또한 바젤
에 있을 당시 바그너는 니체와 매우 긴밀
한 관계에 있었으며, 바이로이트 축제 극장
에 초대하기도 했다. 이후 바그너의 뛰어
난 제자의 한사람으로도 인정받았지만, 바
그너가 점차 기독교화되고 〈파르지팔
Parsifal〉에서처럼 기독교적인 도덕주의
모티브를 많이 이용하고, 국수주의와 반유
대주의에 빠지자 그와 결별했다.
[4강]




[박사학위]
1869년 라이프치히 대학교에서 시험과
논문없이 출판된 저술들만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니체는 1872년에 《비극의 탄생》을 썼
다. 하지만 리츨과 같은 니체의 동료들은
이 책에 대해 별로 열정이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저술]
1873년과 1876년 사이에는 《반시대적 고
찰》을 썼는데, 총 4편으로 《다비드 슈트
라우스, 고백자와 저술가》, 《삶에 대한
역사의 공과》, 《교육자로서의 쇼펜하우
어》,《바이로이트의 리하르트 바그너》로
나뉜다. 네 편의 에세이는 쇼펜하우어와 바
그너가 주장하는 대로, 독일 문화의 발전
노선에 도전하는 문화 비평의 방향을 공유
하고 있다. 1873년이 시작할 무렵, 니체는
또한 고대 그리스 비극에 나타난 철학 같
이 사후에 출간된 기록을 점차로 모으고 있
었다. 이 시기 동안 바그너와 그의 동료들
사이에서, 니체는 말비다 폰 메이센부르크
와 한스 폰 뷔로우를 만났고, 1876년에 그
에게 영향을 주어 그의 초기 저작에 나타
난 비관주의를 해소시킨, 파울 리와 우정
을 나누었다. 그러나 그는 1876년에 바이로
이트 축제에서 진부한 공연과 대중의 천박
함에 혐오감을 느끼고 실망했기 때문에,
결국에는 바그너와 거리를 두게 되었다.
[5강]




1878년 니체는 그 특유의 경구가 가득한
《인간적인, 너무나 인간적인》을 출판하였
다. 또한 니체는 쇼펜하우어와 바그너의
철학에서 이탈하기 시작했다. 또한 이즈음
에 혼인을 하려 애쓰기도 했다. 1879년, 건
강이 더욱 악화되면서 니체는 바젤 대학교
의 교수직을 사임했다. 사실 그는 어릴 적
부터 병치레가 잦았는데, 가끔 두통이나 복
통을 겪기도 했다. 1868년에 낙마사고와,
1870년에 걸린 병 때문에 니체의 건강이 더
욱 악화된 것으로 보이며, 실제 바젤 대학
교에서 휴가를 많이 갖기도 했다.
[6강]




[퇴직]
1879년 이후 건강상의 악화와 자유로운 철학의 정립을
위해 35세에 바젤대학교를 퇴직하고, 조용히 산 속으로
들어가 요양과 집필에 전념했다.

[독립 철학자 생활 (1879–1888)과 죽음]
35세에 바젤 대학교에서 퇴직한 이후 그는
강연도 그만두고, 병든 몸이 적응할 수 있
는 곳을 찾아 유럽 각지를 돌아다니면
서 집필생활에 몰두하였다.
1881년, 프랑스가 튀니지를 점령했을 때,
튀니지로 여행하기로 마음먹는다.
하지만 이내 그 계획을
접고 만다.(건강에 대한 문제로 여행을 취
소한 것으로 보인다.)
1889년 1월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졸도한
후 정신병원에 입원하여 생애의 마지막 10
년을 보냈다. 니체는 정신병 발작을 일으
킨 후 완전히 정신상실자가 되었고,
이때부터 어머니와 함께
예나에서 거주했다. 어머니가 죽자 누이동
생 엘리자베트가 니체를 바이마르로 옮겼
고, 니체는 1900년 8월 25일 바이마르에서
죽었다. 니체가 죽자 엘리자베트는 고향 뢰
켄의 아버지 묘 옆에 니체를 안장했다.
[7강]




[철학]
[도덕비평]
니체는 도덕을 주인의 도덕과 노예의 도덕
으로 구분지었다. 니체에 따르면, 주인의
도덕은 지배가 계급의 도덕이며 이는 구체
적으로 미래에 대한 확신과 미래에 대한 보
증 그리고 창조력 등으로 구성된다. 노예
의 도덕은 주인의 도덕과 달리 자연스럽지
않은 도덕이며, 노예들이 지배계급에 대해
품는 원한감정에서 비롯된 것이다. 달리 말
해서, 니체가 말하는 주인의 도덕은 단순
히 자기 자신에게 '좋은지'(독일어 Gut) 혹
은 '나쁜지'(독일어 Schlecht)를 구분짓는
자연스런 도덕이다. 그와 달리 노예의 도덕
은 '선함'(독일어 Gut)'과 '악함'(독일어
Bose)을 기준으로 하며, 이는 도덕적/ 정언
적/ 형이상학적 의미를 갖는다. 다시 말
해, 노예의 도덕은 비현실적이며 이상적이다.

강자에게 선이란, '자기 자신에게 좋은
것'이며, 자신에게 활력을 주고 자신을 고
양시키는 것이다. 강자에게 악이란, 나약하
고 소심하며 순종적인 것이다. 강자는 자신
에게 좋은 것을 '선'이라고 부르며, 자신에
게 나쁜 것을 '악'이라고 부른다. 이런 맥
락에서 강자는, 자신과 반대되는 특성을 지
닌 나약한 인간들을 '악'이라고 이름붙인다.

약자의 도덕은 강자의 도덕과 정반대이다.
강자는 자기 자신을 기준으로 '선'을 상정
하지만, 약자는 먼저 '악'을 생각해낸다.
약자에게 '악'이란 자신을 지배하는 주인이
다. 약자는 타인에게 지배당한다. 왜냐하
면 그는 스스로를 지배하지 못하기 때문이
다. 자기 자신에게 명령하지 못하는 자는,
타인의 명령을 듣게 된다. 그리하여 약자
는 '자신을 억압하는 강자'를 우선적으
로 '악'으로 상정한 이후에, 그와 반대되
는 특성을 지닌 '자기 자신(약
자)'를 '선'으로 상정한다. 그리하여 약자
의 도덕에서는 '주인에게 복수하지 못하는
무력감'이, '자발적인 용서'로 둔갑하게 된
다. 다시 말해, 노예의 도덕에서는 노예의
무력감이 미덕으로 코스프레한다. 나약한
인간이 생각하는 '악'이란, 강자의 특성인
데, 구체적으로는 미래를 확증하는 강한 의
지, 도전정신, 활력 등이다.

주인의 도덕은 자기 자신에 대한 긍정에서
출발하지만, 노예의 도덕은 타인에 대한 원
한에서 비롯된다.

[기독교 비판]
니체는 기독교의 기원을 까발리면서 기독교
적 가치들을 공격한다.

니체는 기독교의 기원을 자신의 몇몇 서적
에서 암시하곤 한다. 예를 들면 <우상의 황
혼> 서문에서, 니체는 기독교를 가리
켜, "기독교는 대중을 위한 플라톤 사상에
불과하다"라고 서술한다. <도덕의 계보>에
서는 노예도덕(기독교)의 기원을 파헤쳐보
려 시도하기도 한다. 처음에 니체는 스스로
를 문헌학자로 인식하면서 위조된 서적을
믿을 수 없다고 말한다. 그 다음은 거기에
서 더 나아가 날조된 가치들(기독교적 가치
들)을 믿을 수 없다고 말한다.
니체에 따르면 진정한 기독교인은 예수 단
한명에 불과한데, 그는 심리적 상태로서의
천국(붓다가 말한 열반 개념과 유사)을 설
했다. 다시 말해, 니체에 따르면 예수는 저
편세계(천국, 저승, 이데아계, 이상세계,
노동자 천국 등)를 말하지 않았으며, 지금
여기에서의 구원을 말했다.
그런데 바울이 등장해서 제도적 기독교를
만들었고 모든 것을 망쳐버렸다. 니체가 보
기에 사도 바울은 저편세계라는 개념을 도
입한 '복수의 사도'이며 -무엇에 대한 복수
인가? 삶 그 자체에 대한 복수-, '간질병
환자'이기도 하다 ("내 몸에 있는 사탄의
가시로 인하여" -고린도 전서(?)-, "환상
을 보았는데, ..." -사도행전-)
뿐만 아니라 기독교를 이론적으로 공고히
한 최고의 교부, 아우구스티누스를 냉정하
게 비판한다.

"기독교는 자신의 모범을 플라톤의 조잡한
모방으로부터 주조해내었다." -니체-
니체에 따르면 기독교란 노예민족인 유대인
들이 만들어낸 도덕체계인데, 원한감정으
로 점철되어 있다.

"유대인은 항상 화내는 자신의 선지자들을
보고 그 모습에서부터 분노하는 신을 만들
어내었다." "유대인에 비하면 우리 가운데
가장 화를 잘 내는 유럽인조차도 얼간이에
불과하다."
노예의 가치가 지배민족인 로마인의 가치를 뒤엎었다.

"유럽은 커다란 동물원이었다. 이제 유럽
은 커다란 정신병원이 되어버렸다." -<도덕의 계보>-

[힘에의 의지와 초인 사상 (Wille zur
Macht und Ubermensch)]
니체는 존재가 자신의 존립과 완성을 위해
힘을 내기를 의지하는 것을 힘,권력에의 의
지라고 하였다. 여기서 니체는 인간의 힘에
의 의지는 일종의 '무의식'으로도 보았는
데, 상황에 따라 일관적이지 않고 자신의
감정이나 생각을 숨기는 것은 인간이 살아
남기 위한 힘에의 의지로 보았다. 또한, 진
리를 추구하고자 하는 것도 힘에의 의지로
보았는데, 이는 인간은 진리를 통해 변화무
쌍한 자연을 예측가능하게 만들어 변화무쌍
한 자연에 대응하고자 하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니체는 도덕을 지배자들이 민중, 피지배자
를 통제하기 위한 하나의 수단으로 봤다.
니체는 강요된 도덕, 노예의 도덕에 머무러
지 말고 인간 본연의 모습을 찾고, 인간의
능력을 최대한 발현할 것을 주장했다. 또
한 그는 이런 이상적인 사람을 '초인' 또
는 '초인간'(Ubermensch)이라고 불렀는데,
이 초인이 인류를 이끌어 나가야 한다고 보
았다. 하지만 이러한 생각은 인종차별주의
자였던 그의 여동생 엘리자베스에게 다르
게 해석되어 정치적으로 악용되기도 하였다.

니체는 인간이 초인간이 되기 위해서는 3가
지 과정을 거치게 된다고 비유적으로 설명
한다. 첫 번째는 낙타의 모습이다. 낙타는
순종적이다. 타자의 짐을 잔뜩 싣고 뜨거
운 사막을 건너면서 불평한마디 하지 않는
다. 언제나 친절하다. 그러나 낙타는 수동
적이다. 그리하여 낙타는 사자가 되어야 한
다. 사자는 공격할 줄 안다. 자율적인 행동
을 한다. 이빨을 드러내고 으르렁거릴 줄
안다.그러나 사자는 용감하나 지혜가 없고
자유롭지만 온전하지 못하다. 이윽고 사자
는 어린아이가 된다. 아이는 언제나 해맑
고 기발하며 한없이 자유롭다.가치 창조가
가능한 존재다. 이 창조적 어린아이야말로
니체가 말한 초인간의 한 전형이다.

[허무주의 (Nihilism)]
니체는 전근대적 문명의 유지에 대한 비판
을 제기하였으며, 답은 그것을 극복하는 것
이었다. 사회는 나날이 안정적으로 변하고
문명은 더 발전할수록 사람들은 더욱 권태
로워진다. 점점더 말초적인 쾌락을 원하고
문화는 타락해간다. 니체는 이러한 현상이
허무주의(니힐리즘)을 불러온다고 말했다.
또한 니힐리즘과 동시에 냉소주의, 반도덕
주의적인 현상도 나타날 것을 예고하였다.
니체는 당시의 유럽 사회가 이미 수명이 다
한 낡은 봉건주의잔재와 기독교적 가치관,
도덕주의, 위선적 엄숙주의적 가치관에 매
달려 있기 때문에 목표를 잃고 방황한다고
보았고, 이러한 현상으로 인해 사회는 필연
적으로 허무주의와 냉소주의로 흐르고 있다
고 했다. 따라서 그는 새로운 사회를 요구
하였는데, 그것은 바로 초인 중심의 사회였
다. 그는 2000년 동안 세계를 지배해온 기
독교사상과 도덕주의에 의해 지배되어온 유
럽 문명의 몰락과 니힐리즘, 냉소주의의 출
현, 확산을 예고하였다.

[신은 죽었다]
니체가 말한 신은 죽었다의 깊은 의미는
그의 철학사상 전반과 관련지어 이해할 때
드러난다.
니체는 소위 '망치의 철학자'로
일컬어지듯 합리적 근대성마저 해체하고
완전히 새로운 철학을 제시했다.
데카르트 이후 근대성은 이성에 다름 아니
다.이성은 중세의 막강한 절대 신성을 부정
하면서 탄생했다. 또한 종교와 도덕의 이름
으로 과학 문명을 부정하는 것 역시 극복
의 대상으로 지적했다.

사람들은 최고의 가치와 이상 목표를 잃
고, 몰개성화·획일화되어가며 개성을 상실
하지만 이미 세계의 통일을 기할 수 없게
되었다고 보았다. 그래서 사람들은 왜소화
(矮小化) 되고 소극적이며 노예화하여 대중
을 이루고 있다. 그리고 개인의 자유의지
보다는 대중의 목소리, 집단의 힘에 의존하
게 되었다. 이러한 근대의 극복을 위해 그
는 '신은 죽었다'고 선언하고, 맹목적 도덕
주의는 위선이라 생각했다. 피안적, 추상적
인 것, 정신적인 것을 대신하여 차안적(此
岸的)·지상적인 것을, 현실적인 것을 지향
하는 것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즉 힘에의
의지를 본질로 하는 생을 주장하는 니힐리
즘과 합리주의, 개인주의의 실현을 통해 부
조리를 해소하고, 모든 것의 가치전환을 시
도하려 하였다.

"그러니까, 신의 죽음은 17,18세기에 이미
끝난 문제였다. 아니,어쩜 2500년 전 철학
의 시작과 함께 끝난 것인지도 모른다.탈레
스등의 자연철학은 유물론이 아니던가."

이것이 중세 암흑기에 잠복해 있다 르네상
스기에 부활해서 신은 다시 부정되고 과학
혁명과 더불어 '신의 죽음'은 기정사실화
되고만다. 따라서 근대,근대성은 신의 죽음
으로 신본주의가 가고 인본주의 즉 인간이
성의 시대를 연 것이다. 그런데 니체는 느
닷없이 이미 죽은 신을 또 죽었다고 외치
지 않을 수 없었다. 철학자인 니체로서는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여기에는 3가지 정
도의 이유가 있다고 봐야한다.

1〉프랑스혁명의 성공으로 성직자는 대부
분 축출되고 신은 정교분리와 함께 사라져
갔지만 사회적으로 민중속에는 여전히 종교
적 습속과 문화,양식이 잔존해 있었기에 니
체는 이의 철폐를 강조하고 싶었던 것이다.
물론 정치적으로도 종교는 가장 용이한 통
치수단으로 계속 기능했다. 이는 니체가 보
기에 기독교가 계속해서 힘센 강자(주인)
의 도덕을 부정하고 순종, 겸손 등 소극적
인 것을 미덕으로 하는 약한 자(노예)의 도
덕을 강조한다고 보았기 때문이다. 또한 몸
이 병들고 약한 자를 사랑해야 한다는 기독
교는 그의 철학에 있어 적대적이었다. 게다
가 그가 보기에 기독교는 약하고 저열한 것
들의 기준에 맞추어 인류를 타락시키고 있
는 것으로 보였다. 따라서 니체는 '신은 죽
었다'라는 말로 기독교를 비판했으며, 강
한 자의 도덕을 갖춘 초인이 사회를 이끌
어 가야 한다고 보았다.철학적으로는 논쟁
거리도 안 되는 신의 위상이 정치,사회를
옭아매고 세상을 기만하기까지 하는 현실
에 니체는 분노했던 것이다.

2〉 근대사회는 신의 사망선고를 내리는 것
으로 시작했지만,갑자기 신이 없는 인간의
삶은 공허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고 동시
에 인간의 오만은 하늘을 찌르고도 남았다.
그래서 인간 이성은 신격화되고 신의 자리
를 차지하고 만다.이성이 신으로 둔갑하는
순간이다. 신성은 완전성이고 그를 대신한
이성도 역시 완전성을 고집하고 강변한다.
이성의 산물도 다 완전무결해서 일반 민중
은 다시 이성의 노예로 전락하지 않을 수
없게 되었다.바로 법과 제도라는 것에. 그
런데 과연 이것이 완벽할 수있을까.어림도
없는 일이다.이성이 완벽할 수 없는 것이
니 악법이 생길 수밖에 없고 그럼에도 대중
은 법에 대한 무조건적 복종을 강요받게 되
니,니체의 신의 사망 선언은 근대성,즉 신
이 되어버린 부조리한 이성신의 죽음을 말
한 것으로 이해되는 것이다. 인간이성이 결
코 신이 될 수 없는데 신 노릇을 해 왔기
에 니체는 과감히 이성의 사망을 선고했
다. 이성에는 과학성도 있는 데,과학의 폐
해는 오늘날 그 정도의 심각성이 입증됐고
니체는 이마저도 비판함으로써 선견지명을
드러냈다. 이후,푸코는 지식,이성과 권력
의 관계를 더 세밀히 규명해 니체를 높이
추앙했는데,이미 이성은 정치권력의 가장
충실한 종이 되었다.이런 이성을 해체하지
않고는 새로운 철학과 도덕은 기대할 수 없
었을 것이다.

3〉 근대성은 하루아침에 이루어지지 않는
다.지금도 미신과 맹신이 지배하지만 니체
시대에도 미신이 판을 쳤다.마르크스가 이
미 물신이라는 용어를 만들어서 물질과 돈
이 신을 대신해서 세상을 지배한다고 비판
했지만,니체도 여러가지 잡신,미신,물신이
좌지우지하는 사회를 봐줄 수가 없었다.이
의 부정도 당연히 포함된다.- 이상,니체가
말한 신의 죽음은 다양한 뜻을 지니고 있다
고 여겨지며,오늘날 철학에서 니체가 인정
을 받는 것은 아직도 이성의 시대임을 자칭
하면서도 참된 이성은 사라지고 여전히 비
과학성과 악법 및 미신,맹신,인격신이 지배
하는 것에 지탄하고 세상을 바로잡고자 하
는 의지의 발로가 아닐까 하지만,반대로 니
체를 곡해해서 허무주의와 극단적 상대주의
로 흐르는 면이 없지 않다.니체는 잘못 된
근대적 이성을 파괴만 한 것이 아니라 새로
운 이성의 복원을 갈구한 낙천적인 미래의
창조자였다는 것을 놓쳐서는 안 되는 이유
다.

[바이마르의 니체 도서관
예술 이론]

[비극의 탄생]
니체 미학의 고대적 발판. 음악 정신에서
태어난 비극의 탄생의 결정적 새로움은 한
편으로는 그리스 인들에게서 발견되는 "디
오니소스적 현상"에 대한 이해이고, 다른
한 편으로는 "소크라테스주의"에 대한 새로
운 접근이었다. 이 책에서 무엇보다도 "디
오니소스적인 것"을 통한 "비극의 탄
생"과 "소크라테스적인 것"을 통한 "비극
의 죽음"에 니체의 마음이 쏠렸다. 니체에
게 소크라테스는 기독교 종교의 예비자를
구현하고 있었으며, 그에 반해서 디오니소
스는 "반(反)그리스도"이고 "예술가 신"이
다. 니체는 비극의 탄생에서 "선악을 넘어
선" 염세주의와 비도덕적인 디오니소스 신
의 "예술-종교"를 통해서, 간단하게 말해
서 현존재가 예술적 현상으로서만 정당화되
어서 나타나는 "예술가-형이상학"을 통해
서 소크라테스에 의해서 구현된 현존재에
대한 도덕적 해석에 반대했다. 소크라테스
는 아폴로적 명징성과 유쾌함, "지식의
빛"과 자아 인식의 인간적 구현이다. 그에
반해서 디오니소스는 "바쿠스적 소동과
춤"의 "어두운 심연", "사랑의 도취에서 생
긴 자아망각"을 대표한다. 아폴로적인 것
과 디오니소스적인 것은 니체 미학의 두 가
지 근본적 범주이다. 헤라클레이토스적 의
미에서 조화롭게 대립된 두 예술 충동
의 "접합"의 결과물이 니체에게는 단지 아
테네 비극의 탄생만이 아니라, 예술 전체
의 탄생이다. 첫 작품에서도 비극적-디오니
소스적 상태인 "미학적 상태"의 특징과 아
폴로적인 것이 지닌 소크라테스주의와의 친
근성은 이미 후기 니체의 저서에서 점점 강
하게 드러나는 아폴로적인 것에 대한 디오
니소스적인 것의 우세를 인식하도록 만든
다. 그 점과 연관된 디오니소스적 특성이
니체 미학이 지닌 독특한 새로움이다. 그것
은 대립된 개념이고, 그것을 통해서 초기
니체는 반 고전주의적 미학의 전령이 되고
후기 니체는 영원 회귀의 반(反)기독교적
예술-종교의 선생님이 된다.

니체에게는 예술 신의 전형이 된 "아폴로
적 디오니소스"는 디오니소스 자그레우스이
다. 그의 정신으로부터 비극이 탄생했다.
그는 비극의 탄생 속에서만이 아니라 비극
적 후기 철학의 핵심 인물이다. 거인족에
의해서 갈가리 찢긴 디오니소스가 아폴로
에 의해서 다시 맞추어지는 이야기가 들어
있는 오르페우스교의 자그레우스 신화는 니
체에게는 비극의 신비적 가르침이다. 그는
비극적 신화 그 자체이다. 이런 토양 속에
서만 니체의 미래 미학이 성장하고, 젊은
니체의 예술가-형이상학이 자라난 것은 아
니다. 신들의 황혼을 쓰는 후기 니체, 디오
니소스의 최후의 제자도 결국 이 토대 위
에 다시 서게 된다.

니체는 클레멘스 알렉산드리아누스, 크로이
처와 라살을 통해서 오르페우스교 자그레우
스 신화를 알게 된다. 그리고 이것은 "아폴
로적-디오니소스적"이라는 유명한 대립 쌍
이 결코 니체가 만들어낸 말이 아니라는 것
을 입증한다. 니체는 크로이처, 라살, 미슐
레 그리고 포이어바흐 등등의 생각을 자기
것으로 소화하고 발전시킴으로써 자신의 독
자적 미학 이론을 만들어냈다. 음악의 디오
니소스적 정신에서 태어난 "비극의 탄생"이
라는 환영 속에서 결정적인 것은 예술가,
예술 수용자 그리고 예술 작품의 분리를 해
체하는 것이다. 자연과 "인간이 화해한 축
제를 기리는" 그리스 디오니소스 축제의 모
습 속에는 생산자와 소비자 혹은 생산자와
생산품의 분리가 들어설 자리가 더 이상 존
재하지 않는다. 그리스 음악극의 탄생 시기
에 대한 중요한 근본 경험으로부터 예술의
현재와 미래를 바라보면서 니체는 하나의
발전을 미리 보게 된다. 그러한 발전은 전
래의 "예술 작품의 예술", 즉 개인적 예술
가들의 예술 작품으로부터 바그너가 생각
한 의미에서의 "종합예술"인 "축제극"으로
사람들을 이끌고, 바그너에 대해서 점점 거
리감을 갖게 되는 것과 동시에 최종적 단계
에서 세상을 보편적 예술 작품으로 보는 미
학적 관찰로 이끈다. 바이로이트의 "축제
극"에서 진정한 종합 예술작품인 "세계
극"이 생겨난다. 더 이상 예술 작품은 하나
의 세계가 아니다, 오히려 세계가 하나의
예술 작품으로 관찰된다. "모든 것이 유희
다", "모든 것이 예술이다". "정오", 아폴
로적 디오니소스가 현현하는 순간에는 모
든 것이 아름답고 선한 것으로 드러난다.
완벽하게 되고 미학적으로 정당화된 세계
는 스스로를 잉태하는 예술작품으로 나타난
다.

[차라투스트라]
미학적 현현으로서의 영원 회귀. "영원 회
귀"라는 생각은 차라투스트라의 기본 생각
이고 니체의 "가장 깊숙한 곳에 있는 생
각"이다. 영원한 회귀는 오직 순간으로부터
만 이해될 수 있다. "목표 없는 시간"이라
는 무시무시한 순간 속에서 인간은 자신의
삶의 본래의 임무를 경험한다. 영원한 회귀
의 신적인 순간은 미학적, 즉 비극적-디오
니소스적 상태의 순간이다. 이 상태는 현존
재에 대한 긍정(아모르 파티)이 이루어지
는 최상의 상태이고, 그 상태 속에서 허무
주의, 인간과 모든 현존재의 과잉이 극복된
다. 비극적-디오니소스적 상태는 가장 작
고 보잘것없는 것의 회귀일지라도 영원 회
귀에 대한 생각이 받아들여지는 상태이다.
최상의 세계 완성의 순간, 니체가 에머슨
의 말을 빌어서 말하는 것처럼, 세상이 완
벽하게 되는 "갑작스런 영원"의 신적 순
간, 웃는 신 디오니소스가 춤을 추면서 우
리 몸을 관통해 지나가는 디오니소스적 순
간은 세상을 미학적 현상으로 영원히 정당
화하는 순간이다. 이런 경험, "완벽한 정
오"의 가장 고요한 시간에 일어나는 밝은
대낮의 "신비스러운 직관"으로 니체는 차라
투스트라의 기본 생각이기도 한 자신의 철
학하기의 원래 목적과 기본 경험을 분명하
게 말한다. 미(美) 속에서 모순들은 억제된
다. 그것은 서로 모순 되는 것을 지배하는
힘의 최고 표식이다. 갑작스런 영원 회귀
의 순간인 미의 디오니소스적 순간 속에서
지나간 것과 미래의 것의 충동과 공존의 경
험이 현재의 순간에서 이루어진다. 영원이
시간이 되고, 시간이 영원이 된다. 이 순간
에 시간은 갑작스런 영원의 정오-순간으로
지양된다. 차라투스트라는 초인의 지위에서
부터 회귀를 가르친다. 초인은 "위대한 회
귀의 년도"에 세상의 심연을 보고 견디어
낸 순간에 자신을 넘어서고, 비극적-디오니
소스적 상태에서 자아를 잊어버리는 초개인
적이고 창조적인 인간이다. 초인은 "영원
의 샘물" 속으로 순간의 번갯불을 던지는
사람이다. 초인은 그림자가 가장 짧아지는
순간에 영원 회귀의 "정오의 심연" 속으로
떨어지는 번갯불이다. 영원 회귀의 순간은
아폴로적 디오니소스, 즉 비도덕적인 예술
가 신 디오니소스 자그레우스가 미학적으
로 현현하는 순간이다. 니체의 예술가 복음
을 따르자면 종교가 아니라, 예술이 삶
의 "형이상학적 활동"이다. 예술, 가장 "커
다란 삶의 자극"이 영원 회귀 철학의 기관
이다. 니체의 영원 회귀의 기본 이론은 예
술의 형이상학이고, 반(反)그리스도적 예술
-종교이고, "예술가-형이상학"이다.

[예술로써의 권력 의지]
사람들이 "권력 의지"라는 마술적 공식을
해석하고 평가하기 위해서 애를 쓴지도 이
미 100년이 훨씬 더 지났다. 1901년 부분적
으로는 오늘날에도 규범적인, 세기적인 니
체 유고의 편집 본이 권력 의지라는 제목으
로 출간되었다. 사람들은 이 책을 오랫동
안 니체의 주요 저작으로 잘못 간주했다.
오래전에 표어가 되어버린 그리고 정치적으
로 잘못 해석된 권력(쟁취) 의지 이론은 실
제로는 결코 실행되지 못했던 니체의 계획
을 표시한다. 그 계획은 니체의 미학 이론
에도 결정적으로 중요하다.

쇼펜하우어와는 대조적으로 니체는 자유 의
지를 "파국적인 철학자들의 고안물"로 비판
하고 여러 번 "어떤 의지도 존재하지 않는
다."고 되풀이해서 말한다. 다른 한 편으
로 그는 권력 의지를 "세상의 정수", "존재
의 가장 내밀한 본질"로 고찰한다. 그것은
권력 의지가 욕구가 없는 의지, 즉 원하는
자아가 없는 의지일 경우에만 서로 일치한
다. 니체는 권력 의지라는 생각으로 분
명 "나는 원한다."라는 문장에서 스스로를
표현하는 것처럼 (힘이 넘치는 초인)의 개
인적 의지라는 생각을 뛰어넘는다. 이것은
특별히 차라투스트라의 첫 연설("세 가지
변신에 대해서")에서 분명해진다. 정신이
낙타가 되고 난 다음에, "너는 해야만 한
다."는 명령이 낙타에게 내려진다. 정신이
사자가 되었을 때, 사자의 정신은 말한
다. "나는 원한다."고. 하지만 궁극적으로
정신은 아이가 되어야만 한다. 이것이 정신
의 세 번째이고 가장 심오한 변화이다, 그
변화 속에서 기독교적 도덕 "너는 해야만
한다."는 말 뿐만 아니라, 영웅적인 "나는
원한다."는 말도 아이의 순진함, 창조의 유
희 속에서 "성스러운 긍정"을 얻기 위해서
극복되어져야만 한다. 초인은 "금발의 야
수"가 아니라, 사자의 정신과 "나는 원한
다."는 것을 극복하는 인간이다, 그의 정신
은 아이가 된다. 3번째 정신의 변화 후에
생기는 욕구 없는 의지를 지니고, 자아를
잊어버린 주체의 고대적 모범은 헤라클레이
토스 단편 B52에 나오는 유희하는 아이다.
이 단편에서 삶의 유희 혹은 세계-시간,
즉 아이온Aion은 유희하는 아이로 묘사된
다. 그리고 헤라클레이토스의 유희하는 아
이는 정신의 세 번째 변화 후에 생기는 니
체의 유희하는 아이의 선행 인물이다. 즉
그 아이는 초인의 선행 인물인 것이다. 이
단편과 니체가 자신의 생각 속에 재해석한
것은 접합점으로 드러나고, 그 속에서 비극
의 탄생을 쓴 초기 니체로부터 차라투스트
라를 쓴 후기 니체로 이끌고 영원 회귀와
권력 의지라는 두 개의 어려운 생각을 결합
시키는 것을 허용하는 여러 개의 결합선이
모여 있다. 니체가 헤라클레이토스를 해석
한 것 속에 나타나는 세계-시간의 “위대
한 년도”인 아이온은 영원 회귀가 신적 형
상으로 나타난 것이다. 세계-아이인 아이온
이 벌이는 세계-놀이가 지닌 이름이 권력
의지이다. 아이온의 목적 없는 유희 속에서
는 욕구 없는 의지가 지배하며, 아이온은
권력 의지의 신적 의인화이다. 권력 의지
와 영원 회귀는 동일한 아이온의 서로 다
른 두 얼굴이다. 한 편으로는 아폴로적 디
오니소스 그리고 다른 한 편으로는 제우스
의 특징들을 지니고 있는 아이온이 니체의
비극적 후기 철학에서 예술로서의 영원 회
귀와 권력 의지의 예술가-형이상학을 주관
하는 신으로 합쳐진다.

[미학사적 문맥]
미학 이론에서 차지하는 중요성에도 불구하
고 지금까지 거의 주목을 받지 못했던 사
실, 니체가 고전 문헌 학자였다는 사실은
고대의 밑바닥에서부터 그가 신랄하게 비판
한 현대의 꼭대기로 곧장 도약을 하게 된
한 가지 원인일 수도 있다. 이 같은 도약
은 특히 니체의 미학적 성찰을 두드러지게
만들었다. 니체의 말을 따르면 우리는 그리
스인들로부터 먼저 우리가 직접 경험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를 배울 수 있다. 비극
의 탄생에서 그는 모든 예술이 내적으로 그
리스인들에게 의존되어 있는 상태를 강조한
다. 그는 예술과 관련된 분야에서만 그런
것이 아니라 그리스인들을 "우리 문하의 최
고의 스승"으로 칭찬한다. 기독교 신은 죽
었고 그와 함께 형이상학도 죽었다. 그러므
로 사람들은 형이상학 이전의 시대에서,
즉 비극적 그리스인들의 시대에 있던 소크
라테스 이전 철학으로 되돌아가야만 한다.
니체의 철학적 고생물학은 고대 토양의 점
진적 재획득, 무엇보다도 소크라테스 이전
철학자들의 산재된 사유들을 발굴하는 것
을 목표로 삼았다. 니체는 소크라테스 이
전 철학에서 그보다 앞서 살았던 헤겔처럼
단순하게 임시적인 것을 본 것이 아니라,
니체보다 나중에 살았던 하이데거처럼 모범
적인 것을 보았다. 니체의 퇴행은 다름아니
라 진보이다. 니체는 플라톤 이전-형이상
학 이전의 철학으로 자신이 되돌아간 것을
미래 미학으로 도약을 하기 위한 도움닫기
로 이해를 한다("미래의 시간은 나의 것이
될 것이다"). 그는 비극 책이 쓰이던 시기
에 미래의 미학이 바그너의 작품 속에서 미
리 구현된 것으로 보았다. 그와 반대로 그
는 나중에 자신이 꿈꾸었던 비극의 탄생을
바그너 음악 정신에서 태어난 사산(死産)으
로 인식을 해야만 했다.

소크라테스 이전 철학자들의 신전을 발굴
한 것과 헤라클레이토스의 비극적 철학의
재생을 위한 니체의 의지는 포스트모더니
즘 미학 이론의 서곡으로 간주될 수 있다.
특별히 초기 형이상학 시기의 헤라클레이토
스의 통찰력에 기반을 두고 있는 미학
적 "세계-유희"로서의 "삶의 유희", 대립되
는 것의 조화와 추한 것 속에도 존재하는
미의 편재성에 대해서 느낀 경험을 통해서
니체는 후기형이상학적 포스트모더니즘의
위대한 선조가 되었다. 그것으로써 니체가
동시적으로 보여주는 소크라테스 이전과 이
후의 특징Nachvorsokratismus은 동시에 존
재하는 모더니즘 이전과 이후의 특징
Vorpostmodernismus이기도 하다.

[평가]
생전에는 학계로부터 철저히 무시당했으며
종교계와 도덕주의자들로부터 혹독한 비판
을 받았으며 사회를 타락시킨다는 악의성
비방과 음해에 시달렸으나, 사망 이후 유럽
의 철학과 문학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 20
세기의 가장 중요한 철학자의 한 사람으로
인정되고 있다.

니체의 사상은 매우 파격적이고 충격적이
기 때문에 엄청난 비판을 피할 수 없었다.
실제 그를 평하는 데 있어서도 평가가 극
과 극을 달리는 때도 많은데, 일부 기독교
신자들은 맹렬한 비판을 하며, 어떤 철학자
들은 니체를 천재적인 철학자로 보기도 한
다. 하지만 확실한 것은 그가 현대 철학사
(특히 포스트모더니즘)에 끼친 영향이 절대
적이었다는 것이다. 니체는 프로이트나 마
르크스 등과 함께 현대 철학을 뒤흔든 철학
자로 인정받는다.

흔히 니체를 나치즘과 반유대주의, 인종차
별주의의 시초라고 하는데 이것은 잘못된
생각이다. 이런 말이 나온 것은 인종차별주
의자였던 여동생 엘리자베스가 니체의 저서
들을 왜곡했기 때문이다.
엘리자베스는 흩어졌던 그의 저서들을
모아 일종의 보관서까지 열었으며,
미쳐 있던 니체에게 흰 사제복을 입혀
전시하기도 했다. 게다가 엘리자베스는
히틀러에게 '니체의 초인이란 당신을 염두
에 둔 것'이라는 말도 서슴지 않았다.

그러나, 실존주의 철학자 하이데거가 1961
년 《니체》를 출간한 이후 달리 평가되어
오늘날 니체에 대한 오해는 거의 해결되었
다. 그리고 실제 니체는 오히려 자국인 독
일을 매우 싫어했고 민족주의 또한 매우 혐
오했다고 한다.

[수용]
니체 자신은 자신의 저서에 대한 반응을 갈
망했지만 허사였다. 정신착란에 걸리기 직
전에 현재까지도 그치지 않고 지속되는 니
체 수용이 시작되었다. "시인 철학자", 그
에게는 철학이 학문 이론보다는 삶의 지혜
와 더 많은 관련을 지닌 것이었다, 저서의
철학적인 내용을 통해서뿐만 아니고, 부분
적으로는 시적 예언자적 양식을 통해서 그
리고 무엇보다도 삶의 양식을 통해서도 니
체는 하이데거와 야스퍼스, 샤르트르 그리
고 카뮈 같은 철학자들, 프로이트와 융과
같은 심리학자, 슈펭글러와 슈타이너와 같
은 비밀스런 종교의 스승, 벤, 게오르게,
지드, 헤세, 호프만슈탈, 말로, 하인리히
만과 토마스 만, 모르겐슈타인, 무질, 오
닐, 릴케, 쇼, 예이츠 등등의 시인들에게
영향을 끼쳤다. 20세기-예를 들면 조형 예
술에서 "발견한 대상"(뒤샹)의 경우에 드러
나는 "작품의 부재"와 같은 현상으로 특징
지어지는-가 시작되기 직전에 니체는 현재
의 대부분의 미학 이론 보다 20세기 예술
정신을 생각으로 포착하고 드러내는 것에
더 많은 기여를 했다. 쉽게 오해할 수 있
는 “초인”과 “권력의지”라는 핵심 개념
과 도발적인 문장 때문에 보이믈러의 해석
에 나타나는 것처럼 최초의 나치로 쉽게 오
해받았던 니체가 특별히 동구권에서는 오랫
동안 파시즘의 예비자와 "파시즘 미학의 선
구자"로 배척을 받고 난 이후에, 그는 현
재 그 곳에서, 특히 구동독 지역에서 점점
인기를 얻고 있다. 니체의 전 저작을 비판
적으로 검토하고 편집한 콜리와 몬티나리
의 대단한 작업은 오래전부터 이탈리아에
서 시작되어 우리 시대에까지도 지속되는
(특히 바티모의 경우에 관찰할 수 있는) 지
적 반향의 표시이다. "세계의 유희에 대한
미학적 기본 지각"을 지닌 니체의 포스트모
더니즘 이전의 "예술가-형이상학"의 수용
은 프랑스에서는 오늘날까지 중단되지 않
은 채 유지되고 있다(데리다, 들뢰즈, 푸
고 참조). 카우프만의 니체 연구 이후로 미
국에서도 니체에 대한 연구는 강화되었다
(단토와 로티 참조). 동아시아에서 니체는
하이데거와 더불어 현재 가장 많이 수용된
독일 철학자이다. 기존 종교에 적대적이고
공격적이었던 니체가 현재까지도 인정을 받
는 것은 개인주의의 영향이 크다고 볼 수
있다. 니체의 사상의 주류를 이루었던 '초
인'의 개념이 개인이 갖추어야 할 하나의
이상이 되면서 니체 철학에 대한 관심이 증
가했다고 볼 수 있다.

[저작]
니체의 초기 저작은 《비극의 탄생》이며,
중기저작으로는 《인간적인, 너무나 인간적
인》, 《서광》, 《즐거운 지식》, 《차라
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가 있으며, 정
신병 발병 직전인 1888년에는 《우상의 황
혼》, 《반그리스도》, 《도덕의 계보》,
《이 사람을 보라》등의 작품을 발표했다.
1872년 : 《비극의 탄생》(Die Geburt der
Tragodie)
1873~6년 : 《반시대적 고찰》
(Unzeitgemasse Betrachtungen) 1873년 : 1
부 〈다비드 슈트라우스, 고백자와 저술
가〉(David Strauss: der Bekenner und
der Schriftsteller)
1874년 : 2부 〈삶에 대한 역사의 공과〉
(Vom Nutzen und Nachtheil der Historie
fur das Leben)
1874년 : 3부 〈교육자로서의 쇼펜하우어〉
(Schopenhauer als Erzieher)
1876년 : 4부 〈바이로이트의 리하르트 바
그너〉(Richard Wagner in Bayreuth)
1878~9년 : 《인간적인 너무나 인간적인》
(Menschliches, Allzumenschliches)

1881년 : 《아침놀》(Morgenrote)
1882년 : 《즐거운 지식》(Die frohliche
Wissenschaft)
1883~5년 :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
다》(Also sprach Zarathustra) 1883년 :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1, 2부
1884년 :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
다》 3부
1885년 :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
다》 4부 (비공개 출판)

1886년 : 《선악의 저편》(Jenseits von
Gut und Bose); 《비극의 탄생》, 《인간적
인 너무나 인간적인》, 《아침놀》 개정판
서문
1887년 : 《즐거운 지식》 개정판 서문;
《도덕의 계보》(Zur Genealogie der
Moral)
1888년 : 《바그너의 경우》(Der Fall
Wagner), 《우상의 황혼》(Gotzen-
Dammerung), 《안티크리스트》(Der
Antichrist), 《이 사람을 보라》(Ecce
Homo), 《디오니소스 송가》(Dionysos-
Dithyramben), 《니체 대 바그너》
(Nietzsche contra Wagner)

[니체가 쓰러진 뒤]
1889년 1월 이탈리아 토리노의 길거리를 산
책하던 중 갑작스럽게 쓰러졌다. 일설에는
이 무렵 그가 정신적 능력을 완전히 상실했
다고 한다. 니체(Friedrich Wilhelm
Nietzsche)는 1888 ~ 89년 해가 바뀔 무렵
정신적 암흑에 빠졌다. 그의 저작들은 정본
이라 할 만한 형식을 갖추지 못한 상태였
다. 부분적으로 예전 저작들은 여러 출판사
에서 여러 판본으로 나와 있었으나, 두 저
작은 — 니체가 잘못된 곳들을 지적한 가운
데 — 인쇄작업이 진행 중이었고, 아울러 인
쇄되지 않은 자료들이 다양한 마무리 수준
상태로 존재했다. 이 인쇄되지 않은 자료
는 프란츠 오버베크(Franz Overbeck)가
하인리히 쾨젤리츠(Heinrich Koselitz)
(페터 가스트(Peter Gast))와 협의하여
처음으로 수집했다. 이들은 또한
니체의 최종 출판업자인 콘스탄틴 게오르
크 나우만(Constantin Georg Naumann)과 함
께 계속적인 출판작업을 두고 논의했다. 그
리고 1890년 말에 처음으로 파라과이에서
귀향한 니체의 누이 엘리자베트 푀르스터-
니체([[Elisabeth Forster-
Nietzsche|Elisabeth Forster-Nietzsche]])
가 가족을 대표하여 논의에 참견했다. 그간
에 니체 저술의 판매고가 올랐다는 사실을
간과해서는 안되겠다. 1892년 초에 처음으
로 전집판에 대한 합의에 도달했다. 이 전
집판은 나우만 출판사에서 간행되었으며,
쾨젤리츠가 이를 담당했다.

[사후]
니체는 도구적 이성주의, 자유주의, 반유대
주의를 부정하였고, 파시즘,자본주의,공산
주의,전체주의 등을 비판하였다. 그러나 니
체는 사후 게오르크 헤겔과 함께 아돌프 히
틀러 및 파시즘의 상징적 존재로 악용되었
다. 니체의 이름이 아돌프 히틀러 및 파시
즘과 연결된 것은 그의 사후 그의 누이 엘
리자베드 때문이었다. 엘리자베드는 대표적
인 쇼비니스트이자 광적인 국수주의자이며
반유대주의자였던 베른하르트 푀르스터와
결혼하였다. 그러나 1889년 푀르스터가 자
살한 뒤 니체를 푀르스터의 이미지로 개조
하려 했고, 이무렵 니체는 극도의 심신쇄약
에 시달릴 무렵이었다. 니체 사후 엘리자베
드는 니체를 푀르스터의 이미지로 개조하려
는 노력을 기울였다. 그와 한편으로 니체
의 작품들을 무자비하게 통제하고 파괴하
려 하였다. 그러다가 히틀러가 니체의
저작에 관심을 보이고, 시중에서 니체의 사
상이 유행하게 되자 탐욕에 사로잡혔던 그
의 누이는 니체의 버려진 글들을 모아 〈권
력에의 의지 Der Wille zur Macht〉(1901)
등을 출간했다. 엘리자베드는 히틀러의 열
렬한 지지자이기도 했는데, 히틀러의 니체
추종 보다는 히틀러에 대한 그녀의 열렬한
지지 때문에 대중은 니체를 히틀러와 연결
짓게 되었다.

[1930년 저작권 보호기간의 만료]
1930년, 니체의 저작권 보호기간이 만료되
었다.

[작곡]
니체는 전문적인 음악 교육을 받았다고 생
각되지 않지만, 13세 무렵부터 20세 무렵
에 걸쳐 가곡과 피아노곡을 작곡했다. 그
후 작곡하는 일은 없게 되었지만, 바그너와
의 만남을 통해 자극을 받고, 바젤 시절에
몇 개의 곡을 남겼다. 작풍은 전기 낭만파
적으로, 슈베르트나 슈만을 연상케 한다.
그가 후에 전혀 작곡을 하지 않게 된 것은
본업으로 바쁘게 보냈다고 하는 이유 외
에, 자신의 작품인 《맨프레드 명상곡》을
한스 폰 뷰로에게 혹평 받은 것이 이유였다
고 생각할 수 있다.

현재에 이르기까지 니체가 작곡가로서 인식
되는 일은 전무하지만, 저명한 철학자가 작
곡한 작품이라는 이유로 일부 연주가가 녹
음하게 되었고, 서서히 그의 '작곡도 하는
철학자'로서의 측면이 밝혀지고 있다. 그
의 작품은 모두 가곡이나 피아노곡이지만,
2인 연탄곡 작품 중에는 《맨프레드 명상곡
(Manfred-Meditation)》 교향시 《에르마나
리히(Ermanarich)》 등, 오케스트라를 염두
에 두고 쓰여졌을 것이라 여겨지는 작품도
있다. 또, 오페라의 스케치를 남기고 있는
데, 2007년에 지크프리트 마트스가 그의 스
케치를 골자로 한 오페라 《코지마
(Cosima)》를 작곡했다.

[저서]
《반시대적 고찰》(1873~1876)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하였다》(1883
∼1885)
《인간적인, 너무나 인간적인》(1878~1880)

[같이 보기]
자라투스트라
자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무신론
게오르크 헤겔
지그문트 프로이트
칼 융
반기독교주의
쇠렌 키르케고르
쇠렌 키르케고르와 프리드리히 니체
생태주의
인간적인, 너무나 인간적인
허무주의
냉소주의
무신론
실존 철학
쇼펜하우어
귀스타브 르 봉
신은 죽었다

[관련 서적]
들어라 위대한 인간의 조용한 외침을 (청
하, 1982)
안티 크리스트 (이너북, 2005)
어떻게 살 것인가 (해누리기획, 2005)
Friedrich Nietzsche - Selected Writings
(Essential Thinkers) (Collector's
Library, 2005)
니체의 숲으로 가다:니체의 사랑과 고뇌,
그리고 인간과 삶에 대한 열정! (지훈,
2004)
신은 죽었다 (휘닉스, 2004)
아침놀 (책세상, 2004)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장희창
역, 민음사, 2004)
언어의 기원에 관하여 외 (책세상, 2003)
어느 쓸쓸한 날의 선택 자살 (북스토리,
2003)
니체의 고독한 방황 (범우사, 2002)
선악의 저편·도덕의 계보 (책세상, 2002)
디오니소스 찬가 (민음사, 2000)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책세상,
2000)
유고:1887년 가을∼1888년 3월) (책세상,
2000)
선악의 피안 (민성사, 2000)
니체 최후의 고백 (작가정신, 1999)
인간적인 너무나 인간적인 (청하출판사,
1999)
비극적 사유의 탄생 (문예출판사, 1997)
비극의 탄생 (홍신문화사, 1996)
비극의 탄생 (범우사, 1995)
우상의 황혼 반 그리스도 (청하출판사,
1984)
서광 (청하, 1983)
도덕의 계보, 이 사람을 보라 (청하출판
사, 1982)
선악을 넘어서 (청하, 1982)

한국어로 된 참고 문헌[편집]
고병권, 《니체의 위험한 책,차라투스트라
는 이렇게 말했다》2003,그린비
백승용: 니체 "우상의 황혼", 서울(서울대
학교철학연구소) 2006.
카를 뢰비트, 강학철 옮김: 헤겔에서 니체
로. 마르크스와 키아케고어. 19세기 사상
의 혁명적 결렬, 서울(민음사) 2006.
정동호 외 지음: 오늘 우리는 왜 니체를 읽
는가, 서울(책세상) 2006.
김정현: 니체, 생명과 치유의 철학, 서울
(책세상) 2006.
K. 야스퍼스, 이진오 옮김: 니체와 기독
교, 서울(철학과현실사) 2006.
백승영: 니체, 디오니소스적 긍정의 철학,
서울(책세상) 2005.
뤼디거 사프란스키, 정미라 옮김: 니체, 인
생을 말하다, 서울(현실과과학) 2004.
신경원: 니체, 데리다, 이리가레의 여성,
서울(소나무) 2004.
에른스트 벨러, 박민수 옮김: 데리다-니
체, 니체-데리다, 서울(책세상) 2004.
뤼디거 자프란스키, 오윤희 옮김: 니체, 서
울(문예출판사) 2003.
박찬국: 해체와 창조의 철학자, 니체, 서울
(동녘) 2001.
김정현: 니체의 몸 철학, 서울(문학과현실
사) 2000.
게르하르트 슈베펜호이저, 홍기수 옮김: 니
체의 도덕 철학, 울산(울산대학교출판부)
1999.
질 들뢰즈, 이경신 옮김: 니체와 철학, 서
울(민음사) 1998
앨런 D. 슈리프트, 박규현 옮김: 니체와 해
석의 문제, 서울(푸른숲) 1997.
======================================
Nietzsche in Basel, c. 1875

[Born] Friedrich Wilhelm Nietzsche
15 October 1844,
Rocken, Province of Saxony, Kingdom of Prussia,
German Confederation

[Died] 25 August 1900 (aged 55)
Weimar, Grand Duchy of Saxe-Weimar-Eisenach, German Empire

[Nationality] German
[Alma mater]
University of Bonn
Leipzig University

[Era] 19th-century philosophy
[Region] Western philosophy
[School]
Continental philosophy
German idealism
Existentialism
Metaphysical voluntarism

[Institutions] University of Basel
[Main interests]
Aesthetics Anti-foundationalism Anti-consumerism
Atheism Ethics Existentialism Fact–value distinction
Metaphysics Nihilism Ontology Philosophy of history
Poetry Psychology Tragedy Value theory Voluntarism

[Notable ideas]
Apollonian and Dionysian Ubermensch Ressentiment
"Will to power" "God is dead" Eternal return Amor fati Herd instinct
Tschandala "Last man" Perspectivism Master–slave morality Transvaluation
of values Nietzschean affirmation "genealogy"

Friedrich Wilhelm Nietzsche
(German: 15 October 1844 ~ 25 August 1900) was
a German philologist,
philosopher, cultural critic, poet and
composer. He wrote several critical
texts on religion, morality,
contemporary culture, philosophy and
science, displaying a fondness for
metaphor, irony and aphorism.

Nietzsche's key ideas include the
Apollonian/Dionysian dichotomy,
perspectivism, the Will to Power,
the "death of God", the Ubermensch and
eternal recurrence. One of the key
tenets of his philosophy is the concept
of "life-affirmation," which embraces
the realities of the world in which we
live over the idea of a world beyond.
It further champions the creative
powers of the individual to strive
beyond social, cultural, and moral
contexts. His radical questioning
of the value and objectivity of truth
has been the focus of extensive
commentary, and his influence remains
substantial, particularly in the
continental philosophical schools of
existentialism, postmodernism, and post-
structuralism. His ideas of individual
overcoming and transcendence beyond
structure and context have had a
profound impact on late-twentieth and
early-twenty-first century thinkers,
who have used these concepts as points
of departure in the development of
their philosophies.
Most recently, Nietzsche's reflections
have been received in various
philosophical approaches which move
beyond humanism, e.g. transhumanism.

Nietzsche began his career as a
classical philologist—a scholar of
Greek and Roman textual
criticism—before turning to philosophy.
In 1869, at age twenty-four, he was
appointed to the Chair of Classical
Philology at the University of Basel,
the youngest individual to have held
this position. He resigned in the
summer of 1879 due to health problems
that plagued him most of his life.
In 1889, at age forty-four, he suffered
a collapse and a complete loss of his
mental faculties. The breakdown was
later ascribed to atypical general
paresis due to tertiary syphilis, but
this diagnosis has come into question.

Re-examination of Nietzsche's medical
evaluation papers show that he almost
certainly died of brain cancer.
Nietzsche lived his remaining years in
the care of his mother until her death
in 1897, after which he fell under the
care of his sister Elisabeth Forster-
Nietzsche until his death in 1900.

As his caretaker, his sister assumed
the roles of curator and editor of
Nietzsche's manuscripts. Forster-
Nietzsche was married to a prominent
German nationalist and antisemite,
Bernhard Forster, and reworked
Nietzsche's unpublished writings to fit
her own ideology, often in ways
contrary to Nietzsche's stated
opinions, which were strongly and
explicitly opposed to antisemitism and
nationalism (see Nietzsche's criticism
of antisemitism and nationalism).
Through Forster-Nietzsche's editions,
Nietzsche's name became associated with
German militarism and Nazism, although
later twentieth-century scholars have
counteracted this conception of his ideas.

(from naver.com wikipedia.org)


Bonn, Basel, Beyond humanism~
(PIG: time-variant)

Positive Influence GRADE (PIG): B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0 1 2 3 4 5 6 7 8 9

Social Name Portal 한글 세계이름 포털: 한국.net   Wopen.net   yungbkim@nate.com
shared by link
벤처창업 특허 RFP 표준(강의용 PDF파일 제공)- 김영복 저
웹프로그래밍 (한국.net 사례기반) - 김영복 저
한국.net
Name Portal